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re beer tastes like Cas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ere beer tastes like Cass (kor)

Five years ago, The Economist published an article titled “Fiery food, boring beer.” Two lines from the 36-sentence article elicited fiery responses in Korea. “And despite the recent creation of Hite Dry Finish — a step in the right direction — brewing remains just about the only useful activity at which North Korea beats the South. The North’s Taedonggang Beer, made with equipment imported from Britain, tastes surprisingly good.”

The analysis of South Korean beer being inferior to Taedonggang Beer from North Korea was interpreted as Korean beer tasting terrible. Later, I met Daniel Tudor, the writer of the article, and without hesitation, he picked a can of Cass at the convenience store.

When I asked about the discrepancy between his article and the purchase, Tudor said he was addressing monopoly in the beer industry, but readers focused more on the praise of North Korean beer and criticism of South Korean beer.

And he drank Cass on the convenience store bench as if it were the best thing in the world. He argued that Korean beers are mostly refreshing lagers, but he wanted to see more ale varieties.

Five years have passed, and the specter of another beer controversy has returned to Korean society. Once again, it was a British man who stirred the pot. Celebrity chef Gordon Ramsey, who is known for his foul mouth, has endorsed Cass in Korea and praised Korean beers. Some call him a monster of capitalism. He has been criticized for promoting Korean beer that tastes bad because of the money.

But the debate is meaningless. It is pathetic that some people are obsessed over how foreigners feel about Korean beer. Ramsey claims that Korean food is intense and goes well with lighter Korean beer. His argument is not about a mathematical formula and can have yeas and nays. Certain sensitive reactions are excessive. Beer companies may have calculated that Korean consumers are eager to get acknowledgement from foreigners when casting a foreign celebrity as a model.

Here, Tudor must have a lot to say on the issue. Asked about Tudor’s comment, Ramsey said at a press conference, “I wouldn’t worry much about what the British journalist said . . . but when I do meet him, I will give him a kick in the arse.”

When I asked Tudor about how he feels, he sent me a message proposing a beer drinking match, and if Ramsey loses, Tudor would kick him in the butt.

JoongAng Ilbo, Nov. 24, Page 35

*The author is a reporter at Monthly JoongAng.

CHUN SU-JIN


꼭 5년 전 이날,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화끈한 음식, 지루한 맥주(Fiery food, boring beer)’라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를 실었다. 36개의 문장으로 구성된 이 한 쪽짜리 기사 중 두 문장이 한국에서 그야말로 ‘화끈한’ 반응을 불렀다. 원문을 옮기자면 “맥주 제조는 북한이 남한보다 잘하는 거의 유일한 분야일 것이다. 북한의 대동강 맥주는 영국에서 들여온 장비로 만드는데, 놀라울 정도로 맛이 좋다” 정도다. 이는 곧 “북한 맥주보다 맛없는 한국 맥주”→“한국 맥주 형편없다”로 단순 요약돼 큰 반향을 일으켰다. 그 후 기사를 쓴 장본인인 다니엘 튜더와 만나 편의점엘 간 적이 있는데, 튜더가 망설임 없이 고른 건 다름 아닌 카스 캔맥주였다. 언행불일치라는 지적에 튜더는 말했다. “내가 쓴 건 한국 맥주업계의 과점 구도 문제인데, 한국에선 북한 맥주에 대한 칭찬과 한국 맥주에 대한 쓴소리에만 집착하더라.” 그러고는 편의점 벤치에 앉아 세상 맛있다는 듯 카스를 마셨다. 한국 맥주는 청량감에 무게를 둔 라거뿐인데, 다양한 풍미가 특징인 에일 맥주도 필요하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그리고 5년 후, 국산 맥주 논란은 유령처럼 다시 한국 사회를 배회 중이다. 이번에도 주인공은 영국인. 스타 셰프 고든 램지다. 독설은 기본, 욕설도 서슴지 않는 램지가 카스 광고 모델로 기용돼 국산 맥주 예찬론을 펼치는 중이다. 이를 두고 램지가 ‘자낳괴(자본주의가 낳은 괴물)’라는 비난도 거세다. 한국 맥주 맛은 형편없는데, 광고료에 눈이 먼 램지가 홍보를 하고 나섰다는 비판이다.
생각해보면 참으로 부질없는 논쟁 아닌가. 국산 맥주를 외국인이 어떻게 받아들이는지에 집착하는 현상이 딱하다. “맛이 강한 한국 음식엔 한국식 맥주가 맞다”는 램지의 주장은 수학 공식도 아니고, 찬반이 응당 존재하는 하나의 주장일 뿐이다. 이를 두고 파르르 떠는 반응을 보이는 건 지나치다. 외국인 스타를 앞세워 광고를 찍은 계산법도, 거기에 일희일비하는 국내 소비자들도 한국의 비뚤어진 인정욕구를 보여주는 건 아닐까 싶을 정도다.
이 상황에서 가장 할 말이 많아 보이는 건 튜더다. 램지가 내한 기자회견에서 “한국 맥주가 맛없다고 한 그 영국인 기자를 만나면 엉덩이를 걷어차 주겠다”고 했기 때문. 정작 튜더는 이런 ‘쿨’한 카톡을 보내왔다. “램지에게 맥주 마시기 대결을 제안하고 싶네. 만약 내가 지면 그때는 엉덩이를 걷어차도록 해주지!”
전수진 월간중앙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