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the name of justic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 the name of justice (kor)

The prosecution is engaged in investigations of so-called “past ills.” But the way prosecutors probe malpractices of past administrations can hardly be considered normal or neutral. They embark on looking into a number of cases at the request of the Blue House,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and other branches of the government.

The list includes sensitive cases such as the suspicious reporting procedure in the Blue House at the time of the Sewol ferry tragedy during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the spy agency’s alleged involvement in posting pro-Park messages on the internet before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and its blacklisting of anti-Park writers and entertainers, and the Ministry of Education’s influence peddling in publishing a government history textbook.

Government agencies have already commissioned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to look into 16 cases to “root out past ills” of the past two conservative administrations. Nearly 40 percent of its prosecutors are involved in their investigations. The number of prosecutors involved — and the way they mobilize them — are unprecedented.

Since the launch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n May, chief of staff Im Jong-seok urged each ministry to set up a task force to eradicate its own past ills. The NIS alone asked the prosecution to investigate 13 cases of its malpractices in the two conservative administrations. Their requests for investigation are nothing but an attempt to exert political influence.

Such requests also serve as pressure on the prosecution because they must respect the incumbent government. Prosecutors even ridicule themselves for turning into “troubleshooters” for the government in power. Despite the Moon administration’s vow to ensure political neutrality for the prosecution, such moves constitute a self-denial.

The impartiality of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s can trigger suspicion. The task forces in the administration, mostly consisting of liberal figures, are sorting out cases worthy of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after combing through computers used by the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administrations.

Prosecutors must wonder if they are doing their job at the behest of the government.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and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will also ask the prosecution to investigate their own ills. If such investigations continue, the prosecution cannot avoid criticism. They must make clear a determination to shun politically motivated investigations.

JoongAng Ilbo, Nov. 8, Page 34


검찰의 ‘적폐 수사’ 방식을 정상적이라고 보기 어렵다. 검찰은 청와대∙국정원∙행정부처가 내부적으로 자체 조사한 특정 사안을 ‘의뢰’라는 형식으로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하고 있다. 청와대의 세월호 상황 보고서, 국정원의 댓글 조작∙연예인 블랙리스트, 교육부의 국정교과서 의혹 등이 그런 사례들이다. 서울중앙지검에만 ‘적폐 청산’이란 이름의 굵직한 수사 의뢰가 16건에 달하고, 중앙지검 전체 검사 중 40%가 적폐 수사에 매달려 있다. 수사 방식과 검사 동원 규모에서 전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는 임종석 비서실장 명의로 각 부처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라는 공문을 내려보냈고, 대부분의 부처에서 운용 중이다. 국정원의 경우 13건을 수사의뢰한 상태다. 법적으로 수사의뢰는 범죄 혐의를 믿을 만한 이유가 있으니 수사를 해달라는 '부탁'에 불과하다. 반드시 처리해야 할 강제성이 약하다. 그러나 정권 차원에서 정치적 의지를 담은 경우는 그 무게가 다르다. 검찰이 살아 있는 권력의 눈치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검찰 내부에선 정권의 수사 지휘를 받아 해결사 노릇을 하고 있다는 자조가 나온다고 한다.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천명한 현 정권이 자기부정에 빠지고 있다.
수사의 공정성도 의심받기에 충분하다. 행정부의 적폐청산 TF는 주로 진보 성향 인사들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캐비닛이나 컴퓨터를 뒤져 기밀을 열람한 뒤 의뢰할 사안을 '선별'하고 있다. 때론 확인되지 않은 의혹까지 부풀리며 언론에 흘린 뒤 검찰에 던져 버리는 일조차 벌어진다. 언제부터 대한민국 검찰이 민간인의 하명을 받드는 수사기관이 됐는지 모르겠다. 앞으로 고용노동부∙복지부 등도 줄줄이 적폐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한다. 이런 일이 반복된다면 '표적 수사' '정치 수사' 논란을 피할 수 없다. 더 이상의 수사 의뢰는 검찰 스스로 사양한다고 밝힐 필요가 있다. 그게 정권과 검찰이 다 사는 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