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Asian centur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at Asian century? (kor)

U.S. President Donald Trump’s visit to Seoul has garnered the most attention since Korea became economically prosperous. It is only fair considering the serious security situation. Fortunately, there hasn’t been an unexpected incident that people had worried about. Korea’s reception of the guest was on a par with Japan and China.

I am curious what Trump and Abe talked about as they played golf, but the luncheon that President Moon and President Trump had with Korean and U.S. troops was symbolically significant. China gave imperial treatment by hosting Trump in the Forbidden City, but the detail of serving “Dokdo Shrimp” was very clever. The biggest result of Trump’s visit was that there was no disharmony. It is fortunate that the worst didn’t happen. Here, I have a question, “What is Asia doing?”

The U.S. media rubbed it in. After President Trump left Japan, the Washington Post called Abe “Trump’s loyal sidekick.” After the visit to Korea, the Wall Street Journal rudely wrote that the Korean president may be an “unreliable friend.” China should be ready for insults as well. No matter how cordial the hospitality was, the United States, in and out of the government, is not likely to be favorable towards China.

Nevertheless, Korea, Japan and China are competing in diplomacy with the United States. Coincidentally, President Trump’s visit to the Demilitarized Zone was cancelled due to fog and yellow dust from China. It was due to bad weather, but it resembled the Northeast Asian situation. Here, I once again have to ask, “How about Asia?”

The 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 (TCS) is located in Gwanghwamun, central Seoul, which Trump drove by. It was established in 2011, jointly funded by Korea, China and Japan. Some hoped for an “East Asian economic bloc.” At any rate, the objective was to institutionalize cooperation. But when crisis took place, institutionalization was distant, and real powers were closer. Soon, it was revealed that Asia has little capacity to resolve its own issues. The three countries have about 20 ministerial meetings a year with little outcome. So, I must ask again, “What is Asia up to?”

Considering economic power, no other region is as incompetent on its own issues as Asia. Wars always happen. Europe was in a war for 100 years, but it accumulated the experience of diplomatic resolutions within the region. The United States created the order of coexistence with its superpower.

But Asia remains helpless, and conflicts and trade disputes still exist. Korea, China and Japan seem to have forgotten about the TCS, and the Asean is in name only as it celebrates its 50th anniversary. On security issues, no one can answer the question about the lack of an Asian NATO even at the height of the so-called Asian century.

Leaders of Asia gather in the Philippines next week. Hopefully, the capacity to resolve regional issues will improve. Otherwise, the same question will continue. “What is Asia doing?”

JoongAng Ilbo, Nov. 10, Page 34

*The author is a digit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KIM YOUNG-HOON


우리가 좀 살게 된 이후로는 이번이 최대인 것 같다.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대한 관심 말이다. 안보 심각성을 고려하면 당연한 일이다. 걱정했던 돌발 행동이 없어서 다행이기도 하다. 손님맞이는 중국·일본보다 뒤처지지 않았다. 미·일 골프 라운딩의 귓속말이 궁금하나, 양국 군인과 함께한 한·미 오찬의 상징성은 컸다. 자금성을 비워 황제 대접을 한 중국의 통은 컸으나, ‘독도 새우’의 디테일도 만만찮다. 그 끝에 얻은 최대 성과는 불협화음이 없었다는 점이다. 긍정이 아니라, 부정의 부정이어서 다행이라는 얘기다. 그래서 생기는 의문이 있다. “그런데 아시아는 뭘 하고 있나.”
염장을 지른 곳은 미국 언론이다. 도널드 트럼프가 일본을 뜨자 워싱턴포스트가 나섰다. 일본 총리를 트럼프의 충실한 조수에 비유했다. 한국을 떠나자 나온 월스트리트저널의 사설은 무례했다. 우리 대통령을 ‘못 믿을 친구’라고 의심했다. 중국도 각오해야 한다. 아무리 극진해도 중국에 대한 미국 조야의 시선이 좋을 리 만무하다. 그런데도 3국은 미국을 향한 외교 경쟁을 할 수밖에 없는 처지다. 그래서 비무장지대 방문이 성사되지 못한 건 참 공교롭다. 안개와 중국발 황사가 문제였다. 오비이락일 뿐인데, 동북아 현실을 보는 듯해 개운하지는 않다. 그래서 꼬리를 무는 질문이 있다. “그런데 아시아는….”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나간 광화문에는 TCS가 있다. 3국 협력 사무국(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이다. 2011년 한·중·일이 비용을 갹출해 만들었다. 사무실 개설만으로 ‘동아시아 경제 블록’같은김칫국을 마시는 이도 있었다. 어쨌든 협력의 제도화가 목표였다. 그러나 위기가 오자 제도는 멀고 현실적 힘은 가까웠다. 아시아의 자기 해결 능력은 밑천을 다 드러내고 말았다. 3국이 1년에 20번 정도 장관급 회담을 한다는데 공허하기만 하다. 그래서 되물을 수밖에 없다. “그런데 아시아는….”
경제력을 참작할 때 아시아만큼 지역 현안에 무능한 곳은 없다. 원수지간을 만드는 전쟁은 어디에나 있었다. 유럽도 100년 전쟁을 했다. 그러나 역내 외교적 해결의 경험을 켜켜이 쌓아왔다. 아메리카는 슈퍼 파워를 중심으로 공존의 질서를 형성했다. 그러나 여전히 아시아는 무기력하다. 분쟁과 무역의 실타래는 여전히 꼬여있다. 한·중·일은 TCS를 잊어버린 듯 하고, 50주년을 맞은 ‘아세안’은 아직도 이름뿐이다. 안보도 마찬가지다. ‘아시아의 나토(NATO)는 어디에 있냐’는 질문(『아시아 세기의 종언』)에 답할 재간이 없다.
아시아 지도자들이 다음 주 필리핀에서 모인다. 부디 역내 해결 역량이 한 걸음이나마 나아가길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질문은 계속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아시아는 뭘 하고 있나.”
김영훈 디지털 담당

More in Bilingual News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