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all of a marine nation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fall of a marine nation (국문)

When I heard the bankruptcy of Hanjin Shipping, Korea’s biggest and the world’s seventh largest shipping company, I was reminded of Silla Rock in the sea near Ningbo, Zhejiang Province, a major trade port in China. You can see only about 100 meters (328 feet) of the rock, but it is as long as 300 meters under water. Because of the shape, many accidents occurred in the area, and locals called it Silla Rock because trade ships from the Silla Dynasty frequently struck the rock.

I visited the rock in 2009 while covering the maritime activities of Jang Bogo. Recent studies show that the Chonghaejin Garrison installed by Jang Bogo was not only a base to eradicate pirates but also a military-industrial-commerce complex that facilitated trade with China and Japan and built ships. Korea’s world-class shipbuilding and maritime shipping industries are the results of Jang Bogo’s genes.

Korea is a marine country surrounded by three seas located at the center of marine routes connecting the United States, Japan, China, Southeast Asia and Europe. But lately, the shipbuilding and marine transport industries are in trouble.

Hyundai Heavy Industry is suspending operation of its Gunsan shipbuilding dock soon. Gunsan’s local economy is dependent on the shipbuilding dock and municipal assemblymen are protesting the suspension. Daewoo Shipbuilding and Marine Engineering and Samsung Heavy Industry also are struggling. STX Offshore and Shipbuilding and other companies are just as troubled.

Hyundai Merchant Marine is already under the management of Korea Development Bank. Korean shipping companies that had once dominated the marine routes now wonder whether they can join the International Shipping Foundation.

Busan failed to rejoin the top five in the world in terms of container volume. Since it fell from fifth place in 2014, the port city has been working hard to rebound. Last year, Busan was ranked sixth after processing 19.43 million units of 20-feet containers. Shanghai, the busiest port last year, transported 37.09 million containers.

There are various reasons for the downfall of the shipbuilding and shipping sector. Hanjin’s former chairwoman Choi Eun-young lacked leadership and competency. Also, a decline was inevitable in a sluggish economy. However, if the companies had studied the global economy, executives had managed the company wisely and the government had provided proper assistance, municipal assemblymen wouldn’t have to protest the closure of the shipbuilding dock and the workers at partner companies wouldn’t have lost their jobs.

The shipbuilding and shipping sector has close relationships with other industries as they affect parts, food and beverage and even the divers who repair the ship. As an early presidential election is likely, candidates are competitively making election promises.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revived the Ministry of Ocean and Fisheries, but it did not establish proper marine policies. The ministry alone cannot make it possible, but the new administration must focus on reinforcing competitiveness of the industries so that Korea can become a marine power and logistics hub of Northeast Asia. The industries are faltering now, but if they fall completely, it would be really hard for them to get back on their feet.

JoongAng Ilbo, Feb. 6, Page 30


*The author is a deputy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YUM TAE-JUNG

국내 1위, 세계 7위 선사였던 한진해운의 파산소식을 접하던 날 신라초(新羅礁)가 떠올랐다. 신라초는 중국의 대표적 무역항인 저장성(浙江省) 닝보(寧波)로 들어가는 바다 길목에 있는 바위다. 눈에 보이는 길이는 100m 정도지만 물 아래는 최고 300m에 달한다. 이런 생김새 때문에 사고가 많은데 장보고(?~864)의 무역선을 비롯한 수많은 신라배가 오가다가 자주 좌초해 당시 현지인들이 신라초라 불렀다고 한다. 장보고의 해상활동 취재를 위해 2009년 가을 중국을 돌던 길에 봤다. 장보고가 설치한 청해진은 해적소탕 기지일 뿐 아니라 중국ㆍ일본 등을 오가며 무역을 하고 선박도 만들던 군(軍)ㆍ산(産)ㆍ상(商) 복합체였다는 게 최근의 연구결과다.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던 우리의 조선업과 해운업에는 이런 DNA가 녹아있다.
우린 해양국가다. 3면이 바다일 뿐 아니라 해양 항로는 미국-일본-중국-동남아-유럽으로 가는 중심에 있다. 지금 해양국가의 바탕이 되는 조선ㆍ해운업이 비틀거리고 있다. 경영난 속의 현대중공업은 군산조선소의 가동을 곧 중단할 예정이다. 지역 경제 상당 부분을 조선소에 의지하고 있는 군산시는 시의원들이 나서 중단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ㆍ삼성중공업도 어렵긴 마찬가지다. STX해양조선을 비롯한 중견·중소 조선사는 말할 것도 없다. 한진해운의 파산은 예고돼 있고 현대상선은 이미 산업은행의 관리하에 있다. 한 때 지구촌 바닷길을 주도하던 우리 해운사들은 요즘 무슨 국제해운동맹에 가입하네, 못하네를 언급하는 처지가 됐다. 부산항은 지난해 컨테이너 물동량 기준으로 세계 5위 항구에 복귀하는데 실패했다. 2014년 5위에서 밀려난 후 재진입을 노려왔었다. 지난해 컨테이너 1943만1000개(20피트 기준)처리로 6위에 그쳤다. 한진해운 물량 감소가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물동량 1위는 상하이(上海ㆍ3709만개)다
조선ㆍ해운업이 이렇게 된 데는 다양한 요인이 있을 것이다. 청문회에서 무릎 꿇고 눈물을 흘렸던 한진해운 최은영 전 회장처럼 리더의 역량부족 탓도 있고, 경기침체 속에 어쩔 수 없었던 측면도 있었을 거다. 하지만, 글로벌 경제 흐름을 면밀히 살피면서 기업인이 회사를 잘 이끌고, 정부가 적절한 지원에 나섰다면 시의원이 조선소 폐쇄 반대 시위를 하고, 협력업체 직원까지 일자리를 잃는 일은 없었을 거다.
조선ㆍ해운업은 전후방 산업 연관 효과가 크다. 부품은 물론 식음료 업체에서 물속 배 아래를 수리하는 잠수부까지 영향을 준다. 조기 대선이 예상되면서 주요 대선 주자들이 경쟁적으로 공약을 쏟아내고 있다. 박근혜 정부 들어 해양수산부가 부활하긴 했지만 제대로 된 해양정책은 없었다.
해수부 혼자 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해양강국ㆍ동북아물류 허브가 되기 위해선 새 정부는 조선·해양업 경쟁력 강화에 어느 분야보다 신경써야 한다. 지금은 비틀거리지만 완전히 쓰러지면 다시 일어나기 힘들기 때문이다.

염태정 내셔널 부데스크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