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renched privileg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ntrenched privilege (kor)

The data on students admitted to Oxbridge, a collective term for elite U.K. universities Oxford and Cambridge, was recently released. According to admissions data between 2010 and 2015 obtained by Labour MP David Lammy, 80 percent of the parents of students accepted to Oxbridge had high-income-earning professions such as doctors, lawyers and government officials. It is drastically higher than the national average of 31 percent for that income group. The portion of students falling into this income group increased from 79 percent in 2010 to 81 percent in 2015.

The geographical and regional divide was also more serious than expectation. In both universities, about 25 percent of the incoming students are from the top eight counties, which mostly include prosperous neighborhoods such as London and Richmond. Up to 48 percent of incoming students are from South East England, including London, and a very small number come from regions in Northern England.

Less than 1 percent of U.K. citizens graduate from Oxbridge, but they exert great influence in state administration as many Prime Ministers, judges, civil servants and journalists are graduates of the elite universities.

The evident regional bias shown in the admissions data garnered criticism. David Lammy said that the findings were shocking, saying that “in reality many Oxbridge colleges are still fiefdoms of entrenched privilege, the last bastions of the old school tie.” The Labour politician argued, “The Universities of Oxford and Cambridge receive over £800 million [$1 billion] each year directly from the taxes paid by our constituents, including the huge swathes of the country that are hugely under-represented with regards to the number of offers made to students from Oxbridge.”

In the United Kingdom, the structure has been established that students from elite private schools and top public grammar schools go on to prestigious universities. Working-class students have a tendency of not even considering Oxbridge.

Signs of change are beginning to show. This year, Mansfield College, the smallest of the colleges at the University of Oxford, filled nine out of ten seats with public school graduates. Up to 25 percent are non-white, and 25 percent are from Northern England. The college recruited outstanding applicants from public schools around the country.

While Mansfield College does not get big donations and is not financially affluent, it is raising funds for students from remote regions who cannot afford the train ticket to visit the school before entrance. Lammy said that Mansfield’s example shows that “the talent is there if Oxbridge colleges make it a priority to go out to hard-to-reach areas and find it.”

Korea’s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CSAT) has been postponed due to an earthquake in Pohang. In Korean college admissions, students educated at specialized high schools, independent private schools and schools in Gangnam and certain districts have a notably higher acceptance rate to top universities. In most countries, establishing a proper ladder that helps class mobility is an urgent task.

JoongAng Ilbo, Nov. 18, Page 26

*The author is the Lond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KIM SUNG-TAK


영국 양대 명문 옥스퍼드대와 케임브리지대를 함께 일컫는 '옥스브리지'에 어떤 학생이 입학하는지에 대한 자료가 최근 공개됐다. 데이비드 라미 하원의원이 2010년과 2015년의 입학 자료를 입수한 데 따르면 옥스브리지 입학생의 80%가량은 부모가 의사나 변호사, 고위 관리직 등 고소득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해당 고소득층은 31%인데, 옥스브리지의 관문을 뚫는 비율은 이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이 비율은 2010년 79%에서 2015년 81%로 높아졌다.
옥스브리지 입학생을 배출하는 지역별 편차도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수준이었다. 두 대학 모두 상위 8개 카운티에서 배출된 입학생이 전체의 25%가량을 차지해 쏠림 현상이 극심했다. 이들 상위 지역에는 런던시티를 비롯해 리치먼드 등 영국의 대표적인 부촌이 줄줄이 포함됐다. 옥스브리지 신입생 중 런던 등 잉글랜드 남동부 출신은 48%인 반면 잉글랜드 북부 등에선 입학생을 찾아보기 힘든 지역이 허다했다.
옥스브리지 출신은 영국 국민의 1%가 되지 않지만 총리나 판사, 공무원, 언론인 등 사회 주요 분야에 진출해 국가 운영에 큰 영향을 끼친다. 이런 대학의 합격률이 잘사는 지역과 못사는 지역에서 극명하게 엇갈리자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라미 의원은 "소름 끼치는 입학 결과"라며 "옥스브리지가 여전히 특권층의 영지이자 오래된 사립학교 연합의 마지막 성으로 남아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는 “두 대학은 전국 모든 도시와 마을로부터 거둔 세금으로 매년 8억 파운드(약 1조1600억원)를 지원받는데, 지역별 불균형을 개선하지 않으면 그 많은 세금을 줄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영국에선 명문 사립학교와 공부 잘하는 학생들이 모인 공립 그래머스쿨 출신 등이 상위 대학에 진학하는 구도가 굳어져 왔다. 노동자 계층에선 아예 옥스브리지 진학 자체를 고려하지 않는 경향도 있다. 사회계층의 형성과 유지에 일조한 측면이 있지만 영국 대학의 귀족적 배타주의와 엘리트주의는 수술대에 오르고 있다.
변화의 싹도 트고 있다. 옥스퍼드대에서 규모가 가장 작은 맨스필드칼리지는 올해 신입생 10명 중 9명을 공립학교 출신으로 채웠다. 재학생의 25%가 백인이 아니고, 25%는 잉글랜드 북부 출신이다. 이 칼리지가 전국 공립학교로 우수한 학생을 찾아나선 결과다. 이 칼리지는 기부금이 별로 없어 가난한 곳이지만, 기차표 비용이 없어 입학 전 학교를 방문할 기회를 못 갖는 낙후 지역 학생들을 위해 기금을 모금 중이다. 라미 의원은 “대학이 찾아 나서면 얼마든지 우수한 인재를 찾아낼 수 있음을 보여준 사례”라고 말했다. 지진으로 수능이 연기된 한국에서도 특목고와 자사고, 강남 등 일부 지역 고교 출신의 상위 대학 합격률이 높다. 계층 이동을 돕는 사다리를 잘 만드는 일은 이제 대다수 국가에서 시급한 과제가 됐다.

김성탁 런던특파원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