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un versus The Donal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Jong-un versus The Donald

While our attention is captured by the Choi Soon-sil scandal and the anticipation of an early presidential election,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nd the Donald Trump administration are escalating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The situation is in peril, like a string on a bow that will snap if stretched any further. Kim’s demonstration of power through nuclear and missile developments and the U.S.
consideration of a preemptive strike on the North remind us of two trains heading toward each other on the same track.

When Kim said the North was in the final stage of conducting tests of an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ICBM) during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Trump wrote, “It won’t happen.” The missiles Kim talks about — the KN-08 or KN-14 — have a range of up to 12,000 kilometer (7,456 miles), which means they are capable of targeting New York and Washington D.C. on the U.S. east coast. What Kim needs to complete is the reentry technology of the ICBMs, which is expected to be finished in two to three years.

This appears to be why the Trump administration is considering a preemptive strike, regime change and the assassination of Kim as policy options. Defense Secretary James Mattis, who visited Korea last week, and other officials with perspectives that are more hardline than the neoconservatives of the George W. Bush administration, are pushing forward security policies for the Trump administration.

They might be thankful to Kim. The United States has never had an opportunity to operationally use countless interceptors deployed on AEGIS-class ships in Alaska and the Pacific Ocean. They want to test the interceptors against the North’s mid-and long-range missiles to prove their capability. Mattis visited South Korea as his first destination since inauguration not just to confirm the early de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and the agreement between Seoul and Washington to deploy U.S. strategic assets. His visit probably was intended to explore how the two new governments of the two countries will fundamentally resolve the issue of the North, which is on the threshold of deploying its nuclear missiles in real battle.

Coinciding with Mattis’ visit, General Lee Soon-jin, chairman of the South Korean Joint Chiefs of Staff, and General Joseph F. Dunford Jr., chairman of the U.S. Joint Chiefs of Staff, had a telephone conversation to bolster the combined defense posture through the U.S. deployment of strategic assets to the Korean Peninsula. The upcoming Korea-U.S. Key Resolve joint military drill scheduled for March is a natural opportunity to demonstrate a show of force through the U.S. carrier fleet and advanced strategic bombers to the North. Kim needs to go the final mile to complete his ICBM technology, while the Trump administration must prevent Kim from taking that last step.

Kim is now facing a dilemma. In his New Year’s address, he said the country is perfectly ready with its military technology. To prove the veracity of his remarks to his people and the rest of the world, he has to fire KN-08 or KN-14 missiles, or even the mid-range Musudan missile capable of reaching U.S. bases in Guam.

However, Kim is afraid of Trump. A tyrant understands another tyrant. Trump is building walls along the U.S.-Mexico border despite opposition at home and abroad and issued an order to ban the entry of citizens from seven majority-Muslim countries. He also declared trade wars against China, Japan and Germany. If Kim fires missiles toward Trump’s United States, he will invite a firestorm. Probably due to the dilemma, the Korean and U.S. intelligence authorities’ predictions about the timing of the North’s missile tests have been repeatedly wrong.

Fortunately, sunshine will soon fall into the dark tunnel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The United States provided humanitarian aid worth $1 million through Unicef last month. The New York channel between the North and the United States is open again. Meaningful contact may take place later this month.

Kim must restrain himself. Trump is a merciless president.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lso need to review a plan to downscale the joint military drill in March.

The expected sequence of a preemptive strike on the North, followed by the North’s retaliation and a war triggered by South Korean and U.S. counterattacks and the North’s nuclear attacks on the South and Japan is proof that we can hardly allow the madness of Kim and Trump to define the current situation. A preemptive strike must only be made when there is a definite sign of a North Korean attack. The United States must not make its judgment on this sign alone. South Korea must participate from the beginning.

Before a new government is put into place in Seoul, there must not be a physical conflict on the peninsula, whether it is a localized or full-scale one, due to an action and reaction between the North and the United States. The Korean Peninsula must never be a training ground for the schemes of a hardline security team in Washington or a testing field for their advanced weapons.

The world is recoiling because of the unpredictable Trump. Trump, an entrepreneur of capitalism, wants to raise tariffs, build walls on the border and start a campaign against globalization. Xi Jinping, a communist, is now a champion of the liberal economic order.

Here is a word of wisdom to Kim. If you play crazy with your missiles against an unreasonable guy like Trump, you will get fatally burned.



최순실게이트와 조기대선이 우리의 관심을 독점하고 있는 사이 김정은과 트럼프정부가 한반도의 긴장을 가장 높은 단계로 끌어올리고 있다. 조금만 더 당기면 툭, 하고 끊어질 활줄 같이 아슬아슬하다. 김정은의 힘(핵.미사일) 자랑과 미국의 대북선제타격론이 마주보고 달리는 열차 같다.

미국 대선 때 김정은이 대륙간 탄도로켓 시험발사 준비사업이 마감단계에 이르렀다고 말하자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그런 일 일어나지 않을 것"(It won't happen)이라고 코방귀 뀌듯 일축했다. 김정은이 말하는 대륙간탄도탄(ICBM)은 최대사거리 12000km로 뉴욕, 워싱턴 같은 미국 동부지역까지 탸격할 수 있는 KN-08이나 KN-14다. 김정은에게 남은 것은 ICBM의 대기권 재진입기술 확보다. 그것도 2~3년 안에 끝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배경에서 출범한 트럼프정부가 선제타격론과 선제적 정권교체론을 우선순위가 높은 정책옵션으로 선택하는 것은 당연하다. 어제 한국에 온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을 포한하여 조지 W. 부시정부의 네오콘 이상으로 강경한 안보관을 가진 사람들이 트럼프정부의 안보전략을 입안하고 추진하는 요직을 차지한 것도 이런 배경에서다.

그들에게는 김정은이 고마운 존재일 수도 있다. 미국은 알라스카와 태평양상의 이지스함에 배치된 그 많은 요격미사일을 한번도 실전에 사용해보지 못했다. 그들은 북한 중.장거리 미사일을 상대로 미국이 말로만 자랑해 온 미사일 잡는 미사일을 시험해보고 싶다. 국방장관 매티스가 취임 후 첫 방문국으로 한국을 선택한 것도 단순히 사드의 조기배치와 한미간에 이미 합의된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만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 아닐 것이다. 핵.미사일의 실전배치를 목전에 둔 북한문제를 두 나라의 새정부가 어떻게 근본적으로 해결할 것인가를 탐색하는 행보일 것이다.

매티스의 방한과 때를 같이하여 이순진 합참의장과 조셉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도 전화통화로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를 통한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합의를 했다. 3월에 실시될 한미연합 키리졸브 연습은 미국이 막강한 항모전단과 최신예 전략폭격기를 북한에 시위할 자연스러운 기회다. 김정은은 ICBM 개발완성의 마지막 1마일을 가야 하고, 트럼프 정부는 김정은의 그 마지막 한 걸음을 저지해야 한다.

김정은은 딜레머에 빠졌다. 그가 신년사에서도 "군사기술적 준비를 완벽하게 갖추었다" 고 한 말이 과장이 아님을 내외에 보요주기 위해서는 KN-08이나 KN-14, 그것도 아니면 괌 미군기지를 사정권에 둔 무수단이라도 발사해야할 처지다.

그러나 김정은은 트럼프가 두렵다. 난폭자는 난폭자를 안다. 국내외 여론의 반대를 무릅쓰고 거침없이 멕시코와의 국경에 장벽을 치고, 7개 이슬람국가 시민들의 미국 입국 금지령을 내리고, 중국.일본.독일을 상대로 "금융전쟁"을 선포하는 트럼프의 미국으로 미사일을 발사하다가는 불벼락을 자초할지도 모른다. 미사일 시험발사에 관한 한미 정보당국의 예측이 번번히 빗나가는 것도 김정은이 빠진 딜레머탓일 것이다.

다행히 머지않아 북미간 깊고 어두운 터널에 햇볕이 비칠것 같다. 미국은 지난달 국제아동기금(UNICEF)를 통해 북한에 100만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했다. 북미간 뉴욕체널도 다시 움직인다. 이 달 중에 의미있는 접촉이 있을지도 모른다.

김정은은 자제해야 한다. 트럼프는 한다면 하는 무지막지한 대통령이다. 한국과 미국은 3월에 실시되는 키리졸브 연합훈련의 규모 축소를 검토해야한다.

선제공격→북한의 반격→한국과 미국의 재반격에 의한 전쟁→한국과 일본에 대한 북한의 핵공격...이라는 가상의 진행(Sequence)를 생각하면 지금의 사태를 김정은과 트럼프의 광란에만 맡길 수 없다. 선제공격은 북한의 공격징후가 확실할 때 한다. 공격징후의 확실성 판단을 미국 단독으로 하면 안된다. 한국이 처음부터 참여해야 한다.

한국의 새정부 출범 전에 북한과 미국간의 작용과 반작용으로 국지적이든 전면적이든 한반도에서 물리적 충돌이 일어나서는 안된다. 한반도가 미국 강경파 안보팀을 위한 전쟁연습장이 되어서도, 그들의 첨단무기의 시험장이 되어서도 안된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 같은 트럼프의 등장으로 세상은 거꾸로 돌아간다. 자본주의 억만장자 트럼프가 무역관세를 올리고 국경장벽을 쌓고, 세계화(Globarization)에 반기를 들었다. 공산주의자 시진핑이 자유주의 경제질서의 챔피언이 됐다.

김정은에게 충고한다: 이성적 사고능력이 없는 프럼프를 상대로 광란의 미사일 불꽃놀이를 하다간 치명적인 화상을 입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