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o many accident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o many accidents (kor)

The deadly cargo truck crash near a tunnel in South Gyeongsang that caused three deaths on Thursday was further proof that the country has failed to learn from repeated past similar incidents and remains safety-negligent. Casualties occur every year from crashes and accidents near tunnels since 2015.

Authorities vowed various actions, including fixing structural problems in the tunnel entries and exits and preventing drivers from dozing off while driving. But major accidents still happen.

The latest accident again underscored slackness in safety awareness among hazardous materials carriers. The 5-ton cargo truck carrying drums of flammable materials raises questions of an overload.

When it hit a guardrail, several drums instantly rolled down suggesting they might not have been fixed properly.

Overloading and slack fixing of cargoes have been chronic problems with the road transportation industry. The government has repeatedly pledged tougher discipline on safety measures but has been lax.

The truck driver was a 76-year-old, which also raises questions about the danger posed by senior citizens behind the wheel. An elderly driver is slower in responsiveness to dangers on the road.

Traffic accidents caused by drivers 65 or older accounted for 11.1 percent of accidents last year. Many of the accidents caused deaths. There is no age limit for drivers of trucks transporting hazardous materials.

There are no regulations to stop an elderly driver on a fast road with an overloaded, aged truck. The government again promised to take actions after the latest incident. This time, it should make sure the measures lead to sure results in ensuring road safety.

JoongAng Ilbo, Nov. 4, Page 30


지난 2일 발생한 경남 창원터널 트럭 폭발·화재 사고는 그동안 이와 유사한 안전사고를 숱하게 겪고도 사회적 대응체계가 작동하지 않고 있음을 드러냈다. 과거 사고들에서 배운 것도, 개선된 것도 없다는 말이다. 2015년 이래 터널 안에서 큰 인명피해를 낸 대형차량 사고가 매년 발생하고 있다. 이때마다 정부당국은 사고 터널 입출입로의 구조적 결함부터 운전자 졸음운전 등 각종 문제를 지적하며 안전대책 마련을 약속했으나 실제로 나아진 게 없다.
이번 사고에서도 운송업자들의 '안전불감증'은 여전했다. 5t 트럭에 인화성 유류가 6~7t 정도 실린 것으로 추정되면서 과적 운행을 의심케 한다. 사고 직후 트럭에 실렸던 드럼통 수십 개가 도로 반대편까지 나뒹군 점으로 미루어 제대로 고정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이는 정황들도 나타났다. 과적과 고정 미흡은 운송업계의 고질적인 '안전불감증 행태'다. 정부는 안전지침을 지키도록 지도해 개선하겠다고 반복하고 있으나 현장에선 지켜지고 있지 않은 것이다.
특히 이번 사고 운전자가 76세의 고령자로 알려지면서 또 한번 고령자 운전의 위험성에 대한 논란을 일으켰다. 고령운전자의 경우 민첩성과 인지능력이 떨어져 위기 시 대응능력이 현저히 떨어진다는 점은 이미 입증된 바다. 또 65세 이상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 점유율이 지난해 10%(11.1%)를 넘어서고, 고령운전자 사고에서의 사망사고 증가율도 높아 대책 마련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터다. 그럼에도 우리나라엔 위험물 운송자 연령제한이 없다. 고령운전자가 과적을 하고 고정도 제대로 안 된 낡은 트럭으로 고속도로를 질주해도 막을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번 사고 직후 "정부 차원의 교통안전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엔 제발 현장에 먹히는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고 실천해주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