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ing a star is harder than it looks on social media : Um Ji-won prefers the grunt work to the glamour of acting

Home > Entertainment > Movies

print dictionary print

Being a star is harder than it looks on social media : Um Ji-won prefers the grunt work to the glamour of acting

테스트

Actor Um Ji-won has never wished to be a “star.” She says that being a star actor is like receiving a gift from the public. No matter how much you want it, you can’t get it by simply asking for it. But she feels herself getting better at acting as she puts in more and more effort. [STUDIO 706]

Making appearances in two major releases, “Missing” and “Master,” 2016 was a busy year for actor Um Ji-won. The latter attracted nearly seven million ticket sales, marking itself as one of the year’s top-selling movies.

But her path towards success has not been an easy one. For the past 18 years, she couldn’t shake off the sense of frustration she felt from not getting a chance to become a top star like other popular actors. Now, she calls those days “beautiful.” In an interview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Um shared the thoughts and feelings that defined the past several years as an actor.



테스트

Actor Um Ji-won starred in the film “Missing” and “Master,” which were both released last winter. From top to bottom: In “Missing,” she plays a single-mom who comes back home only to find out that her young daughter is missing, and in “Master,” she takes the role of a tough investigator. [MEGABOX PLUS M, CJ ENTERTAINMENT]

Q. You kept yourself quite busy with two films that were released at the same time last year. How was it?

A. The two were filmed at totally different times, but got released consecutively. For me, promoting films is much more difficult than actually shooting them. Of course, the acting part is hard too, but I just love being on set. When we advertise films, I feel that I’m too exposed to the public, meeting a bunch of people and getting evaluated by some of them. It stresses me out a bit.



Do you check reviews often?

Sometimes I do, and sometimes I don’t. I can’t check them every single time. I feel thankful for positive remarks and try to take in negative responses. But aside from getting praised or scolded, I just don’t like exposing myself to people that much.



“Missing” got a lot of positive response from women. What do you think about that?

It must have been hard for them to choose to watch it, since the storyline is not so bright. I imagine that many people would have thought, “I’m going through harsh times myself. There’s no need for me to watch a dark movie.” I understand them. That’s why I tried to look bright when we promoted the film.



Did it make you feel sad that “Missing” didn’t turn out to be a box office hit?

It was odd that [ticket sales] dropped so suddenly after two weeks. If most people didn’t like it, I’d understand, but it received so many positive reactions. Box office records were not my priority to begin with, but it’d be a lie to say that I don’t feel sad at all. But I’m satisfied. I even ran into someone who watched it 13 times. I feel thankful for all viewers.



On the other hand, “Master” was a grand hit. Why do you think so?

Of course, because it’s an entertaining film.



I heard you even did stunt training for the movie.

Yes. It hurt my back quite a bit, but sadly, the whole scene got deleted. I took the role of Gemma for two reasons. One was because I loved the scenes with actor Oh Dal-su, and the other was for the action scenes. Of course, I loved the screenplay and fellow actors, but I also looked forward to the action parts as well.



Actor Kang Dong-won mentioned that he suggested the scene where you hit Lee Byung-hun’s head. Is that true?

Did he say that? Yes it’s true, and oddly that was the first time I shot a scene with Lee. I had to hit him on his head the first day I met him. Kang even went up to the director and Lee to persuade them to do the scene that way.



Are you close with Kang?

Yes. We debuted around the same time and took part in a drama together when we were rookie actors, so our friendship is somewhat special. We were able to follow each other’s growth as actors.



Photos that you have posted on social media have also become the center of attention. Do you agree?

Can I be frank about one thing? Personally, I wish that photos posted on social media were not made into articles. I’m fine with my fans and followers looking at my photos, but I feel that there’s no need for everyone else to take a look at my daily life. People who are not interested in me end up seeing the photos and thinking “Why would I care that Um Ji-won flew off to take a vacation?” I know social media is not a private space, but the reactions could be totally different.



Social media is also how many people get to know about actress’ close relationships, right?

We all share the fact that we’re actors, so it’s easier for us to understand each other’s troubles and hardships. We spend a lot of time eating good food and talking. That’s how we organize our thoughts and gain energy. In the end, we’re all people. We don’t see each other as other actors, but simply as other human beings.



How would you describe your life as an actress?

I have been living quite ordinarily, so I’ve never really thought that my life is special. During promotional seasons, I get to put on exquisite clothes and sponsored jewelry, but I always feel that they’re not mine. I stand in the spotlight to be photographed, but after I walk down the stairs and come back to reality, it strikes me that, “This is not the real me.” That’s why I always strive to find the real me, so that I could be happy even without those shiny things.



But what we see is also a big part of your life, don’t you think?

Yes, it is. More than half of the time I’m awake, I need to live like that, so it certainly is a part of my life. But I’m trying to say that that’s not all of me. I try not to forget that those things can disappear at any time. That’s how the entertainment business works. Fake things come into your life and have a lot of influence. For instance, I communicate with people through social media, but in reality, I don’t even know their real names. Those relationships, in the end, are all close to illusions.



Did you feel that way when you debuted as well?

I’ve felt this way from the very beginning. Nowadays, it’s natural that people call me “actor Um Ji-won,” but back then, it made me feel awkward. I felt the importance of not losing myself.



Did you ever regret becoming an actor?

I’ve never regretted it, but there was a moment when I asked myself “Why are people so desperate to become actors?” But that never meant “I should stop doing this.” I just needed a clear reason to go on. I still feel uneasy when I don’t have any future films to take part in. Having three to four upcoming movies makes me feel comfortable. But meanwhile, I still think “Why am I so obsessed about taking part in an upcoming film?”



Do you want to try things other than acting?

I recently got interested in radio. I’ve wanted to do it since I was a little girl. Coming up with a piece with other staff members is a very rewarding experience, and radio could be seen as elaborate work as well. I’m in the middle of figuring out my areas of interest. I wish many people got the opportunity to think about what excites them the most when they’re at school. Most of us graduate after years of chasing after good grades, which was also the case for me too.



Did you ever experience a slump?

I wouldn’t call it a slump, but there was a time when I got frustrated at the thought that I need to become more popular with a hit drama. But the more I thought that way, the more I wondered why I needed to work so hard. I wondered why I needed to be stressed out when I was doing something that I liked.



Did you find the answer to that question?

For one, I’ve never wanted to become a star. I think being a star and being popular are two different things. Only a small number of people could become stars, and that’s why it’s special. It’s like a gift from the public. You can’t receive presents just because you want them. But in terms of my acting skills, I feel that I’m getting better and better as I try harder.

BY CHO YEON-GYEONG [shon.jihye@joongang.co.kr]



[취중토크] 엄지원 ”이병헌 첫만남에 머리때려 식은땀 흘렸죠”



"전 지금 준비 다 됐어요. 바로 시작하면 돼~"

이례적으로 대낮에 판을 벌인 술자리다. '괜찮을까' 싶었던 마음도 잠시, 예쁜 꽃다발 하나를 스윽 내민 배우 엄지원(39)은 "나 어제 꽃을 너무 많이 받았거든요. 예쁜건 서로 나누면 좋잖아"라며 기자의 품에 턱 안겼다. 깍쟁이 같은 이미지는 만난지 1분 만에 사라졌다. 이 언니 의외로, 꽤 많이 터프하다.

'꺄르르'라는 웃음 표현이 누구보다 잘 어울리는 엄지원과의 만남은 영화 '마스터(조의석 감독)' VIP시사회가 치러진 바로 다음 날 이뤄졌다. 동이 틀 때까지 이어진 뒤풀이의 여운이 채 가시지 않았던 상황. 엄지원은 "딱 좋게 취해있는 것 같다"며 취중토크에 어울리는 분위기를 스스로 만들어내기도 했다.

여성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이언희 감독)'와 1000만 프로젝트라 불린 '마스터'까지 의미있는 두 작품을 통해 2016년 한 해 열심히 달린 엄지원이다. '마스터'는 710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엄지원은 역대급 걸크러쉬를 자랑하는 캐릭터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빼곡한 스케줄로 인해 12월이 넘어서야 함께 자리할 수 있었지만 그 만큼 하고 싶은 말도, 에피소드도 잔뜩 쌓였다. '미씽'에 대한 고마움, '마스터'에 대한 기대감을 잔뜩 표출한 엄지원은 "제가 사실 '마스터' 속 젬마의 성격과 많이 닮았어요. 터프한 구석이 좀 있죠"라며 데뷔 18년차 여배우로서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을 아낌없이 털어놨다.

힘들지 않았을리 없고 "왜?"라는 물음표도 달고 살았다. '왜 나에겐 잘 쓰여진 작품이 안 들어오지?'라는 생각에 속상한 적도 많았다. 대중과 예상치 못한 오해가 생겼을 때도 '입을 닫고 살아야 하나' 수 없이 고민했다. 하지만 지금의 엄지원은 그 시간을 '근사하다'고 표현한다. "근사한 시간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저도 없었을 거예요."

결혼 후에도 연기에 대한 욕심은 전혀 사그라들지 않았다. 또 결혼에 대한 특별한 로망이 없었기에 오히려 더 잘 사는 것 같다고. 최근 스페인어와 독일어를 새로 배우기 시작했을 만큼 부지런하기로는 둘째 가라면 서럽다. "여배우는 평소에도 관리해야 할 것들이 진짜 많아요. 두 시간 밖에 못 자 쓰러질 것 같을 때도 '운동하자. 해야지'라는 생각이 드니까요." 행복을 찾아가는 엄지원만의 방식이다.

열심히 일했으니 신년에는 열심히 휴식을 취할 작정이다. "일단 여행부터 다녀 오려구요. 개인적으로는 오스트리아가 정말 좋았어요. 힐링을 받고 나면 다시 열심히 일해야겠죠? 2017년은 어떨까 기대하고 있어요."

엄지원은 '마스터'에 함께 출연하기 전부터 동네 주민으로 절친한 배정남과 쌀국수 한 그릇을 먹기로 했다며 마지막 술잔을 기울였다. "제가 맛집은 잘 모르는데 요즘 쌀국수에 꽂혔어요. 맛집은 (강)동원이가 잘 알지. 맛집 찾아올게, 우리 다음엔 더 맛있는거 먹어요!" 어떤 단순한 이가 여배우를 '꽃'이라고만 표현 했을까. '멋지다'는 말을 100번 해도 모자람이 없다.

- 지난해 '미씽'에 '마스터'까지 쉼없이 달렸어요.
"촬영 시기는 전혀 달랐는데 개봉을 연달아 했어요. 홍보가 조금 힘들었죠. 저는 홍보보다 촬영할 때가 훨씬 더 편한 것 같아요. 물론 연기도 힘들고 어렵지만 현장에 있을 때 가장 좋아요. 홍보를 할 땐 너무 많은 곳에 내가 노출되고 그 만큼 많은 사람들을 만나야 해요. 언론이나 대중의 평가도 받아야 하죠. 그런 스트레스가 좀 있어요."

- 리뷰나 반응을 매번 확인 하나요.
"볼 때도 있고 안 볼 때도 있죠. 항상 볼 수는 없어요. 좋은 이야기는 감사하고 그렇지 않은 이야기도 받아들이는 편이에요. 근데 어떤 반응 보다 많은 곳에 노출되는 자체를 별로 안 좋아하고 힘들어 해요. 그래서 만나는 사람들만 만나고 현장에 숨어있죠.(웃음)"

- 늘 밝은 모습이라 홍보도 즐기는 줄 알았어요.
"'미씽' 땐 (공)효진이와 워낙 친하니까 편했죠. 친한 사람과 함께 하면 좋잖아요. '마스터'는 쟁쟁한 배우들과 함께 했지만 그나마 어렸을 때부터 알아 온 동원이가 있어 괜찮았구요. 친한 사람이 있을 때, 자유롭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할 수 있을 때 편할 수 밖에 없어요."


- '미씽'은 여자 관객들의 반응이 굉장히 뜨거웠죠.
"선뜻 선택하기 힘든 작품이었을 거예요. '나 지금 너무 마음이 안 좋은데, 너무 힘든데 영화까지 힘든걸 봐야해?'라는 마음도 있었겠죠. 이왕이면 행복해지고 즐거워지는 영화를 보고 싶을테니까요. 그래서 홍보는 더 유쾌하고 즐겁게 하자는 마음이었어요. "

- '미미쇼'라는 애칭이 너무 잘 어울렸어요.
"우리도 그렇게 잘 어울릴 줄은 몰랐어요. 어떤 지침이 내려온건 아니었어요. 효진이와 내부적으로 이야기를 했죠. 우리 둘 밖에 없으니까 회의도 우리 둘이서.(웃음) '언제 또 단 둘이 홍보를 할 수 있겠냐. 재미있게 하자. 웃음 한 번 드리자.' 영화로는 못하니까요."

- 흥행 아쉬움이 남지는 않나요.
"신기할 정도로 2주 차에 드랍이 확 생겨서 그게 좀 궁금하긴 해요. 영화가 별로면 '그렇구나' 하겠는데 평은 정말 좋았거든요. 흥행 욕심을 앞세웠던 작품은 아니지만 아쉬움이 아주 없다면 거짓말이겠죠? 근데 충분히 좋아요. 13번 봐주신 분도 있대요.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 '이런 영화가 더이상 안 만들어 지면 어쩌나' 싶은 마음도 작용했던 것 같아요.
"결국 흥행은 못했는데. 여자 영화는 이렇게 또 30억 미만으로 가네요."

- 그에 비해 '마스터'는 완전 대작이죠.
"완벽한 오락영화에 상업영화니까요."

- 액션스쿨까지 다녔다구요.
"그쵸. 허리 아파가며 촬영했는데 저 통편집 됐잖아요.(웃음) 젬마를 선택했던 이유는 딱 두 가지였어요. 하나는 예림이로 달수 선배님과 호흡 맞추는 에피소드 때문이었고, 다른 하나가 액션이었죠. 영화가 너무 좋고 출연하는 배우들도 좋으니까 '재미있겠다' 싶었던 마음도 있지만 배우가 재미로만 작품을 선택할 수는 없잖아요? 본인도 보여야 하니까요. '저 배우 저기 왜 나 왔지?'라는 말을 들으면 안 되는데 큰 이유 중 하나는 통편집 당하고 말았네요."


- '타짜' 김혜수 씨 캐릭터 이름이 예림이기도 했죠.
"어머! 그러네요. 감독님이 의식하고 쓰신 걸까요? 전 몰랐어요. 감독님은 생각하셨을 수도 있겠다. 한 번 물어봐 주세요."

- 이병헌 씨 머리 때리는 장면은 강동원 씨가 제안 하셨다구요.
"동원이가 그래요? 걘 정말.(웃음) 제가 동원이와 관련된 이야기는 진짜 잘 안 해요. 친하기는 하지만 워낙 대스타니까. 친한 사람 이야기는 함구해 주는게 또 매너잖아요. 촬영장에 있었던 이야기도 잘 안 하려고 했어요. 근데 본인이 말했다니까 뭐."

- 어떤 상황이었나요.
"(이)병헌 선배님과 처음이자 마지막 촬영이 그 신이었어요. 처음 만난 날 선배님의 머리를 때려야 했죠. 아이디어는 동원이가 냈던 것이 맞아요. '이건 젬마가 해야지'라고 딱 잘라 말하더라구요. 캐릭터 성격이나 흐름상 제가 생각해도 그게 맞는 것 같은데 아무리 연기라도 어떻게 선배님 머리를 쉽게 때릴 수 있겠어요. 처음엔 '네가 해!'라고 했죠.(웃음)"

- 두 버전으로 촬영했다고 하던데요.
"동원이가 감독님과 병헌 선배님을 직접 찾아가 설득하고 상의 했어요. 결국 테스트 촬영 때 재명(강동원)이 버전과 젬마 버전을 한 번씩 찍었죠. 이병헌 선배님은 쓸데없이 두 번이나 맞으셨구요.(웃음) 저야 진땀이 흘러 혼났죠. 뻘쭘하기도 하고. '마스터'를 대부분 여름에 촬영해 현장에서 늘 땀을 흘리긴 했지만 그 장면은 후반부라 가을께 찍었거든요. 근데도 땀이 났어요. '선배님 안녕하세요. 잘 지내셨어요?' '네'라고 인사하고 바로 '퍽' 때렸죠. 거의 '처음 뵙겠습니다' 하고 때린 수준이에요."

- 강동원 씨와는 평소에도 많은 이야기를 나눴나요.
"젬마가 재명이 팀원이니까 대본 보면서 '이렇게 할까? 저렇게 할까?' 각자의 생각을 말했죠. 비슷하게 데뷔했고 신인 때 드라마를 같이 해서 편하고 각별한 느낌이 있어요. 서로의 행보와 배우로 성장하는 모습도 지켜봤기 때문에 활동하면서 친해진 배우들과는 또 다른 감정이 있죠. 고마운 친구예요."

- 팀 분들과는 친해졌나봐요. 인터뷰 후에 배정남 씨와 만나기로 하셨다구요.
"(배)정남이는 이 동네에 같이 사는 동네 주민이에요. 제가 여기 바로 뒤에 살거든요. 둘 다 강아지를 키우고 있고 산책을 많이 시켜야 하는 종이라 시간이 맞을 때마다 만나서 산책해요. 남산에 가기도 하고. 우리 강아지 사진이에요. 예쁘죠? 이제 1년4개월 정도 됐어요. 아직 아기예요."

- 현장도 데리고 다니나요.
"그럼요. 어렸을 때부터 데리고 다녀서 혼자 조용히 잘 있어요. 스태프들도 좋아하구요. 어떤 날은 저 혼자 가면 '왜 비키는 안 와?'라고 물어보세요."

- 강아지는 처음 키우는 건가요.
"결혼 전 언니와 살 때도 키우긴 했는데 그 땐 책임감이 부족했어요. 강아지를 키우면 안 되는 사람인데 키웠던 것 같아요. 후회와 반성을 정말 많이 했죠. 누가 아기 강아지를 선물해줘서 갑자기 키우게 됐는데 지식이 너무 없었어요. 심지어 언니는 알레르기가 있어서 잘 볼 수 없는 상황이었거든요. 내가 케어를 해야 하는데 전 드라마 촬영 때문에 바쁘고. 강아지가 많이 힘들었을 거예요."

- 그 때의 경험이 큰 도움이 됐겠네요.
"사실 죄책감이 커요. 너무 혼자 있으면 사회성이 안 길러져서 배변도 잘 못 본다고 하는데 그 땐 아무것도 몰랐죠. 그래서 혼내기도 많이 혼냈어요. 나중에 사촌 오빠 집으로 보냈는데 그 곳에서도 아기가 말을 잘 안 듣고 사랑을 못 받아서 결국 외롭게 떠났거든요. 그 일이 트라우마처럼 마음 속에 크게 남아 있어요. 지금은 인터넷 강의도 찾아 듣고 EBS 방송도 보고 관련 서적도 읽고 있고 있어요. 아무리 피곤해도 하루 세 번 산책은 꼭 시키구요."

- '여성들의 워너비'라는 수식어가 붙는 배우예요.
"내 남자 팬들 다 어디 갔을까. 옛날에는 분명 남자 팬들이 있었는데 다 어디 계실까요?(웃음) 어떤 면이든 좋아해 주시면 감사하죠. 그 만큼 좋은 영향력을 끼치고 싶어요."

- SNS 사진도 늘 관심의 대상이에요.
"근데 저 솔직하게 한 마디만 해도 돼요? 제발 SNS 사진으로 쓰는 기사는 안 났으면 좋겠어요. SNS는 나를 좋아하는 분들만 팔로잉해 내 일상을 구경할 수 있지만 사진 한 장 한 장이 기사화 돼 포털사이트에 올라가면 나에게 관심없는 사람도, 보기 싫은 사람들도 그걸 보게 되잖아요? '얘가 여행간걸 왜 봐야 돼?' 하시는 분들도 많아요. 공개적인 공간인건 같지만 반응은 전혀 다르죠. 그런 기사만 쓰는 부서가 따로 있다고 들었어요. 제 시선에서는 '왜 있을까?' 싶더라구요."

- 그렇게 여배우 사모임도 유명해졌죠.
"친분은 일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생기는 것 같아요. 오래 일하니까 더 쌓이고. 술은 대부분 안 좋아하고 못 마시는 아이들이라 맛있는 음식 먹으면서 이야기만 엄청 해요. 우리도 사람이니까. 배우가 아닌 사람 대 사람으로 만나고 있어요."

- 아무래도 통하는 부분이 많을 것 같아요.
"우리끼리는 배우라는 직업을 갖고 있는 것 뿐이라고 생각해요. 물론 50%는 일 이야기로 흘러가게 되지만요. 누구에게도 이야기 할 수 없는 고민과 아픔이 비슷하다 보니까 더 잘 이해하고 공감하게 돼요. 그렇게 나를 재정비하고 서로에게 에너지를 얻죠."

- 종교로 엮인 '하미모'도 있지만 송윤아·손예진 씨 등과 친한 사모임도 있죠. 어떻게 친해졌나요.
"(송)윤아 언니와는 '폭풍속으로'라는 드라마를 같이 찍으면서 어렸을 때부터 친했어요. 미용실도 같았구요. 신인 때 했으니까 인연이 꽤 오래됐죠. 언니와 (손)예진이가 따로 친해졌고, 저는 저대로 예진이랑 친해지면서 셋이 함께 만나게 됐어요. 그러다 제가 '무자식상팔자'를 하면서 (오)윤아랑도 친해졌는데 윤아는 '연애시대'에서 예진이와 함께 한 적이 있어요. 서 그 쪽도 서로 아는 사이라 또 같이 만났죠."

- 얼마나 자주 모이나요.
"친하다고 하면서도 잘 못 만나요. 윤아 언니는 1년에 한 두 번 정도? 예진이는 진짜 자주 만나는 편인데 친하다고 해도 자주 만나게 되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이 있잖아요. 친분의 깊이와는 다르게 시간 때문에 엇갈리는 경우가 많아요. 그래서 '그럼 다 같이 보자~' 하다가 모임처럼 변했죠."

- 서로에 대한 질투심은 없나요.
"없어요. 그런 성향이 누구 한 명이라도 있었다면 안 만났을 거예요. 확실하게 없어요. 여배우들에게 갖는 선입견 중 하나인 것 같기도 해요. 정말 코드가 잘 맞으면 '네가 잘하는 것이 나도 좋고 서로에게 좋다'는 마음이 우선적으로 생기거든요. 일하다 보면 자기만 잘 보이고 싶어하는 성향의 사람을 만날 수도 있겠죠. 근데 그런 사람과는 작품은 함께 할 수 있어도 그 후에는 잘 안 보게 되는 것 같아요."

- '여배우의 삶은 어떤가요. 선망의 이미지가 있잖아요.
"전 굉장히 평범하게 살았던 편이라 특별히 제 삶이 스페셜하다고 생각해 본 적은 없어요. 홍보 시즌에는 예쁜 옷 입고 협찬 주얼리를 하고 사진을 찍지만 다 내 것이 아닌 느낌이죠.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내려오면 '이건 진짜가 아니야. 이런 것들이 다 사라지고 아무것도 없어도 행복할 수 있는 나의 진짜를 찾아야 해'라는 생각을 해요."

- 하지만 보여지는 것도 인생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나요.
"그쵸. 50% 이상은 그런 모습으로 살아야 하니까 내 삶이 아닐 수는 없어요. 하지만 전부는 아니라는거죠. 언제든 사라질 수 있다는 마음을 잊지 않으려고 해요. 연예계는 그래요. 허상의 관계가 내 삶에 들어와서 엄청난 영향을 끼쳐요. SNS로 소통을 한다고 해도 난 댓글을 쓰는 사람들이 실제로 누구이고 어떤 사람인지 몰라요. 그런 관계도 허상이라 볼 수 있죠."

- 데뷔 초부터 그런 마음이었나요.
"아주 초반부터 생각했던 부분이에요. 지금은 사람들이 나를 '배우 엄지원'이라고 불러도 '저한테 왜 배우라고 하세요?'라고 되묻지 않잖아요? 그 때는 '배우'라는 단어 한 마디가 내 이름 앞에 붙는 것이 어색했고 '배우라는 이름에 부끄럽지 않은 배우가 될 거예요'라고 말했어요. 그러면서도 나를 잃지 않는게 가장 중요할 것 같았구요."


- 슬럼프는 없었나요.
"슬럼프까지는 아니지만 '인기가 많아져야 돼. 히트 드라마를 찍어야 돼'라는 생각이 강했던 시절이 있었어요. 근데 하면 할 수록 '이게 뭔데 내가 이렇게 열심히 하려고 하지? 좋아하는 일을 하는데 왜 이렇게 스트레스를 받아야 하지? 내가 진짜 원하는 연기 잘하는 배우가 되면, 톱스타가 되면 행복할까?'라는 의문이 들었죠. 그 때 많은 고민을 했던 것 같아요."

- 고민의 답을 찾았나요.
"일단 전 스타가 되고 싶었던 적은 한 번도 없었던 것 같아요. 그건 좀 다른 문제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무엇보다 스타는 대중이 주는 선물이기 때문에 받을 수 있는 사람이 소수이고 그래서 특별한 것이 아닐까 싶어요. '나 선물 줘! 선물 줘!' 한다고 해서 주고 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니까요. 하지만 연기는 내가 노력하면 안 하는 것보다 조금씩 나아져요. 그걸 깨달았죠."

- 기댈 수 있는 원동력이 있다면요.
"저에겐 예수님이고 하나님이에요. 결국은 그것이었는데 찾아가는 과정이 좀 힘들었던 것 같아요. '왜 쫓기면서 살아야 하지? 쳇바퀴 돌 듯 살아야 하지? 이유가 뭐지? 난 이렇게 살지 않아도 행복할 수 있는데' 끊임없이 나 자신을 몰아 부쳤으니까요."

- '배우 괜히 했다' 싶었던 적도 있나요.
"후회한 적은 없는데 '왜 이걸 이렇게 하려고 하나'라는 생각은 했어요. '그만 둬야겠다'는 아니었지만 하고자 하는 계기와 이유가 명확하게 필요했죠. 좋게 표현하면 열정인데 나쁘게 표현하면 집착이라 말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지금도 다음 작품이 없으면 불안해요. 차기작이 3~4편 정도 정해져 있으면 마음이 편하구요. 통장에 잔고가 꽉 찬 느낌이랄까?(웃음) 그럼에도 '왜 내가 거기에 휘둘리면서 살까?'라는 생각을 진짜 많이 하게 돼요."

- 예민해지는 순간이 있다면요.
"그래도 무난한 편인데 무언가 포인트가 안 맞았을 때 탁 싫어지는 경우는 있어요. 어떤 순간에 기분이 상한다고 해야 할까요? 그래도 최대한 티를 안내려고 노력하죠. 어느 정도 훈련이 돼 있는 것 같아요. 촬영 할 때도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일 때가 정말 많은데 집중력을 잃어버리면 결국 내 손해이기 때문에 내가 가진 것을 안 잃어 버리려고 하죠. 웬만하면 넘어가지 '왜 그러세요?'라고 따지지는 않아요. 감정적으로 건드려져도 할 수 없어요. 버텨야죠."

- 말 한 마디, 행동 하나마다 평가받는 직업이죠.
"무서워요. 정말이에요. 악의적으로 마음 먹고 꼬아서 쓰면 난리가 나니까요. 가끔은 '나 그냥 입닫고 살아야 해? 진짜 말하기 싫다. 짜증나' 싶을 때도 있어요. 그러다 '역시 침묵이 금이야'라는 결론에 도출하죠.(웃음) 오해가 생겨도 일일이 해명할 수 없을 때가 많아요. 해명해서 좋은 부분도 있겠지만 말이 말을 만드니까. 지나갈 것은 그냥 지나가는 것이 맞지 않을까 생각해요."


- 개인적으로 애착·애정이 가는 작품이 있나요.
"옛날부터 많이 받은 질문이에요. 근데 전 그 질문이 그렇게 어려웠어요. '어떻게 한 편을 고르지? 다 열심히 했는데 어떻게 고르지?' 싶었죠. 답을 안 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너무 어렵다'는 생각이었어요. 그리고 얼마 전에 그 질문이 다시 떠오르더라구요. '나 옛날에는 그런 질문도 참 많이 받았는데' 생각하면서 웃었죠. 그리고 변화된 마음에 놀라기도 했어요. '그 땐 어려웠는데 지금은 말 할 수 있겠다'"

- 어떤 작품인가요.
"일단 영화 '똥개'가 있죠. 제가 오디션 봐서 처음으로 주인공 자리를 따낸 영화예요. 영화를 시작할 수 있게 해준 작품이니까 너무 중요하게 다가왔어요. 그리고 '소원'이 있어요. '소원'은 저에게 또 한 번 퀘스천 마크를 준 작품이에요. 금방 답할 수 없는 질문이고, 시간이 한참 지나서 답을 찾게 되는 질문이라는걸 알았죠."

- '소원'은 제목만 들어도 울컥하게 만들어요.
"당시 인터뷰를 할 때 기자들 중에서도 우는 분들이 많았어요. '이 영화 해주셔서 고마워요'라는 말도 들었죠. 저도 같이 펑펑 울었던 기억이 나네요.(웃음) 뭔가 미라클? 매직같은 작품이라 생각해요. 지금은 감히 말할 수 없지만 시간이 지나면 '미씽'도 그런 작품이 되겠죠. 4~5년 정도 지나야 '미씽'이 저에게 어떤 작품이었는지 말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 아쉬움이 남는 작품도 있다면요.
"개인적으로는 너무 좋아했는데 사람들에게 외면 받았고 많이 저평가 됐다 싶은 작품이 한 편 있어요. '흥행 실패 때문에 마음에 아프다'와는 조금 다른 지점이에요. 임창정 오빠와 연기했던 '스카우트'라는 영화죠. 1980년대 소시민들의 이야기를 담았어요. 선동렬 선수를 스카우트 하러 갔다가 벌어지는 이야기를 코믹하게 풀어냈는데 영화가 굉장히 좋아요. 연기를 잘했다고 할 수는 없지만 작품에 대한 자신감은 여전해요."

- 드라마도 있나요.
"JTBC '무자식 상팔자'요.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운 작품이고 저에게 특별한 작품으로 평생 남을 것 같아요. 제가 선생님들과 함께 연기한 적이 거의 없어요. 그런 면에서 '아쉽다, 부족하다'는 마음이 있었는데 '무자식 상팔자'는 이순재·유동근·김해숙·송승환·견미리·임예진 선생님 등 쟁쟁한 선생님들이 대부분 다 나오셨거든요. 선생님들이 배틀처럼 연기하실 때가 있어요. 그 에너지를 바로 옆에서 느낄 수 있는 기회가 얼마나 있겠어요. 저도 '무자식 상팔자'가 처음이었는데. 귀한 시간이었고 '이건 너무 근사하다'는 생각도 많이 했어요."

- 다양한 작품이 들어오지 않나요.
"진짜 할게 없는데 그 중에서 고르고 골라서 하는 거예요. 어쩔 때는 너무 없으니까 들어가서 만들어서 할 때도 있구요. 선택의 폭이 넓지 않죠. 그리고 제 위치가 혼자서 다 잘 할 수 있는 메인 스타는 아니기 때문에 연기적인 행보도 신경써야 해요. 저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은 제 자신이겠지만 또 가장 모르는 사람이기도 하니까 조언도 많이 구하죠. '이 시나리오 베스트야! 연기만 잘하면 돼!' 싶어 선택한 작품은 손에 꼽히는 것 같아요. '방향이 수정되고 최고로 잘 만들어진다 치면 이 정도까지는 될 수 있지 않을까' 예상하는 거죠."

- 좋은 작품에 대한 갈망이 있을 것 같아요.
"배우는 쓰여진 것을 보면서 그대로 연기만 하면 되는 사람인 줄 알았어요. 과거엔 그랬죠. 그래서 '왜 잘 써진 작품이 없지? 나도 그런 작품 만나고 싶은데 왜 나한테는 안 와~'라면서 억울해 했던 적도 있어요. B를 할 수 밖에 없으니까 B를 선택해서 꾸역꾸역 가는 것이 많이 서글펐죠. 근데 시간이 지나니까 그게 나에게 얼마나 큰 자산이 되는지, 배우 생활 전체를 봤을 때 얼마나 큰 도움이 되는지 알겠더라구요. 지금은 하나 하나에 감사하고 있어요."

- 작품을 선택할 때 남편의 조언도 얻나요.
"아니요. 결정하고 나서는 보여주는데 조언을 구하지는 않아요. 어차피 연기는 제가 해야 하는 거니까."

- 결혼생활은 어떤가요. 로망이 있었을 것 같은데.
"저는 성격이 스위트 하기도 한데 터프한 면도 있거든요. '마스터' 젬마 성격과 비슷해요. 예림이 같을 때도 있지만 젬마가 더 가깝죠. 그래서인지 많은 여자들이 갖고 있는 결혼에 대한 로망이 애초에 없었어요. 결혼할 때 드레스를 입으면서도 '아휴, 드레스 고르기 너무 싫다! 웨딩사진도 싫어!'라고 투덜거렸죠.(웃음) 근데 그런 것이 없어서 잘 사는 것 같기도 해요. 기대나 환상이 있으면 실망도 있을텐데 선(先)이 없으니까 후(後)도 없죠. 가끔은 그런 것을 꿈꾸는 사람들이 부러울 때도 있어요."

- 결혼 후 다른 행보를 걷는 여배우들도 많아요.
"결혼과 상관없이 배우가 연기를 대하는 시선의 차이, 일하는 방법의 차이인 것 같아요. 어떤 배우는 꾸준히 연기를 하고 싶어 한다면, 어떤 배우는 잠깐 잠깐 하고 싶어할 수도 있죠. 결혼을 해도 각자 일하는 스타일은 크게 변하지 않는 것 같아요. 전 여전히 연기 욕심이 있구요.(웃음)"

- 중요도가 달라지는 것일 수도 있겠구요.
"맞아요. 어쨌든 결혼을 하면 동반자가 생기고, 그 동반자는 내 인생에 어떠한 뱡향으로든 영향을 끼쳐요. 사람과 사람 사이에 받는 영향이 가장 크다고 하잖아요. 작품을 띄엄띄엄 하는 배우들은 연기보다 더 좋은 것을 찾은 것일 수도 있구요. 결국 각자 가장 행복한 것을 찾아가기 마련이죠. 저도 가정에 충실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일을 안 하면 안 되는 주의라.(웃음) 아직은 더 열심히 하고 싶어요."

- 다들 비슷한 고민을 하겠어요.
"연기하는 친구들끼리는 늘 그런 이야기를 해요. '우리 70~80대가 돼서도 연기 하겠지? 할 수 있겠지?'(웃음) 근데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 일단 지금은 영화를 많이 찍어야 한다고 하죠. 영화는 어쨌든 관객들이 티켓을 구매하고 영화관을 찾아줘야 하는데 나중에 아무도 안 사주면 누가 날 찾고 어떻게 찍을 수 있겠어요. 물론 할 수만 있다면 그 때까지 하고 싶지만요."


- 신년 계획은 세웠나요.
"열심히 일했으니까 열심히 쉬려구요. 연초에 여행 가요.(웃음) 개인적으로 추천하고 싶은 여행지는 오스트리아요. 그래서 독어도 배우기 시작했구요. 다녀와서 다시 분발해야죠.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뵐게요."




조연경 기자

More in Movies

6th Child Rights Film Festival to be hosted online from Nov. 14 to 22

Local celebrities to sell personal items to raise money for children's charity

Filmmaker Kim Ki-duk loses 1-billion-won damages suit

[REVIEW] 'Killer Spider' questions the real evils of humanity

Clone meets ex-intelligence agent, adventure ensu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