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ember what’s at stak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member what’s at stake (kor)

U.S. President Donald Trump expressed support for inter-Korean dialogue and a willingness to build up the momentum for a peaceful solution to North Korean problems. Speaking on the first high-level talks to be held between the two Koreas on Tuesday, Trump said he wished “to see it work out between the two countries. I’d like to see them getting involved in the Olympics and maybe things go from there.” If “something” could come out of the talks, Trump called it “a great thing for all of humanity.” He said he was willing to talk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if Pyongyang makes moves towards denuclearization.

Given all the fiery war talk and hard-line stances including a military option, Trump has made a significant about-face on the North Korea front so as not to splash cold waters on the hard-won momentum for dialogue. Washington’s position would give strength to Seoul’s initiative to solve North Korean problem in a peaceful way. Trump also backed Seoul’s hopes to bring North Koreans to the upcoming Winter Olympics.

At the same time, the stakes have gone up for Seoul. Washington agreed to put off joint military drills to ease tensions during the Olympics.
Seoul would lose face and credibility from Washington if the upcoming talks stop at arranging North Korean participation at PyeongChang. It must somehow develop the momentum to set the grounds for denuclearization talks.

The worst scenario is North Korea going back to its provocations by launching new missile tests after the Olympics. If that happens, Seoul would bear the blame for having given time to Pyongyang to advance its weapons program. It may not be able to argue against a military option. Seoul must be fully aware of the high stakes at the table.

JoongAng Ilbo, Jan. 8, Page 3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일 남북대화 지지에 나선 것은 평화적 해결을 원하는 우리로서는 절대 놓쳐선 안 될 호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 이후 본격화된 남북 대화 움직임에 대해 "지금 그들(남북한)이 올림픽에 관해 얘기하려 한다"며 "이는 큰 시작"이라고 지지의 뜻을 나타냈다. 비록 대북 접촉은 비핵화가 최종 목표라는 전제가 붙었지만, 그는 김 위원장과 직접 대화할 용의까지 있다고 밝혔다.
그간 군사적 옵션을 포함한 대북 압박 일변도의 트럼프가 이런 말을 했다는 자체가 예삿일이 아니다. 당분간 우리가 운전석에 앉아 평화적 대화를 통한 남북 문제 해결을 모색할 수 있다는 의미인 까닭이다. 게다가 트럼프는 "그들(북한)이 올림픽에 참가하는 걸 보고 싶으며 이를 100% 지지한다"고 모처럼 한국 정부와 똑같은 목소리를 냈다.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건 이번 트럼프 발언이 양날의 칼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번 평창 겨울올림픽 성공을 위해 내부 반발을 무릅쓰고 한·미 합동 군사훈련을 늦추는 데 동의해 줬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 남북대화의 성과가 그저 북한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참가 수준에 그치면 우리로서는 보통 낭패가 아니다. 한·미 양국이 바라는 건 이번 접촉이 평창을 넘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본격적인 대화로 이어지는 것이다.
더 나쁜 상황은 북한이 올림픽 이후 핵실험 또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과 같은 도발을 재개하는 경우다. 이렇게 되면 남북대화가 고도의 핵탑재 ICBM 개발을 추구해 온 북한에 시간만 벌어 준 꼴이 됐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우리가 결코 바라지 않는 군사적 옵션을 트럼프 행정부가 택할 명분을 주는 셈이 되는 것이다. 그런 만큼 정부는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는 비장한 각오로 남북대화에 임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