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th, North agree to joint Olympics team, common flag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outh, North agree to joint Olympics team, common flag

테스트

North and South Korea march together during the opening ceremony of the 2006 Winter Olympics in Turin, Italy. The countries agreed Wednesday to replicate the scene on Feb. 9 for the PyeongChang Games. [YONHAP] 남북이 2006년 이탈리아 토리노 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공동 입장하는 모습. 남북은 2월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때 이 모습을 재현하기로 수요일 합의했다. [연합]

Korea JoongAng Daily
Friday, January 19, 2018


North and South Korea agreed to form a joint women’s ice hockey team for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next month and to march side-by-side during the opening ceremony on Feb. 9 behind a white flag with a blue Korean Peninsula in the middle, a big step toward reconciliation after a year of rising tensions over missile and nuclear tests.

*reconciliation: 화해
*tension: 긴장

남북한은 다음달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여자 아이스하키팀을 남북 단일팀으로 출전하고 2월9일 개막식때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 입장하기로 합의했다. 지난 1년여 동안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으로 긴장이 고조됐던 한반도가 화해로 나아가는 큰 발걸음으로 내디딘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and the national Olympic committees of both countries will finalize the agreement when they convene Saturday at IOC headquarters in Lausanne, Switzerland.

*convene: 소집하다, 회합하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남북한의 국가올림픽위원회(NOC)가 토요일 스위스 로잔 IOC본부에서 회의를 열어 남북 합의 내용을 최종 결정할 것이다.


The two countries have combined teams only twice in international sport competitions before - for the World Table Tennis Championship in February 1991 and the FIFA World Youth Championship in July 1991 - but never did so for the Olympics.

과거에 남북한이 국제 스포츠 경기에서 단일팀을 구성했던 적은 딱 두 번 있었다. 1991년 2월 세계 탁구 선수권대회와 1991년 7월 FIFA 세계 청소년 선수권 대회이다. 올림픽에서는 단일팀을 출전한 적이 없었다.


The last time the two Koreas made a joint entrance in a global sport event was February 2007 during the Asian Winter Games in Changchun, China. The last joint entrance for an Olympics was in February 2006 at the Turin Winter Games in Italy.

*joint entrance: 공동 입장

국제 스포츠 행사에서 남북한이 마지막으로 공동 입장한 대회는 2007년 2월 중국 장춘에서 열린 동계 아시안 게임이다. 올림픽에서 마지막으로 공동 입장한 대회는 2006년 2월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동계올림픽이다.


The decisions were among 11 agreements hammered out in the latest round of inter-Korean talks. The working-level meeting, held Wednesday near the border on the southern side, began at 10 a.m. and ran late into the night, touching on a myriad of issues from the Olympics to cultural exchanges, reflecting the gap in official talks between the two countries of more than two years.

*hammer out: ~를 타결해내다
*a myriad of~ : 무수한

이 결정들은 최근 남북회담에서 타결한 11개 합의내용 중 일부다. 2년 이상 열리지 못한 남북 당국자 회담의 공백기간을 반영하듯 수요일 판문점 남측구역에서 오전 10시에 시작한 실무회담은 밤늦게까지 이어졌다. 올림픽 선수단 참가에서 문화교류에 이르기까지 무수히 많은 문제들을 협상했다.


When the Unification Ministry disclosed the 11 major points in a press release, several immediately drew squawks from local critics, who contended that South Korea was being too accommodating to a pariah state eager to drive a wedge between Seoul and its ally Washington, while attempting to buy time for its missile and nuclear development programs.

*squawk: 불평
*accommodate: 수용하다
*pariah state: 불량국가

통일부가 11개 합의내용을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하자 곧바로 몇 가지 불평들이 나왔다. 일부는 한국과 미국을 이간질 하려는 불량국가의 요구를 너무 많이 수용한다고 비난했다. 또 일부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기 위해 시간을 버는 수작을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One had to do with North Korea’s Masikryong Ski Resort, a pet project of leader Kim Jong-un, which opened in 2014 on the hopes it would attract foreign tourists and earn foreign currency for the cash-strapped regime. The luxury project failed and is virtually deserted today, North Korea experts say.

*pet project: 특히 좋아하는 사업
*cash-strapped: 재정난에 처한

합의내용 중 하나는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이 직접 챙겼던 마식령 스키장과 관련이 있다. 마식령 스키장은 외국인 관광객을 끌어들여 재정난에 허덕이는 북한에 외화를 벌어다 줄 것이라는 계산으로 2014년 개장했다. 이 사치스러운 스키장 사업은 실패로 끝났고 현재 사실상 버려져 있다고 북한 전문가들이 말한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lee.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