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est for the tre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orest for the trees (kor)

“In the new year, domestic and international conditions will improve,” Prime Minister Lee Nak-yon said at a New Year’s meeting with business executives on Wednesday. “Thaad retaliations have been lifted, and political uncertainty is clearing as North Korea’s Kim Jong-un has mentioned inter-Korean talks.”

He diagnosed the Korean economy as having passed a tunnel. He did not forget to mention the grounds that support the government’s rosy prediction, such as economic growth rising to the 3 percent level, the trade balance exceeding 1 trillion won ($940 million) and Korea becoming the world’s sixth-largest exporter.

Did the executives agree with this perspective? A survey of 2,100 manufacturers released the next day by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begs to differ. The index was at 86, suggesting pessimists outnumber optimists.

In the survey, 52.1 percent of companies said exchange rates were the biggest external uncertainty. On Thursday, the won’s value rose against the U.S. dollar by 2.3 and closed at 1,062.2 won per dollar, the highest in three years and two months. The rise of Korea’s currency could affect companies that depend on exports.

The won’s rise in value is ironically related to semiconductors, which were the biggest contributor to the 3 percent growth last year.

Semiconductors trade in U.S. dollars, and the more semiconductor products are exported, the more U.S. dollars are supplied in the currency market. This lowers the value of the dollar, causing the won’s value to rise.

Businesses are concerned that exchange rates and pro-labor policies from the government could hinder their year. However, the government doesn’t seem very interested in these concerns.

Prime Minister Lee made it clear that pro-labor policies would continue. The government understands that a minimum wage increase, work hour reduction and expansion of regular employment could add burdens, Lee said, but the current labor environment must not be left uncorrected.

Why do government and business have different views? The government might mistake the semiconductor boom as the reality of the overall economy. Until the third quarter last year, operating profit at Kospi-listed companies rose by 26.1 tr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But the increased profit excluding semiconductor manufacturers like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was only 100 billion won. This is the reality of the Korean economy. Rather than seeing what it wants to see, the government should invite voices from the field to maintain 3 percent growth this year.

JoongAng Ilbo, Jan. 5, Page 29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KIM DO-NYUN


"새해에는 대내·외 여건이 더 나아질 것입니다. 사드 보복도 풀렸고 북한 김정은 위원장도 남북 대화를 거론하는 등 정치적 불확실성도 걷혔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3일 열린 '경제인 신년 인사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또 "우리 경제는 터널을 벗어난 듯하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경제성장률 3% 진입, 무역 거래액 1조 달러 돌파, 세계 6위 수출국 등 '장밋빛' 정부 전망을 뒷받침할 근거도 빼놓지 않았다.
경제인들도 이런 인식에 동의하고 있을까. 대한상공회의소가 전국 210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해 4일 발표한 '1분기 제조업 경기전망지수(BSI)'는 이 총리의 인식과 꽤 차이가 난다. BSI가 100 이상이어야 낙관적인 기업이 많다는 뜻인데 실제 지수는 86에 불과했다. 미래를 불안하게 보는 기업인이 훨씬 많다는 뜻이다.
또 이번 조사에선 응답 기업의 52.1%가 환율을 가장 큰 대외 불확실성 요인으로 꼽았다. 4일 원화 가치는 전날보다 2.3원 오른 1062.2원으로 마감하는 등 원화값은 3년 2개월 최고치다.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 기업에 이런 원화가치 상승은 치명타가 될 수 있다. 게다가 원화가치 상승은 역설적이게도 3%대 성장의 일등공신인 반도체 영향이 크다. 반도체는 달러로 거래되는 탓에 수출량이 많을수록 외환시장 내 달러 공급이 늘게 된다. 그만큼 원화가치가 오르는 것이다.
기업인들은 나라 밖으론 환율이, 나라 안에선 정부의 친(親) 노동 정책'(68.8%)이 기업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하지만 정부는 이런 경제인들의 우려에 큰 관심이 없어 보인다. 이 총리는 "최저임금 인상,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정규직화로 경제계 부담이 늘어날 것이란 점은 잘 알지만, (노동 환경을) 이대로 둬선 안 된다는 것도 엄연한 사실"이라며 친 노동 정책을 지속할 방침을 명확히 했다.
정부와 기업 간 인식 차이가 이렇게 벌어진 이유는 무엇일까. 정부는 반도체 호황에 따른 착시현상을 전체 우리 경제의 현실로 잘못 이해하고 있는 건 아닌가. 지난해 3분기까지 코스피 상장사들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6조1000억원이 늘었지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을 빼면 늘어난 이익은 1000억원에 불과했다. 이것이 진짜 우리 경제의 현실이다.
보고 싶은 것만 보기보다 현장의 목소리에서 출발하는 것. 정부가 올해에도 '3%대 성장률'을 이어나가기 위해 필요한 자세다.

김도년 산업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