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ng Chung back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ring Chung back (국문)

Chung Yoo-ra, daughter of Choi Soon-sil, who is on trial for a number of criminal charges of abusing power to the extent of undermining state institutions and dignity, was arrested in Denmark for residing in the country illegally. Once she is returned home, she will face a probe by the independent counsel investigating the Choi Soon-sil scandal and hopefully provide the missing pieces to the puzzle.

Chung’s testimony is crucial to determine her illegal entry into Ewha Womans University and other favoritism she enjoyed, as well as how Samsung Electronics came to finance her equestrian training so that the counsel can slap a third-party bribery charge on Choi and others.

The problem is whether Chung would voluntarily return home. If she resists heading back to Seoul, legal proceedings to force her return would delay her questioning. Chung is in custody by Danish police for illegally staying in the country, not for criminal charges in Korea.

The police can at best detain her for 72 hours. Her return could take more than six months if she files suit to resist extradition. It had taken more than two years to bring home the daughter of Yoo Byung-eun, the former head of Semo Group, who operated the Sewol ferry.

The independent counsel does not have much time. It has to get answers from Chung during the two months left in its preliminary term. It must build up enough evidence to charge Park ahead of the impeachment trial at the Constitutional Court. The counsel has asked Danish authorities for the emergency detention of Chung to keep her in custody. It has also requested the foreign ministry invalidate her passport so that she cannot stay overseas.

The special investigation team must probe Chung on her illegal entry to Ewha Womans University and favoritism in earning scores and credits. An arrest warrant has been filed against Ryu Chul-kyun, an Ewha professor in the Digital Media Department, for making his teaching assistant take Chung’s exam instead. Chung and her mother are also subject to a probe in equestrian-related corruption.

Investigation of Chung could pressure Choi to reverse her denials on charges against her.

Chung fueled the public outcry and opened Pandora’s Box with her insolent social media posts defying her critics saying that “Money is power, and if you don’t have it, blame your parents.” Law enforcement authorities and all other government offices must join forces to bring Chung home to face justice as soon as possible.


JoongAng Ilbo, Jan. 3, Page 30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1일 덴마크 올보르그시(市)의 승마장 인근 주택에서 불법 체류 혐의로 덴마크 경찰에 체포됐다. 정씨가 국내에 송환돼 박영수 특검의 수사를 받게 되면 '최순실 게이트' 퍼즐의 마지막 핵심 부분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이들 모녀의 이화여대 입학 비리, 모녀에 대한 삼성그룹의 지원 배경 및 제3자 뇌물 혐의 적용 여부 등이 그것이다.
당면 과제는 정씨를 조속히 송환하는 것이다. 지금은 자진 귀국이 최선이다. 하지만 정씨가 송환을 거부하며 법적으로 다툴 경우 송환시점이 지연될 수 있다. 현재 정씨는 특검의 체포영장에 따른 이화여대 업무방해 혐의가 아니라 불법체류 혐의로 체포됐다. 이 경우 덴마크 당국이 최대 72시간 동안만 구금할 수 있다. 특히 정씨가 범죄인 인도 거부 소송을 제기할 경우 최소 6개월 이상이 걸릴 수도 있다. 고 유병언 세모그룹 회장의 장녀 유섬나씨를 송환하기까지 2년 이상 걸린 전례도 있다.
특검에겐 시간이 많지 않다. 60일 가량 남은 1차 수사 기간 내에 정씨를 송환 조사해야 한다. 헌재의 박 대통령 탄핵 재판 전에 가시적인 수사 성과를 내놔야 한다. 이에 따라 특검은 덴마크에 ‘긴급인도구속’을 요청하기로 했다. 곧 범죄인인도를 정식 요청할테니 그 전까지 석방하지 말아달라는 취지다. 외교부를 통한 여권 무효화 조치를 통해 추방시 검거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특검은 정씨가 송환되면 이대 부정 입학 및 학점 특혜 등 '교육 농단' 비리부터 캐야 한다. 이대 디지털미디어학부 류철균 교수는 독일에 있는 정씨를 대신해 조교가 대리시험을 치르게 해 학점 특혜를 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다. 최씨 모녀와 삼성그룹간 '승마 비리'도 핵심 조사 대상이다. 특히 정씨에 대한 수사는 혐의를 전면 부인중인 최씨에 압박카드로 작용할 수도 있다.
정씨는 "능력 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해. 돈도 실력이야"라는 페이스북 메시지로 촛불 민심에 불을 당긴 장본인이다. 특검은 물론 법무부, 경찰청, 외교부가 정씨의 조기 송환에 팔을 걷어붙여야 할 이유도 여기에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