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 good busines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t good business (kor)

President Moon Jae-in did not show up at the annual New Year’s meeting of businessmen on Wednesday. The event, sponsored by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invites politicians and government officials as well as foreign envoys for an annual get-together with business leaders.

The sitting president has only missed the event four times since it began in 1962. Last year,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under legislative impeachment, gave it a pass. Moon may have chosen to skip it in a symbolic show of ceasing political ties with the business community.

Instead the Blue House included 10 business leaders in its annual New Year’s event that invited 246 people from across society. But that could hardly be a place where businessmen can speak frankly to the president. The president’s no-show at a business event could cement his anti-business image. The morale of the corporate community is at the bottom due to a slew of pro-labor measures, including extra taxes and the growing cost of labor.

The presidential and government offices have been pretty obvious in their priorities. Kim Hyun-chul, presidential aide on economic policy, canceled an unofficial dinner with representatives from eight conglomerates. Paik Un-gyu,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called off meetings with CEOs or left before they ended.

Kim Sang-jo, Fair Trade Commission chief, joked he was late to a cabinet meeting because he had to scold chaebol. The scenes add up to hostility toward the business community, which has been threatened with “chaebol reform” ever since Moon was elected.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are busy trying to woo and revive companies. We are going in the opposite direction. The United States, Japan and Europe have cut corporate taxes, but Korea has upped its maximum rate.

The hike in the minimum wage and conversion of irregular workers to permanent employees all heavily burden the corporate sector. It is right to cease collusive ties between politics and business. But policy must not turn anti-business. Without enterprises, we cannot achieve increased income, jobs and evolution to the fourth industrial age.

JoongAng Ilbo, Jan. 5, Page 30


3일 열린 경제계 신년인사회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았다. 대한상의가 주최하는 이 행사는 기업인과 정·관계는 물론 주한 외교 사절까지 모여 경제 활성화를 다짐하는 자리다. 1962년 시작된 이 행사에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은 적은 올해를 포함해 단 네 차례였다. 국회의 탄핵소추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불참했던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맥빠진 행사가 됐다. 문 대통령의 불참은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대신 2일 각계각층 246명을 초청해 연 공동 신년인사회에 재계 인사 10여 명을 포함시켰다. 하지만 행사의 성격상 기업 목소리를 제대로 전달하기는 어려웠다.
아직도 대통령의 참석에 연연하는 것이 맞느냐는 비판도 있을 수 있다. 하지만 '기업 냉대론'이 난무하는 정치·정책 환경을 맞은 기업의 분위기는 다르다. 대통령의 불참을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는 어렵다. 최근 재계가 신경을 곤두세웠던 장면들이 꼬리를 물었다.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8대 그룹 관계자들과 비공식 만찬을 계획했다 취소한 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기업 CEO와의 만남을 일방적으로 연기하거나 먼저 자리를 뜬 일 등이 그런 사례다. 김상조 공정위원장은 장관회의에 지각하면서 '재벌들 혼내주느라 늦었다'는 농담을 해 구설에 올랐다. '재벌 개혁'에 잔뜩 긴장한 기업들로선 그냥 넘겨 버릴 수 없는 장면들이다.
세계는 지금 기업 기 살리기에 안간힘이다. 하지만 우리는 반대로 가고 있다. 미국·일본·유럽 등이 법인세를 내리고 있지만, 우리는 최고세율을 높였다. 최저임금 인상, 비정규직 축소 등 기업을 옥죄는 정책이 난무하고 있다.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겠다는 문제의식은 좋지만, 정책 기류가 기업 냉대로 가선 안 된다. 소득 3만 달러 달성, 일자리 확충, 4차 산업혁명 등 모두 기업의 신명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irresponsible government (KOR)

What Japan means to Moon (KOR)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