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must take the stan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rk must take the stand (kor)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s trial has gone on without her. The bench proceeded with a trial in absentia because Park has refused to attend the first hearing without “just cause” and because the detention center cannot force her to show up given her “status as a former head of the state.”

Park refused to see a state-appointed lawyer and chose to give up her right to defense. The first trial sentence is expected to be delivered without hearing Park’s side of the story in her own voice, despite attempts to allow her to do so.

The boycott was expected. She declared that she lost faith in the bench to judge on the basis of constitutional grounds and conscience when the extension in her detention was confirmed last month. She disbanded her lawyers and waged a silent protest behind bars against what she called a “political vendetta.” She has the right to surrender her right of self-defense and be absent in a trial against her. The court could proceed with a one-sided argument from state prosecutors. Although there is nothing illegal about the procedure, the trial cannot be deemed fair. The defendant’s side could later challenge the court ruling.

The trial is a landmark case to determine what led to the first removal of an elected state leader and draw a historic lesson not to repeat. To be true to the purpose, Park must come to the witness stand. Whether she wants to admit it or not, her fall from grace is through her own fault.

She must frankly speak on her years as president and face the judgment of the court. The bench must come up with more inventive ways to draw Park to the courtroom. We cannot let the historical trial and momentum go to waste.

JoongAng Ilbo, Nov. 29, Page 34


박근혜 전 대통령이 없는 ‘박근혜 재판’이 현실화됐다. 재판부는 어제 ‘피고인 박근혜’에 대해 궐석(闕席)으로 재판을 진행했다. 박 전 대통령이 ‘정당한 사유 없이 출석을 거부하고, 교도관에 의한 인치(引致)가 현저히 곤란하다’는 점이 그 이유다. 박 전 대통령은 국선변호인의 접견은 물론 재판 자체를 ‘보이콧’하기로 굳힌 듯하다. 극적 반전이 없다면 1심 선고는 박 전 대통령의 육성 증언이 단 한마디도 없는 비정상적 상황에서 나올 공산이 커지고 있다. ‘세기의 재판’이란 의미가 크게 퇴색된다는 점에서 못내 아쉽다.
박 전 대통령의 변론 포기는 어느 정도 예견됐던 일이다. 그는 재구속이 결정된 직후인 지난달 16일 법정에서 “오직 헌법과 양심에 따른 재판을 할 것이라는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선언했다. 또 “법의 이름을 빌린 정치보복”이라며 변호인단을 철수시키며 ‘옥중 투쟁’에 돌입했다. 박 전 대통령의 방어권 포기와 궐석재판에 있어 법률상 하자는 없다. 앞으로 재판은 당사자가 빠진 상태에서 검찰의 일방적인 독주 속에 일사천리로 흘러갈 것이다. 법적 형식은 충족될지 몰라도 '반쪽 재판'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는 없다. 판결 불복과 소모적 논쟁도 우려된다.
이번 재판은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진 원인과 과정을 규명하고, 불행한 역사를 반복하지 말아야 한다는 교훈의 장이어야 한다. 그러려면 사건의 중심에 서 있던 박 전 대통령의 증언을 끌어내야 한다. 파행의 1차적 책임은 박 전 대통령에게 있다. '이게 나라냐'라며 총체적 혼돈에 빠뜨린 장본인이 법정에 나와 경위와 전말을 솔직히 털어놓고 법의 심판을 구하는 게 도리다. 재판부도 보다 전향적인 방안을 제시해 박 전 대통령을 불러내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 박근혜 재판을 부실한 역사의 기록으로 남길 순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