An ill-timed tax hike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ill-timed tax hike (국문)

With the president facing criminal charges for corruption and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in a state of dysfunction, the opposition camp has decided to push for a corporate tax increase as a subsection in the bill for next year’s budget.

A bill subsection can be put to a vote under the authority of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and passed after gaining a majority vote by lawmakers. Given the current makeup of seats in the legislature, the opposition can railroad it through.

Under the plan, the highest-tier corporate tax rate will increase to 25 percent from the current 22 percent. But this move will do more harm than good. The opposition reasons that a hike could help finance next year’s 400 trillion won ($340 billion) budget.

A growing social welfare budget demands higher tax rates. It would be better to raise taxes and collect legitimate money from companies instead of squeezing money discreetly out of companies, which could lead to shady deals.

Still, the timing is poor. Korea Inc. is saddled with a double whammy of a prolonged economic slump and weakening competitiveness. Revenue of the country’s 12,000 largest companies shriveled to 2011 levels last year and has fallen for two years in a row. Slow-paced growth of under 3 percent is likely to go on for a third year in 2017. A higher tax burden on large companies could impair national competitiveness. Corporate taxes in most of the world’s 10 largest economies have been pared down since 2008 and are dropping further.

U.S. President-elect Donald Trump promises to nearly halve the corporate tax rate to 15 percent from the current 35 percent. If taxes increase, foreign companies will hightail out and local players could follow suit.

The politicians are wrong to point to the cash hoard being held by large companies. Reserves mostly exist in accounting books, and more than 80 percent is set aside for the purchase and expansion of facilities as well as other investment activities. If companies use up the reserves to cover more taxes, they will hire and invest less. The higher cost could also translate to higher prices for consumers.

It is more reasonable to raise the efficacy of the tax system by removing various exemptions and deductions. A higher tax rate can come after the economy has become stronger through restructuring.


JoongAng Ilbo, Nov. 25, Page 34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정부ㆍ여당의 리더십이 진공 상태에 빠진 와중에 야당이 다음달 2일 예산안 부수법안으로 법인세 인상안을 통과시키겠다는 당론을 굳혔다. 국회의장 직권으로 본회의에 상정할 수 있는 부수법안은 재적 의원 과반 출석에 과반 찬성으로 통과된다. 현재 의석 구조로는 야당이 강행할 수 있다. 그러면 법인세율은 현행 최고 22%에서 25%로 인상된다. 이런 일방적인 입법은 많은 우려를 자아낸다.
야당은 400조원으로 늘어난 내년 예산 재원 마련을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다. 늘어나는 복지 재원을 충당하려면 법인세를 비롯한 조세부담률도 올릴 수밖에 없는 것도 현실이다. 이번 사태처럼 대기업이 정권사업에 돈을 대는 정경유착식 행태를 두고 차라리 세금을 더 내 사회에 기여하라는 목소리가 커진 것도 사실이다.
그럼에도 지금은 타이밍이 아니다. 국내 기업은 장기 불황과 경쟁력 상실의 이중고를 겪고 있다. 국내 주요기업 1만2000여 개사의 지난해 매출은 2159억원으로 2년 연속 줄어들어 2011년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이 여파로 2%대 성장률은 내년까지 3년 연속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이런 판에 국제 경쟁 조세인 법인세를 올리면 국가경쟁력까지 타격을 입게 된다. 경제 규모 10위권 국가 대부분이 2008년 이후 법인세율을 낮춘데 이어 추가 인하를 계획하고, 미국도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세율을 35%에서 15%로 낮출 준비를 하고 있다. 법인세를 올리면 글로벌 기업이 미국 등으로 떠나는 것은 물론 국내 기업도 해외공장을 늘릴 수밖에 없다.
혹여 재벌 기업이 금고에 쌓아뒀다는 사내유보금을 겨냥한 것이라면 잘못 짚었다. 유보금은 회계상 개념일뿐이어서 현금은 많지 않고 80% 이상은 기계설비와 공장 건설 같은 투자활동에 쓰이는 기업의 성장동력이다. 법인세를 올리면 투자 재원 감소로 오히려 고용과 투자를 위축시키고 소비자 가격 전가도 피할 수 없다. 각종 비과세ㆍ감면을 없애 실효세율을 높이고 정경유착을 끊는 것이 정공법이다. 명목세율은 구조개혁을 통해 경제를 살린 뒤 올리는 게 합당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