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am day for Mo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xam day for Moon (ko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facing a test of its capacity to address national disasters. Avian influenza (AI) virus has been detected at a poultry farm run by a local conglomerate in the southern part of the country where the nearby coastal region around Pohang is still dealing with the aftermath of the country’s second-biggest earthquake. A bird flu outbreak in the past mostly stemmed from slack supervision and control. The public is already worried about another outbreak. The new government has vowed to defend public safety and health. It must live up to its words.

So far it has done well. As soon as it found the strains of the highly pathogenic virus at a duck farm in Gochang, North Jeolla, the government went straight to work. Prime Minister Lee Nak-yon held an emergency cabinet meeting and commanded all possible measures to contain the spread of the unwelcome winter visitor. It raised the alarm on AI to the highest “serious” level and ordered a temporary ban on movement from the area. In November of last year, 3,800 birds were buried because authorities let down their guard while the country was engrossed with presidential impeachment.

The spread of bird flu can ruin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in February. The event already has low public interest. An epidemic could throw more cold water on the Games. Egg prices, which only recently stabilized following the pesticide scandal, could jump again. The prime minister must be at the command to ensure thorough quarantine actions.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must work closely together with the farming community.

At the same time, authorities must speed up the salvage work after the earthquake. Over 1,000 people have lost their homes, 7,000 buildings have been damaged and 90 people have been injured. The damages have been bigger than the nation’s largest-ever earthquake in Gyeongju. The repairs must be finished before freezing weather arrives. Authorities must reexamine the disaster relief system. An elementary school that was closed after its pillars collapsed has been designated as a public shelter for evacuees. The government must revisit shelter establishments while revising its comprehensive quake relief manual.

The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which has been pushed back a week due to the quake, must be administered meticulously. The education ministry set up 12 reserve test sites. But the scare of aftershocks remains. Authorities must prepare for various contingencies. The government must earn public confidence through its handling of the damages.

JoongAng Ilbo, Nov. 21, Page 34


'안전 대한민국’을 표방한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역대 두 번째로 강력했던 엿새 전 포항 강진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조류인플루엔자(AI)가 급습했다. 천재(天災)인 지진과는 달리 AI는 그간 정부 부실 대응이 부른 인재(人災)에 가까웠다. 그래서 국민은 불안해한다.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안심 사회를 국정과제로 내건 정부의 위기대처 능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그런 점에서 정부의 AI 대응은 일단 평가할 만하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어제 긴급 AI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총력 방역체계를 가동했다. 전북 고창에서 발생한 AI가 이번 겨울의 첫 고병원성 H5N6형 바이러스로 확진된 데 따른 조치다. AI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높이고, 48시간 가금류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발동한 것도 적절하다. 어수선한 촛불 정국 속에서 정신을 놓고 있다가 3800만 마리 살처분이란 재앙을 키운 지난해 11월 AI 사태 때와는 대조적이다.
하지만 그 정도론 어림없다. 이번 바이러스 역시 전염성과 폐사율이 강력한 H5N6형이다. 전남 순천만 야생조류 분변에서도 같은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마저도 고병원성일 경우 철새 이동 시기에 그 파장을 예측하기 어렵다.
더 큰 걱정은 내년 2월 평창 겨울 올림픽이 80일 앞으로 다가왔다는 점이다. 가뜩이나 국민적 관심이 시들한 마당에 AI가 창궐하면 행사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겨우 안정세로 접어든 계란값 상승 우려도 있다. 그런 불안감을 해소하려면 이 총리가 직접 AI 컨트롤타워를 맡아야 한다. 이 총리가 강조했듯 초동 대응과 현장에 그 답이 있다. 물샐틈없는 방역망을 가동해 또 다른 인재를 막아여야 한다.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긴밀한 공조와 농가의 협력도 필수다.
한편으로 포항 지진 복구에 속도를 내야 한다. 이재민이 1300명, 건물 피해 6000건, 부상자가 80명을 넘었다. 경주 지진 때보다도 피해 규모가 크다. 정부가 특별재난구역으로 선포한 만큼 강추위가 오기 전에 복구를 마쳐야 한다. 구멍 뚫린 재난대비 시스템 정비도 절실하다. 기둥이 무너져 폐쇄가 결정된 흥해초교가 정부의 공식 지진대피소였던 사실까지 드러났다. 정부 매뉴얼조차 믿을 수 없는 게 아닌가. 종합대책에 대피소 문제도 꼭 포함해야 할 것이다.
오는 23일로 연기된 수능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교육부는 지진 피해가 컸던 포항의 4개 고사장을 옮기고 12개의 예비 시험장을 마련했다. 하지만 60차례 가까운 여진이 이어져 안심할 수 없는 상태다. 만일의 경우까지 염두에 두고 계획에 한 치의 오차도 없어야 할 것이다. 다시 강조하지만 '안전 대한민국'은 저절로 구축되지 않는다. 정부가 지진·AI·수능 대책에 모든 힘을 기울여 국민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 말만 앞세운다면 역대 정부나 세월호와 다를 바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A vital mix of speed and challenge (KOR)

Cracks in the allia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