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gerous campaign talk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angerous campaign talk (국문)

Seongnam mayor and liberal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has gone too far in his outspoken and unorthodox statement about security.

He fiercely opposed the plan by the governments of Korea and U.S. to deploy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missile system for protection against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threats during a TV debate among Democratic Party candidates.

And on Wednesday, Lee went on China’ state-owned CCTV network to declare his opposition to the plan, claiming it does not help national interests.

When a reporter asked if he would overturn the plan if he is elected president, Lee answered yes. CCTV replayed his interview four times that day.

The interview was made on the sidelines of a forum hosted by his campaign for merchants whose business will be hurt by the missile system’s deployment.

The deployment of Thaad was agreed to by the governments of Korea and the U.S. under their 1953 mutual defense pact and 1966 bilateral Status of Forces Agreement (SOFA). The first batch of components, including launch pads, have already arrived at the U.S. military base in Osan.

America’s armed forces have brought in the weapons system for their protection against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 attack.

If South Korea refuses to comply, it would undermine the security alliance the two nations have maintained since the Korean War. If the American forces fear for their lives because the host state disallows arms for their protection, they would obviously pack up and go home.

It is outrageous for an elected public official of this nation to go on Chinese state media to side with the country that has been taking economic revenge on Korean enterprises for going against its wishes and trying to protect itself. It is also unavoidable that China is meddling in the security affairs of another state.

Even an incumbent president would not dare to shake the relationship with the United States for historical, cultural and geopolitical reasons. We can only assume Lee is opposed to Thaad because of anti-U.S. sentiment that blinds him to the system’s worth as a defense against North Korea’s threat.

The opposition cannot confidently ensure a win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f it maintains such a dangerous and one-sided security perspective.

JoongAng Ilbo, March 10, Page 30

유력한 대선 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의 안보관이 도를 넘었다. 지난 두 차례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토론회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에 대해 편향된 인식을 드러내더니 이번에 제대로 사고를 쳤다. 그는 7일 중국 최대 방송사인 CC-TV에 나와 “사드 배치는 대한민국 국익에 도움이 안 되기 때문에 원점에서 재검토해 철회해야 한다는 의견이 분명하다”고 말한 뒤 기자가 ‘대통령이 되면 사드 배치를 철회할 것이냐’고 묻자 “네, 그렇습니다”라고 대답한 것이다. 이 시장의 발언이 중국과 중국인에게 얼마나 값진 얘기였는지 CC-TV는 이날 하루 동안 네 차례 같은 장면을 방영했다고 한다. 중국 기자와의 인터뷰는 전날 이 시장이 자기의 대선 캠프에서 주최한 ‘전국 사드 피해 상인 간담회’에서 이뤄졌다.
사드는 한·미 상호방위조약(1953년)과 행정협정(SOFA·1966년)에 따라 양국 정부가 합의하고, 이미 장비 일부가 오산 미군기지에 도착해 규정된 절차에 따라 배치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사안이다. 사드는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 위협에 주한미군이 자기들의 생존을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한 방어 무기다. 만일 한국이 이를 거부하면 6·25전쟁 이래 60여 년간 안보와 번영의 기반이었던 한·미 동맹 체제가 깨질 위험이 있다. 무엇보다 우리의 안보를 돕기 위해 와 있는 주한 미군이 자기 방어를 위한 무기조차 한국인의 반대로 들여놓지 못한다면 그들이 한국 땅을 떠난다 해도 붙잡을 수 없을 것이다.
이런 상황이 뻔히 예견됨에도 이재명 시장이 중국 방송에 나가 “사드 철회”를 약속한 것은 어이가 없다. 설사 그가 현직 대통령이라 해도 역사적·문화적·지정학적 뿌리가 깊은 한·미 동맹을 그렇게 쉽게 뒤흔들어선 안 된다. 이 시장의 사드 철회론은 그가 사드를 ‘북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한·미의 자위적 수단’으로 보지 않고 ‘미국의 대륙 봉쇄 전략에 한국이 첨병으로 동원됐다’는 친중·반미적 안보관의 소유자이기 때문이다. 친중·반미 안보관은 야당에 널리 퍼져 있는데, 이런 위험한 사고방식을 정비하지 않고는 차기 대선 때 정권 교체가 어려울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