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violence whatsoever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violence whatsoever (국문)

The 8th candlelight demonstration scheduled for Saturday in central Seoul is poised to take a new turn in protesting the Choi Soon-sil scandal involving President Park Geun-hye. The rally is aimed at pressuring the Constitutional Court to reach its final ruling on the constitutionality of Park’s involvement in the scandal and at urging Prime Minister Hwang Kyo-ahn, the acting president after her Dec. 9 impeachment, to step down.

Organizers of the rally are determined to put pressure on the highest court with the catchphrase “Justice delayed is justice denied” and deny Hwang’s role as interim leader of the country by labeling him as a “collaborator” on the scandal. Such a stance could hurt the independence of the judicial branch and turn the peaceful candlelight vigils into a means for politicizing the issue.

Expressing pros and cons about the impeachment pertains to the realm of the freedom of speech as guaranteed by the Constitution. Trials must uphold the principle of speed and fairness. But if one weighs down the other, it could critically hurt the value of fairness. Only when the top court is guaranteed procedural fairness and independence can the court achieve the two crucial values.

The Constitutional Court began preparations Friday for a full-fledged review of the documents which the president’s lawyers sent to refute the reasons for her impeachment. It is not too late if the protest organizers take action after watching the court’s deliberations. No matter how noble a cause the rally pursues, it must not put psychological pressure on judges.

Acting President Hwang cannot shirk his responsibility for helping lead the country to this poor state. Opponents can separately find fault with his career as a prosecutor. But they must not stigmatize him as a “classic prosecutor synonymous with the oppression of democracy activists and a corrupt, pro-chaebol lawyer” after dragging him to the court of public opinion. Such a mindset will only encourage a certain political group to dilute the purity of the peaceful candlelight vigils.

The possibility of physical clashes with conservative groups also rings alarm bells, as they vowed to stage a massive demonstration to protest Park’s impeachment on the same day. The conservative camp is increasingly raising their voices through large-scale screens and loud speakers during their demonstrations. Violent protests must be averted. We must maintain purity and maturity.

JoongAng Ilbo, Dec. 17, Page 30


오늘 서울 도심에서 열리는 제8차 촛불집회는 새 양상으로 전개될 조짐이다. 주최 측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소추안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조속한 인용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의 퇴진 촉구에 촛점을 맞춘다고 한다.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라며 헌재를 압박하고, “부역인사"라며 황 권한대행을 부정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사법부의 독립성을 침해할 소지가 있고, 평화적 촛불시위를 정치화의 수단으로 변질시킬 수 있어 우려스럽다.
탄핵에 찬반 의견을 표시하는 건 헌법적 표현의 자유에 속한다. 재판은 신속과 공정이 핵심이다. 신속과 공정 사이에서 어느 한쪽에 치중하다 보면 다른 하나의 가치를 훼손할 수 있다. 균형의 추에 고심하는 헌재에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해주고 독립적 판결을 보장해줄 때 두 가지 가치를 동시에 달성할 수 있다. 어제 헌재는 박 대통령 측으로부터 탄핵 사유에 대한 반박 답변서를 제출받아 법리 검토와 심리 준비에 착수했다. 일단 헌재의 심리 절차를 지켜본 뒤 문제가 발견될 때 행동으로 움직여도 늦지 않다. 명분이 아무리 고상해도 재판관들에게 심리적 압박을 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사법의 정치화’를 초래할 수있다.
황 권한대행은 박 대통령과 함께 ‘이게 나라냐’라는 지경까지 온 데 대한 책임을 피할 수는 없다. 개별적으로 그의 과거 이력이나 직무를 문제 삼을 수도 있다. 그러나 ‘민주인사들을 억압했던 대표적인 공안검사이자 친재벌 부패 법조인’이라고 낙인찍고 여론재판으로 몰아가는 것은 부적절하다. 춧불집회의 순수성이 특정 정치세력에 의해 희석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보수 성향 단체와의 물리적 충돌도 걱정된다. 같은 날 박 대통령의 탄핵에 반대해온 보수 성향 단체들도 맞불시위를 예고했다. 이들은 초대형 스크린과 스피커 설치로 세 과시에 나서고 있다. 어떠한 경우라도 폭력시위는 막아야 한다. 촛불집회에 전 세계가 찬사를 아끼지 않은 것은 폭발할 것 같은 분노를 평화적으로 승화시킨 저력에 있다. 더디고 힘들더라도 자제하는 성숙함과 순수성을 지켜가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