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ping for peac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ping for peace (kor)

The B-1B Lancer, the main strategic bomber of the United States, flew over the Korean Peninsula in September and October. While it had passed over the Korean Peninsula before, it approached as far north as 350 kilometers (217 miles) from Wonsan, Gangwon, in North Korea in September. The strategic bomber flew beyond the demilitarized zone and the closest to the North that it has ever flown in the 21st century.

The B-1B Lancer can be loaded with up to 60 tons of bombs, such as nuclear weapons. It can be equipped with as many as 24 AGM-158 Jassm cruiser missiles, which have a 370-kilometer range. In other words, the strategic bomber can strike the North without going into the territorial air and waters of North Korea. If North Korea had mistaken the operation as a surprise attack and made a military response out of panic, it could have escalated to a dangerous situation.

South and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the “reciprocal fear of surprise attack,” which means the enemy may attack first if it feels threatened, and vice versa. The winner of the 2005 Nobel Prize in Economics, Thomas Schelling, wrote about this in his 1960 book “The Strategy of Conflict.”

The notable case of “reciprocal fear of surprise attack” was the Cuban Missile Crisis in 1962. When the tension for a nuclear war was at its peak, a U-2 spyplane was in Cuban air on a reconnaissance flight on Oct. 27, and a Soviet commander in Cuba shot it down with a surface-to-air missile. The missile launch was made without the permission of the Kremlin in the Soviet Union. Then the Soviet defense minister, Rodion Malinovsky, reprimanded the air force commander for being hasty. While the U.S. Department of Defense proposed a retaliatory attack, President Kennedy did not approve.

Coincidentally, on the same day, a U-2 was lost in Soviet air space in Siberia. The Soviet’s Mig fighters responded to shoot it down. Fortunately, the U-2 managed to escape. Then Soviet leader Nikita Khrushchev considered it a reconnaissance mission by U.S. forces to attack the Soviet Union. It could have led to a serious war. However, Khrushchev must have thought that they would not be able to deter the attacks by the United States and did not make further military provocations. At the brink of a war, the two leaders displayed courageous patience and prevented World War III.

U.S. President Donald Trump is visiting South Korea on Nov. 7. His words and actions can elevate or ease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He has already shown with the B-1B Lancer that strong aggressiveness can secure safety better than passive prudence. Now, he has to reduce reciprocal fear of surprise attack with the North Korean Chairman of Defense Commission Kim Jong-un. Let’s hope for a bold message of peace during his visit.

JoongAng Ilbo, Nov. 6, Page 34

*The author is a researcher at the Unification Research Institute of the JoongAng Ilbo.

KO SOO-SUK


미국 전략폭격기의 핵심인 B-1B 랜서가 지난 9월과 10월 한반도에 출격했다. 그 이전에도 한반도 상공에 출현한 적이 있지만 9월에는 북한 강원도 원산에서 350km 떨어진 곳까지 접근했다. 21세기 들어 미 전략폭격기가 비무장지대(DMZ)를 넘어 가장 멀리 북쪽으로 비행한 것이다. B-1B 랜서는 핵무기 등 폭탄을 최대 60t까지 탑재할 수 있다. 사거리 370km를 자랑하는 AGM-158 JASSM 순항미사일도 최대 24발까지 장착 가능하다. B-1B는 북한의 영공·영해까지 들어가지 않더라도 북한을 타격할 수 있다. 만약 북한이 이를 기습공격으로 오해하고 공포심에서 군사 대응을 했더라면 위험한 상황이 연출될 뻔했다.
남북한과 미국은 지금 ‘기습 공격의 상호 공포’ 속에 놓여 있다. 이 말은 상대방이 공격당할 것이라고 생각하면 당하기 전에 나를 먼저 공격할 수 있고, 그 역도 성립한다는 이야기다. 이는 2005년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토머스 셸링(1921~2016)의 저서 『갈등의 전략』에서 나온 말이다.
‘기습 공격의 상호 공포’ 가운데 대표적 사례는 1962년 쿠바 미사일 위기다. 핵전쟁 위기가 최고조에 달한 그해 10월 27일 쿠바 상공을 정찰 중이던 미 정찰기 U-2기를 쿠바 주재 소련 지휘관이 지대공 미사일로 격추했다. 미사일 발사는 소련 크렘린의 허락 없이 이뤄졌다. 말리노프스키 소련 국방장관은 공군 지휘관에게 “너무 성급했다”고 문책할 정도였다. 미 국방부는 보복공격을 제안했지만 케네디 대통령은 이를 말렸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U-2기가 시베리아의 소련 영공에서 길을 잃고 헤매는 사건이 발생했다. 소련의 미그 항공기가 U-2기를 요격하려고 이륙했다. 다행히 U-2기는 간신히 빠져나갔다. 흐루쇼프는 이를 소련 공격을 위한 미군의 정찰 임무로 간주했다. 이로 인해 의도치 않은 심각한 전쟁을 불러올 수 있었지만, 흐루쇼프는 미 공격을 막아낼 수 없다고 판단했는지 추가 군사도발을 하지 않았다. 이런 벼랑 끝 상황에서 양국 지도자는 인내의 용기를 발휘해 비밀협상으로 제3차 세계대전을 막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박2일 일정으로 7일 방한한다. 그의 말과 행동이 한반도 위기를 악화시킬 수 있고 약화시킬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B-1B 랜서를 통해 강력한 적극성이 소극적 신중성보다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는 뜻을 보여줬다. 이제는 그가 한반도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함께 ‘기습공격의 상호공포’를 줄여나갈 때다. 이번 방한에서 그의 담대한 평화 메시지를 기대해 본다.

고수석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위원, 북한학 박사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