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discourage entrepreneurship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discourage entrepreneurship (국문)

The National Assembly wants to fix the Commercial Act to prevent excesses by the families that control chaebol with small stakes and to reinforce the rights of even smaller shareholders. The ruling party and three opposition parties have reached a tentative agreement to make some amendments that would legalize electronic voting and class-action suits and put it up for a vote this month.

The need to reform the governance of Korea’s chaebol cannot be based simply upon the current scandal in which the president is accused of collecting money from large conglomerate heads and rewarding them in some way or another. There are many other good reasons for such changes. But the changes in the business act being considered could make Korea a more difficult place to do business and could force companies to take their business elsewhere.

If controlling families have to continually worry about their management rights, they will be more preoccupied with that issue and not concentrate on investment and hiring. Most of the proposals have been debated in President Park Geun-hye’s first year in office, but were scrapped.

Domestic enterprises could fall prey to foreign investment funds sensing weakness. Politicians should recall how SK and KT&G were ripped apart by foreign hedge funds. Voting rights by large shareholders was limited to 3 percent, and hedge funds threatened management rights by having several funds gang up to purchase up to 3 percent stakes.

Making changes to the business act ahead of a presidential election suggests politicians want to burnish their anti-chaebol credentials.

There is no need to legalize electronic or class-action suits. Adding more regulation goes against the international trend. In the U.S. and Europe, more companies are allowing dual-class rights to long-term shareholders.

Instead of further constraining businesses, politicians should think of ways to stimulate corporate investment. What they should do is pass the regulation-free zones and services sector promotion act to help create jobs.

JoongAng Ilbo, Feb. 13, Page 30

정치권이 상법 개정안 손질에 나서고 있다. 경영권 전횡을 막으려면 최대주주의 의결권을 제한해야 한다면서다. 이를 위해 여야 4당은 지난 9일 전자투표제와 다중대표소송제 등 상법 개정안 일부를 이달 임시국회에서 통과시킨다는 데 잠정적으로 합의했다.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를 불러 돈을 받아낸 국정농단 사태를 보면서 재벌 개혁이 필요하다는 소리가 나올만도 하다. 하지만 정치권이 추진하는 상법 개정안은 한국을 가장 기업하기 어려운 나라로 만들어 자칫 국내 기업을 해외로 내모는 법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기업은 경영권이 흔들리면 자기 보호를 위해 자사주 매입과 배당에 치중해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는 소홀해질 수밖에 없다. 정치권이 도입하려는 제도 상당수는 이미 박근혜 대통령 취임 1년차에 경제민주화 차원에서 논의됐지만 현실성이 없어 폐기된 것들이다.
경영권에 허점이 생기면 헤지펀드 같은 기업사냥꾼은 금세 냄새를 맡고 달려든다. 정치권은 외환위기 직후 SK와 KT&G에서 뭉칫돈을 뜯거간 소버린과 칼 아이칸을 벌써 잊었나. 당시 대주주는 3%룰에 묶여 의결권이 제한되고 이들은 대여섯 개의 헤지펀드로 지분을 3% 미만씩 분산해 경영권을 위협했다.
정치권이 상법을 건들어 기업을 개혁하겠다는 발상은 반(反)기업 정서에 편승한 선명성 경쟁으로밖에 볼 수 없다. 집중투표제는 부작용이 많아 미국에서도 자율에 맡기고 있고 일본에서는 오래 전 폐지됐다. 감사위원 분리 선출 역시 기업사냥꾼만 좋아할 일이다. 전자투표제와 다중대표소송제도 굳이 의무로 강제할 이유가 없다. 이런 제도는 세계의 추세와도 역행한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장기투자를 장려하기 위해 장기 주식 보유자에게 1주당 1표 이상의 의결권을 주는 차등의결권을 도입하고 있다.
정치권은 기업을 옥죌 생각만 할 게 아니라 기업의 투자심리를 자극하는 방안부터 팔을 걷어붙여야 할 것이다. 일자리를 수만 개 만들어낼 수 있는 규제프리존법과 서비스산업기본부터 통과시켜 소비를 살리고 청년이 취업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