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mp Is Making China Great Agai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rump Is Making China Great Again

테스트

President Trump’s recently concluded trip to Asia had the potential to advance important American security and economic interests. Played correctly, his ambitious five-country, 12-day trip could have steadied his administration’s rocky start in this vital region. Instead, it left the United States more isolated and in retreat, handing leadership of the newly christened “Indo-Pacific” to China on a silver platter.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최근 아시아 순방은 미국의 안보와 국익을 다질 절호의 기회였다. 그러나 순방 이후의 지금, 미국은 더욱 고립됐다. 새로이 급부상한 ‘인도-태평양’ 지역을 은쟁반 위에 곱게 담아 중국에 바치고 말았다


The trip began with solid performances in Japan and Korea, where Mr. Trump’s relatively measured words left key allies reassured of the United States’ commitment to their security. The president largely shelved his belligerent trade rhetoric, called for allies to buy more American military hardware and reopened the door to diplomacy with North Korea. Weather curtailed his surprise trip to the Korean Demilitarized Zone, but that may have been a blessing, since hostile words might have prompted hostile action.

시작은 순조로웠다. 일본과 한국에서 트럼프는 정돈된 발언으로 동맹국들을 안심시켰다. 무역 재협상의 호전적 압박은 접어 두는 대신 미제 무기의 구매를 늘려 달라고 요구했다. 북한과 대화를 향한 문도 열었다. 비무장지대(DMZ) 깜짝 방문은 악천후로 취소됐지만, 그곳에서 적대적 발언을 쏟아놓았다면 공격적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었기에 오히려 전화위복이었는지 모른다.


But in China, the wheels began to come off his diplomatic bus. The Chinese leadership played President Trump like a fiddle, catering to his insatiable ego and substituting pomp and circumstance for substance. China always prefers to couch state visits in ceremony rather than compromise on policy. This approach seemed to suit President Trump just fine, as he welcomed a rote recitation of China’s longstanding rejection of a nuclear North Korea and failed to extract new concessions or promises. He also settled for the announcement of $250 billion in trade and investment agreements, many of which are nonbinding and, in the words of Secretary of State Rex Tillerson, “pretty small.” Missing were firm deals to improve market access or reduce technology-sharing requirements for American companies seeking to do business in China.

그러나 트럼프 외교는 중국에 가서 삐걱대기 시작했다. 중국은 실속 대신 거창한 환대로 트럼프의 자만심을 충족시킨 뒤 그를 마음대로 연주했다. 베이징을 찾는 국빈들에게 중국은 정책적 합의보다 화려한 의식을 선보이길 좋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스타일과 잘 맞았다. 북핵 반대라는 종전 입장을 ‘영혼 없이’ 반복한 중국 측 발언에 트럼프는 기꺼이 흡족해했다. 새로운 양보나 약속을 받아내는 데는 실패했다. 중국의 2500억 달러 투자 발표에 만족했을 뿐이다. 그러나 대부분 구속력 없는 얘기일뿐더러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말대로 “아주 작은 규모”였다.


Mr. Trump showered President Xi Jinping of China with embarrassingly fawning accolades, calling him “a very special man” and stressing that “my feeling towards you is an incredibly warm one.” He blamed his predecessors rather than China for our huge trade deficits and hailed Mr. Xi’s consolidation of authoritarian power. Such scenes of an American president kowtowing in China to a Chinese president sent chills down the spines of Asia experts and United States allies who have relied on America to balance and sometimes counter an increasingly assertive China. Their collective dismay was only heightened by Mr. Trump’s failure to mention publicly any concerns about the disputed South China Sea or even to insist that the American press be allowed to ask the leaders questions.

트럼프는 시진핑에게 듣기 민망한 칭찬을 남발했다. “시 주석은 아주 특별한 사람이며 놀라울 정도로 따뜻한 감정을 지녔다”고 말했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엄청난 무역적자를 중국 대신 버락 오바마 전임 대통령의 탓으로 돌렸다. 시진핑이 권위주의 정권의 공고화에 나선 것을 찬양했다. 미 대통령이 중국 주석에게 머리를 조아리는 모습은 역내에서 영향력을 키워 가는 중국에 맞서 미국이 균형을 맞춰 주길 바란 아시아 동맹국들에 오한을 느끼게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중국해 영토 분쟁에 어떤 우려도 표명하지 않았다. 이를 보며 아시아 여러 나라의 실망감은 배가됐다.


According to Mr. Tillerson, these stunning displays of Trumpian affection for Mr. Xi were complemented by more concrete discussions behind closed doors. With the notable exception of climate change, the administration wisely seems to have committed to continue cooperation with China in several key areas. But intensive diplomacy in the run-up to these critical leader-level meetings could have yielded real results to advance mutual interests and bypass the Chinese penchant for show over substance. This time, it is unclear whether such diplomacy was undertaken, and the result is that no new policy ground appears to have been broken.

틸러슨 국무장관은 양국 간에 실질적 논의가 오갔다고 강변했다. 실제로 기후변화 주제가 빠진 게 흠이긴 하지만, 미 정부는 주요 분야에서 중국과 협력을 지속하는 현명함을 선택했다. 그러나 트럼프가 베이징을 찾기 전에 좀 더 치열한 사전 외교를 펼쳤다면 본질 대신 보여주기에 집중하는 중국식 접근을 피해갈 수 있었을지 모른다. 이번에 그런 노력을 기울였는지 불분명하다. 어쨌든 주목할 만한 정책적 돌파구가 나오지 않은 것이 분명하다.


By contrast, President Barack Obama sent his national security advisers to China before summit meetings. In 2014, we agreed on military confidence-building measures, cooperation to fight Ebola, extended visa validity and a historic United States-China deal on climate change, which led to the Paris Agreement. In 2015, we secured agreement from China to curtail cybertheft of United States intellectual property for commercial gain and to cooperate on development and global health security. In 2016, China stepped up its commitment to crack down on fentanyl precursors, support United Nations peacekeeping and strengthen nuclear security.

오바마 행정부 때는 달랐다. 정상회담을 앞두고 베이징에 백악관 안보 보좌진을 보내 물밑 작업을 폈다. 2014년에는 군사적 신뢰 구축 조치와 함께 에볼라 퇴치 협력 및 비자 유효기간 연장에 합의했다. 기후변화에도 합의해 파리 협정을 끌어냈다. 이듬해에는 중국 기업의 미국 지식재산권 도용을 단속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지난해에도 중국은 미국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합성 약물 펜타닐(중국이 미국에 대한 1위 수출국)의 유통을 엄격히 단속하겠다고 오바마에게 약속했다. 유엔 평화유지활동과 핵 안보 강화도 다짐했다.


President Trump’s last stops in Vietnam and the Philippines proved the most problematic. At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summit meeting, he delivered a vitriolic, nationalistic speech on trade that made the United States look angry and rendered us more isolated. He made no progress toward the bilateral trade agreements he says he wants to replace multilateral deals. Instead, the leaders of the 11 remaining Trans-Pacific Partnership countries announced a framework to remake their deal without the United States, leaving America outside the largest trade agreement in the world — one that the United States had previously championed to solidify its economic and strategic leadership in the region. Notably, President Xi followed Mr. Trump’s hostile speech with a paean to open markets, fair commerce and the benefits of globalization, ideas that might have been cribbed from previous American presidents.

트럼프의 외교 참사가 가장 심각했던 나라는 마지막 방문국인 베트남과 필리핀이었다. 트럼프는 무역 이슈에 대해 국수주의적인 독설을 쏟아냈다. 분노로 가득한 인상을 만방에 보인 탓에 미국은 더욱 고립됐다. 결국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11개국 정상은 미국을 빼고 협정의 틀을 다시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미국은 세계 최대 무역협정에서 소외되고 말았다. 반면 트럼프의 적대적 연설에 뒤이어 시진핑은 시장 개방과 세계화의 혜택을 거론하며 중국을 부각했다. 오바마의 연설을 베낀 것 아닌가 생각될 정도였다.


Finally, the president’s always fragile self-discipline evaporated with his outlandish tweets over the weekend, including some about Kim Jong-un, the North Korean leader, that undercut his sober message in Seoul. So, too, Mr. Trump’s hubristic offer late in his trip to mediate China’s disputes with its neighbors in the South China Sea, his failure to mention human rights and, above all, his disturbing defense of Vladimir Putin’s lies about meddling in our election, combined with his insulting the United States intelligence community on foreign soil, overwhelmed any effort to assert credible American leadership. President Trump’s lighthearted embrace of a self-proclaimed killer, President Rodrigo Duterte of the Philippines, was the nadir of a high-stakes trip that set back American leadership in Asia. But it was, perhaps, the perfect if unintended coda to the president’s “Make China Great Again” tour.

아시아 순방 때 북한에 자제력을 과시한 트럼프는 워싱턴에 귀환한 뒤 김정은에 대해 다시 과격한 트윗을 올리며 원래 모습으로 돌아왔다. 이로 인해 서울에서 나온 그의 진중한 발언도 의미가 퇴색됐다. 또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이웃 나라들 간 분쟁을 중재하겠다는 오만한 제안과 인권 문제 외면, 지난해 미 대선 개입 의혹이 큰 푸틴의 거짓말을 옹호하는 발언, 미 정보기관 활동에 대한 모욕 등 트럼프의 어리석은 언행은 미국의 글로벌 리더십을 되살리려는 미국인들의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트럼프의 포옹은 미국의 리더십을 퇴색시킨 최악의 장면이었다. 어찌 보면 ‘중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기 위한 트럼프의 여정에서 의도하지 않았으나 완벽한 마무리가 됐는지 모른다.


수전 라이스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

The New York Times Opinion
NOV. 13, 2017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