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브리핑] 당신이 편안하다면, 저도 잘 있습니다. (If you are well, I am also well. )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앵커브리핑] 당신이 편안하다면, 저도 잘 있습니다. (If you are well, I am also well. )

테스트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합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Si vales bene est, ego valeo. '당신이 편안하다면, 저도 잘 있습니다'

“Si vales bene est, ego valeo,” meaning, “If you are well, I am also well.”


라틴어를 강의하는 한동일 신부에 따르면 로마사람들은 편지를 쓸 때 늘 이 문구를 앞머리에 붙였다고 합니다.

According to Father Han Dong-il, who teaches Latin, people in Rome used to always put this quote at the beginning of their letters.


이와 반대되는 말은 아마도 '각자도생'이 아닐까.

I think the idiom that is the opposite of this quote would be “Gakjadosaeng,” meaning living on one’s own without depending on or caring for anyone else.


생각해보면 우리는 각자도생에 익숙한 사람들입니다. 학교에서도, 사회에서도, 친구지간에도… 경쟁은 생활이었고 나만, 혹은 우리 가족만 잘 살면 된다는 각자도생의 철학은 우리를 늘 유혹했지요.

When I ponder the idiom, we are all used to living alone. In school, in society, even between friends… competition is now an everyday occurrence and the philosophy of “Gakjadosang” always tempted us into thinking that only my or my family’s wellbeing matters.

*ponder: 숙고하다


우리는 말로는 성직이라면서 구멍가게 주고받듯 세습하는 대형 교회와 중소기업을 쥐어짜서 몸을 불리는 재벌들과 성추행을 하고도 큰 탈 없이 잘 살아남는 직장 상사들과 심지어는 국민의 막대한 세금을 쌈짓돈처럼 나눠먹던 위정자들 사이에서도, 그 모든 것의 피해자는 바로 우리라는 사실을 잊고 싶은 듯 타인의 고통에는 무감해져 왔던 것이 아닌가….

Protestant pastors who call themselves sacred turn large churches over to their children like a mom-and-pop store. Chaebols prosper when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suffer. Supervisors who have committed sexual harassment in the workplaces still maintain their positions. Influential politicians spend their citizens’ taxes carelessly as if it were their own money... As if we want to forget that we are the victims of all those wrongdoings, we have become indifferent to others’ pains.

*turn~ over to~ : ~을 ~에게 물려주다
*wrongdoing: 악행


아니었습니다.

I was wrong.


"괜찮으신가요?"

“Are you safe?”


지진이 일어났던 지난 수요일 SNS를 뒤덮었던 안부의 말들. 예기치 못했던 재난 앞에서 우리는 비로소 우리의 참모습을 발견하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These words flooded social media last Wednesday after the earthquake in Pohang. In the face of unexpected disaster, we were able to discover our true selves.


가까이 있었던 시민들은 포항으로 달려갔고, 수능의 시계는 포항의 학생들을 위해 일주일 늦춰졌으며, 동료 수험생들을 향한 경쟁자들의 응원의 글마저 넘친다 하니…

People living close by all rushed to Pohang to offer help, while the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CSAT) was postponed for one week for the safety of students residing in Pohang, and words of encouragement from fellow students in other areas of the country for their peers in Pohang filled social media.


세상은 우리를 각자도생의 길로 내몰았지만… 그 길에서도 우리는 우리의 품격을 잃지 않고 있었던 것이겠지요.

Although the world has forced us to take the path of gakjadosaeng, we have maintained our sense of dignity and compassion.


1995년 1월 17일을 기억합니다. 일본 고베에서는 대지진이 일어나 64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We all remember the date Jan. 17, 1995, the day when in Kobe, Japan, more than 6,400 lives were lost due to the disastrous earthquake.


현장을 취재했던 외국 기자들이 가장 신기했던 것은 그 참사의 와중에도 시민들이 무척 침착했더라는 것입니다.

The foreign correspondents who were there were astonished by the Japanese citizens’ calm attitude after the catastrophe.

*catastrophe: 재앙


그들은 통곡하지도, 허둥대지도 않았고, 기존의 언론이 전해주지 못하는 내용은 자신들만의 동네 라디오를 통해 정보를 전하는 기민함까지 보였다는 것이었습니다.

They didn’t weep, mourn, or raise a commotion, instead they were rational enough to swiftly pass on the news that large media outlets hadn’t covered on their regional radio reports.

*commotion: 소란, 소동


어쩌면 우리들도, 얼핏 보면 각자도생의 길 위에 있는지 모르지만 적어도 우리네 평범한 사람들은 고베의 시민들 못지않은 타인에 대한 배려를 간직하고 있다는 것….

So although on the surface, we may look like we are each walking on separate paths to survive, we still haven’t lost our humanity and regard for others like the citizens of Kobe.


그래서 다시 떠올려 보는 Si vales bene est, ego valeo. '당신이 편안하다면, 저도 잘 있습니다.'

So once again, I remind myself, “Si vales bene est, ego valeo.” “If you are well, I am also well.”


오늘(20일)의 앵커 브리핑이었습니다.

That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


그리고 오늘의 사족입니다. 서울 강남의 학원가에서는 수능 일주일 연기를 맞아서 발 빠른 특가 상품을 내놓았다던데… 저는 차라리 지난주 대피소에 있던 포항의 한 여학생이 해준 약속에 우리의 미래를 걸겠습니다.

On a further note, I heard that private academies in Gangnam opened up special classes as soon as they heard the news of the postponement of the test. As for me, I would rather bet our future on the promise that one student from Pohang made in the shelter last week.


Broadcast on November 20, 2017

Translated for November 22, 2017

Translated and edited by Lee Jae-lim and Brolley Genste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