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ll it to the judge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ell it to the judges (국문)

The Constitutional Court has kicked off a historic trial to determine the political future of President Park Geun-hye, her place in modern Korean history and the future direction of the country. The highest court will be geared to fully deliberate on whether she committed crimes grave enough to justify her impeachment by the National Assembly. The court will also affirm the absolute truth that no one is above the law.

Chief Justice Park Han-chul appropriately commented that we face a crisis that may cause a significant change in the structure of our government. The court’s commitment to a speedy trial reflects the people’s increasing calls to end the confusion and uncertainty brought on by the impeachment as soon as possible.

But President Park’s stubborn reactions raise serious concerns. Despite the fact that she was a major contributor to the unprecedented abuse of power and influence-peddling scandal involving her close friend Choi Soon-sil, yesterday’s first hearing ended after nine minutes because Park didn’t show up. Given her determination not to appear later on as well, the historic trial will most likely proceed without the main protagonist in this shocking drama.

More worrisome is Park’s resort to the court of public opinion, as clearly seen in remarks she made during a meeting with the press on New Year’s Day. At her residence in the Blue House, she steadfastly denied all charges against her. She even claimed to believe that she was set up by the prosecution. The president insisted she was not behind Choi’s influence-peddling for conglomerates’ donations and that she did her best as commander in chief to rescue survivor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during the first critical seven hours of its sinking. She also stated that she did not take any bribe from business tycoons in return for favors.

Everyone has a right to defend themselves. But it goes against scruples for a suspended president to invite reporters to tell her story — while refusing to testify to prosecutors or in her own trial. That only invites suspicion that she is bent on extending her presidency by indirectly sending advice to other witnesses at the trial.

Even with Park’s absence, the court is not likely to confront a huge hurdle as her personal aides and Choi are scheduled to appear. A special counsel’s probe into the case will help uncover the truth.

But, Park must appear if she really wants to regain her pride and dignity. If she is innocent, she must tell the truth in court.

JoongAng Ilbo, Jan. 4, Page 30


헌재, 파면 여부 결정할 본격 심리 착수 결백하다면 공개 해명 못 할 이유 없어 대혼란 속히 매듭 짓도록 돕는 게 도리

박근혜 대통령 개인의 정치적 명운 뿐만 아니라 국정의 향배를 가를 역사적 재판이 어제 헌법재판소에서 시작됐다. 헌재는 앞으로 박 대통령이 파면될 만큼 중대한 탄핵소추 사유가 있었느냐는 점을 심리한다. 박 대통령의 헌법 준수와 위법적 행위의 여부를 가려내 최고 통치권자라도 법 위에 존재할 수 없다는 절대적 가치를 확인할 것이다. "헌법이 상정하는 기본적 통치구조에 변동을 초래하는 위기 상황”이라는 박한철 헌재소장의 상황 인식은 적절하다. 헌재가 신속한 심리를 강조한 것은 불확실성을 빨리 종식해 달라는 국민 뜻에 부응하려는 의지로 읽힌다.
그러나 작금의 사태를 촉발한 1차 원인 제공자인 박 대통령의 비협조는 실망스럽다. 어제 1차 변론은 박 대통령이 나오지 않아 9분 만에 끝났다. 추후 변론에도 불참할 예정이어서 의혹과 탄핵의 주인공이 빠진 채 진행이 불가피하게 됐다. 더욱 걱정스러운 장면은 박 대통령이 헌재 출석은 거부한 채 장외 여론전을 펴고 있다는 점이다. 1일 청와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보여준 민심과 동떨어진 현실인식을 계속 고집하겠다는 뜻이라면 절망적이다. 박 대통령은 국정조사, 특검 수사, 형사재판 등에서 일부 확인된 내용마저 “손톱만큼 없다”, “완전히 엮은 것”, “누구 봐줘야 되겠다고 한 적 없다”등으로 강변하며 부인으로 일관하고 있다. 최순실 등 비선 조직의 국정 농단에 따른 국민주권과 법치주의 위반, 대기업 강제 모금 등 대통령의 권한 남용, ‘세월호 7시간’ 등 생명권 보호의무 위반, 뇌물수수 혐의 등이 통치권자였던 자신과 한점의 관련도 없다니 답답한 노릇이다.
누구든지 해명할 자유는 있다. 그렇다고 직무가 정지된 대통령이 법정 아닌 곳에서 직접 자리를 만들어 일방적 얘기를 펼치는 것은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다. 정치적 수명을 연장하려는 지연술이요, 수사를 받고 있거나 재판 중인 관련자들에게 가이드라인을 보내 원격조정하려는 꼼수라는 인상을 피할 수 없다.
박 대통령이 불출석한다고 해도 헌재 심리가 큰 차질을 빚지는 않을 것이다. 5일과 10일로 예정된 2, 3차 변론기일에 청와대 안봉근·이재만 전 비서관, 최순실씨, 안종범 전 수석 등을 불러 심문함으로써 국정 농단의 실체에 접근해가는 데는 무리가 없다. 헌재 심리와 함께 특별검사의 수사, 최순실씨 등 비선 실세들에 대한 법원 재판이 ‘3각 축’으로 진행되면서 더 많은 증거가 나와 진실을 보태줄 것이다.
어려운 과도적 통치 위기와 사회적 대혼란을 제거해 나라의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박 대통령도 일조해야 마땅하다. 외곽에서 푸념만 늘어놓는 대통령에게서 마지막 권위와 자존심을 찾을 수 있을까. 떳떳하다면 법이 마련해 준 심판정에서 밝히는 게 상처 받을 대로 받은 국민에 대한 예의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