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ed to be better prepare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eed to be better prepared (kor)

The search results for the phrase “Miracle of Moses” are mostly video recordings from dash cams on ambulances. Cars move to the sides of the road and let the ambulance pass, like the parting of the Red Sea. We all feel grateful and moved by the consideration of the drivers and think that we would also do the same if we were ever in that situation. In the busy modern world, it is nothing short of a miracle. I have become more conscious and sensitive about sirens when driving.

Only three, four years ago, the parting of the cars was not so common. Television news often showed footage of some cars not yielding when they heard sirens. Public awareness has greatly improved as people began to understand the desperate situations. Society improves when we all work together to help save lives.

Nevertheless, the North Korean soldier who was shot before defecting through Panmunjom made me think that the miracle is still far away. He was transported to Aju University Medical Center in Suwon. Less than one hour after he defected, the North Korean soldier was moved to a civilian hospital. There is no trauma center dedicated to the military. Military authorities explained that they had a contract with Professor Lee Kug-jong, the acclaimed specialist who saved captain Seok Hae-gyun after he was attacked by Somali pirates. There was no “Lee Kug-jong” system at Panmunjom and on the front lines.

Professor Lee is agonized over the situation. Not about the hardware of the trauma center, but instead he is more concerned about the emergency transport system. In fact, he often has to make emergency calls on helicopters. He said that he was envious of the Dustoff casualty evacuation conducted by the U.S. Forces, which transported the North Korean soldier and conducted the emergency treatment of taking as much air out of his chest possible. The ROK military does not have an equivalent unit, and the Dustoff saved the North Korean defector. The casualty evacuation was named Dustoff in 1962 after the dust from the helicopters landing to evacuate injured soldiers during the Vietnam War. The spirit of dustoff is to save every single soldier fighting for the country. It is also an acronym of “Dedicated Unhesitating Service To Our Fighting Forces.” The United States reflected this spirit into its system.

Hopefully, the ROK forces will have such a team. The authorities should not lightly take the sarcastic comment posted online: “Korean forces must have better golf courses than the U.S. forces.” The drivers who wished for the Miracles of Moses would feel the same.

JoongAng Ilbo, Nov. 17, Page 34

*The author is a deputy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KIM SEUNG-HYEON


‘모세의 기적’으로 검색되는 정보는 119구급차에서 찍은 블랙박스 영상이 대부분이었다. 도로를 가득 메운 차들이 홍해가 갈라지듯 길을 비킨다. ‘내 가족이 저런 상황에 처했다면…’하는 연상 작용으로 고마움과 뭉클함이 느껴진다. 기사를 본 누구라도 그 행렬에 동참해야겠다는 생각을 할 것이다. 각박한 현대 사회에서 기적이라 불러도 손색없는 일이다. 운전할 때 들리는 사이렌 소리에 나도 더 예민해졌다.
불과 3~4년 전만 해도 흔치 않은 일이었다. 119 소방차에 동승한 카메라가 사이렌 소리에 꿈쩍 않는 차량을 고발한 방송뉴스가 때만 되면 나왔다. 혀를 차며 뉴스를 봤던 시민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수준에 이르렀을 것이다. 꺼져가는 생명을 살리는 기적, 우리의 마음이자 사회의 공공선(公共善)은 그렇게 만들어지고 있었다.
그런데 지난 13일 총상을 입고 판문점으로 귀순한 북한 병사 사건을 보며 기적이 아직 멀리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북한 병사는 수원시에 있는 아주대병원으로 이송됐다. 귀순 한 시간도 안 된 북한군은 민간인이 있는 병원으로 갔다. 매년 1만여 명이 다치고, 100여 명(자살 포함)이 숨지는 우리 군에 총 맞은 군인을 치료할 중증외상센터가 없었다. 소말리아 해적에게 다친 석해균 선장을 살린 최고의 권위자 이국종(48) 교수와 MOU(업무협약)를 맺고 있다는 군의 설명은 한심했다. 북과 대치한 판문점과 전방 부대에는 ‘이국종 시스템’이 없었다.
그런 이 교수의 고민은 더 깊었다. 중증외상센터라는 하드웨어보다 더 급한 응급후송의 문제를 얘기했다(실제 이 교수도 수시로 헬기를 타고 응급출동을 한다). 시속 300km 이상의 속도를 내는 헬기(블랙호크)로 북한 병사를 실어나르며 가슴의 공기를 빼내는 응급처치가 가능했던 미군 항공의무후송팀 ‘더스트오프(DUSTOFF)를 부러워했다. 우리 군에 없는 그 팀이 북한 병사를 살렸다고 했다. 1962년 베트남전에서 다친 아군을 구조하는 헬기가 이착륙하면서 ‘먼지(Dust)를 일으키는(Off)’ 모습이 이 팀의 이름이 됐다. 조국을 위해 싸우는 단 한 명이라도 살리고 말겠다는 더스트오프의 정신은 팀의 모토로도 면면히 이어져 왔다. “전장의 아군을 향한 주저하지 않는 헌신적 봉사.”(DUSTOFFㆍ Dedicated Unhesitating Service To Our Fighting Forces) 그 오롯한 정신을 선진국 미국은 시스템으로 만들어냈다.
우리 군도 그런 팀을 갖게 되기를 희망한다. “한국군 골프장은 미군보다 좋을 거야”(아이디 oom***)라는 네티즌의 의미심장한 댓글을 가벼이 넘기지 않길 바란다. 모세의 기적을 바랐던 도로 위 시민들도 한마음일 것이다.
김승현 사회2부 부데스크

More in Bilingual News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