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ssons from the Kono Statem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ssons from the Kono Statement (kor)

After the Shinzo Abe administration announced the results of its re-examination of the 1993 Kono Statement on June 20, 2014, reporters at the press room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in Seoul were embarrassed. Some even said, “Is it O.K. for Tokyo to make all of them public?”

The reason that the Abe government revisited the Kono Statement after 21 years was obvious. Japan did not want to accept the statement from the past administration, which first admitted to Tokyo’s forced recruitment of sex slaves for the Japanese Army during World War II. Despite concerns about Abe’s push, he pressed ahead with it in the face of Japanese rightists’ growing calls for the re-examination.

A team of five — mostly lawyers and journalists — came to the conclusion that they could not confirm the forced recruitment of sex slaves by the Tokyo government, adding that the statement is a product of political negotiations between Seoul and Tokyo.

Japan’s re-examination of the Kono Statement resemble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re-examination of the Seoul-Tokyo agreement in 2015. Both re-evaluations are aimed at denying what their past administrations did and both use borrowed hands from outsiders. What reactions did they draw from South Korea, Japan and others? The reactions could suggest a lot of things, as the results of the Moon administration revisiting the deal are announced today.

At the time, our Foreign Ministry expressed regret over the results of Tokyo’s re-examination of the Kono Statement. Seoul’s statement included an attack for Tokyo’s one-sided exposure of the agreement after arbitrarily choosing what to pick from it. Seoul also pointed out that Japan’s re-examination not only violated diplomatic protocol and courtesy, but also hurt both countries’ mutual trust.

The National Assembly joined the chorus. Following its Foreign Affairs and Unification Committee’s adoption of a resolution criticizing the Abe government’s re-examination of the Kono Statement, lawmakers overwhelmingly passed a resolution in a plenary session to denounce it.

Also, 18 members of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sent a letter of complaint to Tokyo. All this ultimately led to a worsening of Seoul-Tokyo ties.

But the Abe administration still adhered to the position that it inherited the Kono Statement. It is preposterous for him to respect the statement even after defaming it.

Until recently, sincerity was hardly visible in the Abe government’s repeated denials of Japan’s forced recruitment of sex slaves. Nevertheless, the Kono Statement is still respected as Tokyo’s official attitude, even in Japan.

The head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task force on the re-examination of the 2015 agreement between Seoul and Tokyo said he would refer to Tokyo’s revisiting of the Kono Statement.

Whatever conclusion the task force has reached, another storm will inevitably come up at home and abroad. What recipe will the government present after seeing the results?

JoongAng Ilbo, Dec. 26, Page 34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YOON SEOL-YOUNG


2014년 6월 20일, 일본 아베 신조 정부가 ‘고노담화’에 대한 검증 결과를 내놓자 한국 외교부 기자실은 술렁였다. “이렇게까지 다 공개해도 되는 거야?”라는 말도 나왔다.
1993년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관방장관의 담화를 20년이나 지나 검증한 이유는 뻔했다. 일본군 위안부의 강제동원 사실을 처음으로 인정한 지난 정부의 담화를 인정하고 싶지 않았던 것. 시작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지만 아베 정권은 일본 내 우익들의 등쌀을 이기지 못하고 검증을 강행했다. 법률전문가·언론인 등 5명으로 구성된 검증팀은 고노담화가 “한·일 간의 정치적 타협의 산물”이며 “강제동원 사실을 확인할 수 없었다”는 결과를 내놓았다.
고노담화 검증작업은 여러모로 한·일 위안부 합의 검증작업과 닮아 있다. 지난 정부에서 했던 일을 부정하기 위한 것도 그렇고, 그를 위해 외부인으로 주로 구성된 검증팀의 손을 빌렸다는 점도 비슷하다. 그렇다면 고노담화 검증 이후의 평가는 어땠을까. 내일(27일) 나오는 위안부 태스크포스(TF) 결과를 앞두고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우리 정부는 당시 외교부 명의로 장문의 입장문을 내 유감의 뜻을 밝혔다. 그 가운데엔 “아베 정부가 한·일 외교 당국 간 협의 내용을 자의적으로 취사선택, 재구성해 일방적으로 공개했다”는 내용도 있었다. 또 “(검증이) 외교 관례와 예양에 어긋날 뿐 아니라 한·일 양국 간 신뢰를 훼손하고 국제사회 행동규범을 일탈한 몰상식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한국 국회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외교통일위원회가 고노담화 검증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데 이어 그해 정기국회에선 재석 234명 가운데 찬성 233인, 기권 1인으로 규탄 결의안을 본회의에서 통과시켰다. 미국 하원의원 18명도 “검증보고서를 용납할 수 없다”는 서한을 일본 정부 측에 보냈다. 한·일 관계가 크게 훼손된 것은 말할 것도 없다.
다만 아베 정부는 “고노담화를 계승한다”는 입장은 바꾸지 않았다. 물론 고노담화를 실컷 폄훼해 놓고선 “계승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었다. 최근까지도 위안부의 강제동원을 부정하는 언행을 보이는 것에 비춰 보면 결코 진정성은 엿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고노담화는 여전히 위안부에 대한 일본 정부의 기본 정신으로서 유지되고 있다. 검증 행위 자체와는 별개로 일본 내에서도 평가받는 부분이다.
오태규 위안부 TF 위원장은 TF 출범에 앞서 “고노담화 검증을 많이 참고하겠다”고 했다. 수용할 만한 부분이 있는가 하면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부분도 있다.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국내외적으로 한 차례 폭풍이 불어닥칠 것은 뻔하다. TF 결과를 받아 든 정부가 어떤 묘안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윤설영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