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sing the market shock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asing the market shocks (kor)

The government has further tightened loan regulations to strictly restrict new lending to multi-debt holders and homeowners from next year. Lenders now must consider all outstanding debt including mortgages, credit card and auto financing when reviewing applications for new loans. The more debt or homes one owns, the more difficult it will become to borrow. Tougher loan regulations — known as the debt service ratio — will count in a potential borrower’s debt obligations to the borrower’s income from the second half of 2018.

Not only will the pipeline tighten, the borrowing costs will also go up. The Bank of Korea is expected to push up the base rate at the upcoming monetary policy meeting on Thursday in pre-emptive action because if it is kept unchanged, the U.S. Fed fund rates will become higher after a highly-anticipated 25 basis point hike at the Fed Reserve meeting in December.

The days of easy and cheap liquidity are coming to an end. A 25-basis-point jump to 1.5 percent in the base rate does not mean interest rates are suddenly high. But the move is a dramatic turn in the direction in the monetary easing policy kept intact for the last decade. Real estate prices have shot up despite economic slowdown because interest rates have been low. Household debt snowballed because of the benign lending rates.

But that is no more. There is a limit to what the central bank and government can do. Household debt has reached 1,419 trillion won ($1.3 billion). The interest rate goes up by 2.8 trillion won when the rate moves up 25 basis points. Households must make deleveraging efforts. More importantly, the government must boost jobs and income to strengthen people’s capacity to afford their debt load. It must radically remove regulations and pave the way for new innovations and jobs. Our future hinges on the moves we take at this transitional point.

JoongAng Ilbo, Nov. 27, Page 34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인 내년부터 시행할 '금융회사 여신심사 선진화 방안'을 어제 발표했다. 기존의 총부채상환비율(DTI)규제를 강화해 연간소득과 상환능력을 더 엄격하게 보도록 하는 게 골자다. 빚이 많을 수록, 보유 주택이 많을수록 대출이 더 어려워질 전망이다. 내년 하반기 총체적 상환능력심사인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까지 도입되면 은행 대출을 받기가 지금보다 까다로와진다. 금리 자체도 높아진다. 한국은행은 빠르면 오는 30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높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늦어도 12월엔 인상이 확실시된다. 지난해 12월 이후 제로금리에서 탈피한 미국이 금리를 계속 높여 양국간 금리 역전을 눈앞에 두고 있어서다.
둘 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속된 저금리와 금융완화의 시대가 지나가고 있음을 알려주는 신호다. 연 1.25%인 기준금리가 연 1.5%로 높아진다고 해서 저금리가 아닌 건 아니다. 하지만 지난 10년간 계속 떨어지는 금리에 익숙해진 경제주체들에게는 큰 변화다. 경기 부진 속에서도 그간 부동산이 급등한 건 미래의 돈값인 금리가 계속 하락해온 덕이다. 실질소득이 정체 혹은 감소하는 추세에서 가계가 버텨온 것도 금리 하락으로 가처분 소득 감소를 상당부분 상쇄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젠 흐름이 바뀌고 있다. 한국은행이나 정부 혼자 막을 수 있는 게 아니다. 가계부채는 이미 1419조원까지 불어나 있다. 단순계산하면 금리가 0.25%만 올라도 2조8000억원의 추가 이자 부담이 발생한다. 1차 당사자인 가계의 합리적 부채 관리가 급선무지만 정부의 역할도 중요하다. 일자리와 가계소득을 늘려 가계의 부채 상환 능력을 키워야 한다. 그러려면 과감한 규제 완화와 혁신이 필요하다. 다시 한번 변화기를 맞은 세계경제 여건에 지금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우리 경제의 앞날이 달려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irresponsible government (KOR)

What Japan means to Moon (KOR)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