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 Korea saves Ab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rth Korea saves Abe (kor)

Scandal-ridden Prime Minister Shinzo Abe won a mandate to go on with another term possibly until 2021 to make him the longest-serving Japanese leader — with his conservative Liberal Democratic Party and its junior coalition partner achieving a sweeping win in the weekend snap election. The vote was a de facto confidence referendum on Abe and his rightist agenda proposing to rewrite Japan’s postwar pacifist constitution and reinforce the country’s military beyond a self-defense role. Abe gambled for a breakthrough amid a sagging approval rating against a series of scandals by calling a snap election a year earlier than scheduled.

The Party of Hope, created by Tokyo Governor Yuriko Koike and the central-left Constitutional Democratic Party, posed formidable opposition in the early stages of the campaign. But the bubble burst over Koike’s stardom toward the end of the campaign, swaying the votes for a decisive win for the ruling party. Thanks to the fresh mandate, Abe will be able to pursue changes to the Constitution to remilitarize the country.

If the Constitution is rewritten by 2020 as Abe hopes, Japan would become a normal state with the right to engage in a war. It would beef up its military capabilities. Its neighbors still living with vivid memories and repercussions from its war aggression cannot be comfortable with the changes. But there are no grounds to stop Tokyo from strengthening its military forces when China is rapidly building up its power to strengthen regional hegemony. We just have to use Japan’s buildup as leverage to contain China’s military expansion.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advances and provocations have made a decisive impact on voters. Japanese unsettled by missiles from North Korea flying over their territory were moved to back stronger military force and conservative agenda. Abe will have to thank the reckles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nd Beijing, which condoned Pyongyang’s provocations, for his election triumph.

In the long run, China and Japan could wage an arms race and heighten tensions in the region. North Korea and China may have to answer one of these days for turning the region into a danger zone.

JoongAng Ilbo, Oct. 23, Page 34


위기에 빠졌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이 승부수로 던진 일본 중의원 선거, 예상대로 어제 집권 자민당의 대승으로 끝났다. 이번 선거는 사실상 아베 내각 신임 투표였다. 자민당은 아베 총리의 사학 스캔들 등으로 지지도가 급락하자 이에 대한 돌파구로 중의원을 해산하고 선거를 치렀다.
선거 초반에는 아베 총리에 대한 유권자들의 실망이 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가 이끄는 희망의 당과 신생 야당인 입헌민주당 모두 선전할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후반에 갈수록 이들 야당의 전략상 허술함이 드러나면서 자민당의 압승으로 선거는 마무리됐다. 이로써 아베가 줄기차게 추진해 온 평화헌법 개헌은 탄력을 받게 됐다.
그가 바란 대로 2020년까지 개헌이 이뤄지면 일본은 전쟁을 수행할 수 있는 정상국가로 거듭나게 된다. 군사력도 커질 것이다. 일제 군국주의의 악몽이 생생한 우리로서는 결코 달가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동북아시아 패권을 노리는 중국이 나날이 군사력을 키우는 현 상황이다. 우리로서는 일본의 재무장을 막을 방법도 마땅치 않지만 군사 대국화를 그저 경계의 눈초리로만 볼 게 아니다. 이를 중국의 군사적 팽창에 맞서는 균형의 추로 활용하는 방안도 찾아야 한다.
이번 자민당의 낙승에는 무엇보다 북한 핵 위기가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강력한 자주 국방을 내세운 아베 정권은 북한의 핵·미사일 발사실험이 거듭될수록 일본 유권자들의 위기의식을 부추겨 표를 끌어모았다. 결국 벼랑에 몰린 아베를 구해낸 것은 북한 김정은 정권의 불장난과 이를 내버려 둔 중국이었던 셈이다.
지금 추세대로 정세가 흘러가면 동북아는 중국과 일본이 군사적으로 날카롭게 대치하는 갈등 지역으로 변모하게 된다. 이로 인해 총칼의 논리만이 이곳에서 횡행하게 된다면 북한은 물론 중국도 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DP’s double standards (KOR)

Biden’s unification dilemma (KOR)

Preaching but not practicing (KOR)

Honor and reputation (KOR)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