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gging behind China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agging behind China (kor)

The scene of President Moon Jae-in dining at a local restaurant with the first lady, the Korean ambassador to China and his wife during his state visit to Beijing made headline news. The Blue House called it Moon’s way of reaching out to the Chinese people, while his critics and the media raised questions about Beijing’s civility of making a state leader dine alone during an official stay.

The real purpose of the event remains unclear, but what was evident was the expression of awe President Moon showed at the proliferation of digitalization and mobile services in China.

Moon and his company paid for their breakfast using the common payment system in China — mobile pay. The bill shows a QR code that appears on the table and the payment is made in a second without having to go to the counter. The scene of Moon being intrigued by the fast pay system should be a lesson for Koreans. We may not catch up with China in its space technology, but we must at least not get behind it in IT technology.

Korea is the dominant supplier of memory chips, and yet lags behind in readiness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The reason is obvious. A recent report by the Korea Information Society Development Institute underscored how Korean innovations get stalled and killed by outdated regulations. A mobile diabetes care phone was released in 2004, but it is not available in Korea because of local regulation on medical equipment. Telemedicine goes against domestic pharmaceutical regulations. An app-based taximeter also is illegal for common cabs. Room or home sharing is allowed for foreigners but unlicensed for domestic nationals.

The same goes for online used car trade platforms and robotic advisory services. We must remove the regulations first and then make amendments if side effects arise, as China has done. If not, our services standard would be so underdeveloped that the Chinese would come to Korea for cheap foot massages as we did about a decade ago.

JoongAng Ilbo, Dec. 26, Page 34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중국 베이징의 한 식당에서 아침식사를 한 것은 많은 화제를 불러모았다. 친서민 공공외교라는 청와대의 설명부터 ‘혼밥’까지 다양한 논란을 낳았다. 어느 쪽이 진실일지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문 대통령이 중국에서 확산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의 위력을 생생하게 체험했다는 사실이다.
대통령 일행은 음식값으로 모두 68위안(약 1만1200원)을 휴대전화로 결제했다. 더구나 식탁 위 바코드를 찍으면 눈 깜짝할 사이에 결제가 끝나는 모바일 시스템에 문 대통령 내외가 매우 흥미로우면서 놀라운 표정을 지어보인 장면은 이번 방중 행사에서 가장 인상적인 순간으로 오래 기억될 것이다. 이 한 장의 사진은 앞으로 한국에는 와신상담의 계기로 쓰여야 한다. 우주선이나 인공위성을 쏘아올리지 못해도 정보기술(IT)만큼은 중국에 한발 앞선다는 착각을 일거에 깨부수는 계기가 돼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세계 최강의 반도체 국가임에도 4차 산업혁명의 열등생으로 전락한 원인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지난 22일 내놓은 ‘4차 산업혁명과 규제개혁’ 보고서가 밝힌 그 이유를 보면 절망스럽다. 2004년 출시된 당뇨폰은 의료기기와 통신기기를 결합한 4차 산업혁명의 대표적 기술이다. 하지만 의료기기 인허가 절차에 막혀 국내에선 출시되지 못했다.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요금을 정산하는 앱미터기도 일반 택시는 불법이다. 원격화상 투약기도 약사법상 불법이다. 숙박공유는 관광진흥법상 외국인에겐 가능하지만 내국인에게는 역시 불법이다.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로보어드바이저도 마찬가지다. 이제라도 부진을 만회하려면 우리도 중국처럼 ‘사전 허용-사후 규제’ 방식으로 숨통을 터줘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IT조차 중국에 내주고, 우리가 머지않아 중국인의 발 마사지를 해주는 상황에 직면할지 모른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Fixing the loopholes (KOR)

A terrible idea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