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uper week’ lies ahea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super week’ lies ahead (kor)

North Korea has presented us the names of the members of its delegation for an inter-Korean meeting to discuss its participation in the upcoming PyeongChang Winter Olympics and other urgent issues. The delegation led by the head of the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will have their first meeting on Tuesday after an over two-year hiatus due to the North’s nuclear provocations. Along with other major diplomatic events, this week could be called a “super week.”

On Monday — a day before the meeting at Panmunjom — H.E. Khaldoon Khalifa Al Mubarak, chairman of the Abu Dhabi Executive Affairs Authority, visits Seoul. He participated in the Dec. 10 meeting between President Moon Jae-in’s chief of staff Im Jong-seok and Mohammed bin Zayed Al Nahyan, the crown prince of Abu Dhabi. His Seoul stop could offer a clue to Im’s suspicious visit to the United Arab Emirates last month.

On Tuesday or Wednesday, our Foreign Ministry will likely announce its official position on the controversial deal between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and the Shinzo Abe government to close the chapter on the thorny sex slave issue. If not the Foreign Ministry, President Moon will clarify his position on the agreement between Seoul and Tokyo in his New Year’s address on Wednesday.

This week could offer a watershed moment for our security and diplomacy. Pyongyang’s expression of the will to join the Olympics appears to be a step forward. But a fundamental question about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could grow bigger if both sides fail to take advantage of the North’s Olympic participation to help it move toward nuclear disarmament.

In a surprising turn, U.S. President Donald Trump expressed his “100 percent support” for President Moon in a phone conversation last week. But Trump also underscored the need fo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not repeat the past mistakes of allowing North Korea to buy more time to develop nuclear weapons. Depending on the progress of the inter-Korean talks, it could fuel our internal ideological conflict or deepen the schisms between Seoul and Washington.

Im’s suspicious trip to the UAE is fodder for internal friction. The deal over “comfort women” also will likely stoke domestic or international friction no matter what President Moon says. We hope he delivers messages aimed at minimizing domestic conflict in his New Year’s address. Otherwise, he can hardly move forward in the face of a plethora of challenges at home and abroad.

JoongAng Ilbo, Jan. 8, page 30


북한이 7일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장관급)을 단장으로 하는 5명의 대표단 명단을 우리측에 통보했다.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이선권 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남북 대표단은 9일 무릎을 맞댄다. 북한은 조율 과정에서 회담 날짜외에 장소(판문점 평화의 집)에 대한 우리측 제안을 밀고 당기기 없이 그대로 수용하고, 대표단도 요청을 받자 신속하게 지정했다. 과거와는 달라진 북한의 태도로 볼때 북한의 평창겨울올림픽 참가를 위한 실질적 회담성과가 나올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이번주에는 758일만의 남북고위급 회담 외에도 굵직한 외교안보 이벤트가 줄줄이 예정돼 있다. 남북고위급 대표단이 만나는 9일 또는 다음날에는 한ㆍ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외교부의 공식 입장이 나온다. 혹 외교부가 입장을 공식발표하지 않더라도 10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직접 이 문제에 대한 정부의 결론을 밝힌다.
단순히 캘린더상으로 주요 일정이 몰려있어서가 아니라 각각의 이벤트가 한반도 정세라는 틀 속에서 서로 연결돼 있거나, 대내외적으로 갈등을 줄이느냐 확산시키느냐의 분수령이 될 수 있어 이번주는 가히 ‘수퍼위크’라 부를만하다. 보다 냉정하고,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한 이유다.
북한의 평창겨울올림픽 참가는 분명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전제이자 진일보한 첫걸음이다. 하지만 남북이 서로 다가갈수록 과연 북한의 평창겨울올림픽 참가가 비핵화로 이어질 수 있느냐는 근본적 물음도 커질 것이란 점을 잊어선 안된다.
실제로 지난 4일 밤 한미정상간 통화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을 100%지지한다”고 말하면서도 ‘과거의 실수’를 반복해선 안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과거의 실수’란 말은 남북대화가 북핵 완성을 위한 시간벌기에 악용되거나 대북제재 완화를 위한 북한의 노림수에 말려들어가서는 안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남북관계의 진도가 나갈수록 이런 시선은 언제든 한미갈등 뿐 아니라 남남갈등의 요인이 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정부는 '샴페인을 너무 많이 마신 것 처럼' 보여선 안된다. 대북제재와 북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잊어버린 듯이 움직이거나 남북문제를 정서적으로 접근해서는 안되고, 냉정하게 상황을 관리해나가야한다.
한ㆍ일 위안부 합의 문제의 경우는 파기, 재협상, 수용 등 어떤 결론을 내리더라도 한·일 양국간, 또는 우리 내부간 갈등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 문 대통령이 어떤 선택을 할지, 기자회견의 메시지가 주목되지 않을 수 없다.
문 대통령의 지난해 취임 100일 기자회견 때의 핵심메시지는 특권과 반칙 같은 '적폐'의 청산이었다. 시간이 흐른만큼 이번 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선 보다 갈등을 수렴 또는 최소화하는 쪽으로 대내외적 메시지가 나오길 기대한다. 남남갈등이나 한미갈등 같은 각종 갈등 환경속에서는 남북문제 또한 동력을 찾아나가기 어렵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