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answered question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answered questions (kor)

Authorities have been strangely secretive about the shootings at the Joint Security Area (JSA) that took place on Nov. 13, as North Koreans fired at a fellow soldier desperately attempting to cross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MDL) to the southern side.

What must be explained is whether North Korea violated the armistice treaty by firing some 40 shots at the fleeing solider, including one using an AK-47 rifle, a weapon banned within the JSA, and why South Korean soldiers did not fire back.

From the movie-like description, the solider swerved up in a military Jeep 10 meters (33 feet) from the southern side of the MDL. It would have taken just three seconds for him to dash right over the line into the South.

Yet the North Korean guards fired 40 shots, which is impossible within three seconds. Am AK-47 can reach a maximum effective range of about 400 meters. The shots would have easily passed the MDL. North Korean soldiers could have crossed the border in their chase after the defector. The wounded defector fell about 50 meters on the southern side, past the South Korean guard post.

A lieutenant colonel crawled to the wounded North Korean to save him. He said he would not dare to send one of his troops into the fray.
But whether the South Korean military responded adequately to the situation is a different matter. There were no traces of prompt military action being ordered after Yeonpyeong island was bombarded by the North Korean artillery back in 2010.

The United Nations Command and Joint Chiefs of Staff (JCS) are withholding the release of the footage. They had planned to show Korean media a 26-second CCTV clip, but decided to put off the release until they can share the longer version to avoid any unnecessary misunderstanding about the incident.

A Blue House official said its JSA troops have to be in compliance with the rules of engagement set by the UNC. Government and military authorities must be clear about the incident so as not to send the wrong message to North Korea, and to prevent further North Korean military provocations.

JoongAng Ilbo, Nov. 17, Page 34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총을 맞고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온 북한군의 귀순 과정은 모든 것이 미스터리다. 귀순을 차단하던 북한 병력이 정전협정을 위반했는지,우리 측 대응이 적절했는지 등이 전혀 공개되지 않고 있다.
사건 경과를 보면 귀순자는 자동차로 MDL을 10m 앞까지 도착했고 3초만 달리면 한국으로 넘어올 수 있었다. 그런데 불과 3초 사이에 북한군 경계병 4명이 40발의 총탄을 쏘았다는 것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3초 동안 40발을 조준 사격하기란 어렵다. 또한 소총의 최대사거리는 400m 이상이고 권총도 유효사거리가 25m다. 그렇다면 북한군 경계병력이 쏜 적지 않은 총알이 MDL을 넘어왔을 것이란 게 합리적인 추론이다. 북한 경계병들이 귀순자를 뒤쫓아 MDL을 침범했을 가능성도 있다. 귀순자는 MDL을 50m나 넘어와 쓰러졌으며 그 길목에는 우리 측 초소도 있었다.
경비대대장인 권모 중령이 “차마 아이들(병사들)을 보낼 수 없었다”며 위험을 무릅쓰고 낮은 포복으로 접근해 귀순자를 수습한 것은 정말 용기 있는 행동이다. 칭찬받아 마땅하다. 하지만 우리 측이 귀순 당시 과연 적절한 대응을 했는지는 또 다른 차원의 문제다. 유엔사 경비대대 병력이 곧바로 대응에 나서지 않은 대목에선 연평도 포격사건 이후 세워온 ‘쏠까요 말까요 묻지 말고 선조치 후보고 하라’는 정신을 찾아 보기 어렵다.
유엔사와 합참은 어제 오전에 약속한 사건 당시의 동영상 공개를 미루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의 유엔사 교전규칙 언급도 이해할 수가 없다. 이 관계자는 “JSA 교전수칙은 대한민국 국방부가 수정 권한을 가진 게 아니다”고 주장했다. 북핵으로 한국의 안보가 백척간두에 서 있다. 이런 위기시에 안보를 저해하는 발언과 행동은 자칫 오해를 부를 수 있다. 북한 도발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도 정부와 군은 모든 내용을 명확하게 밝히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