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rting sanction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kirting sanctions (kor)

The two-day visit by Hyon Song-wol, leader of North Korea’s Samjiyon Orchestra, drew attention not only from South Korea but also from foreign media including CNN. Cameras captured the moments of her smiling without answering questions or having breakfast.

At the meeting on Security and Stability on the Korean Peninsula in Vancouver on Jan. 16, U.S. Secretary of State Rex Tillerson said, “We should not be naive about their intent nor should we be blinded by North Korea’s charm offensive.”

But Pyongyang is gearing up with its charm offensive even though it is not confirmed whether Kim Jong-un’s sister Kim Yo-jong,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Organization and Guidance Department, will lead the North Korean delegation to the Olympics.

As a reason for delaying Hyon’s visit by a day, North Korea argued that South Korean media made a frivolous attempt to link North Korea’s participation in the Olympics to a potential violation of international sanctions. But Washington is concerned that the North’s participation could hinder sanctions on North Korea. Once the list of athletes is finalized,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ill review the sanctions related to North Korea’s participation.

Tillerson, a dove in the Trump administration, said that North Korea’s intention in engaging in talks while adhering to nuclear missile development was an attempt to seek financial assistance and have sanctions lifted through the goodwill of certain countries. Though he mentioned “certain countries,” he may actually be referring to South Korea.

A State Department source said that if any member of the North Korean delegation is restricted to travel by the UN Security Council or the United States, the UN Security Council’s sanctions committee would consult the U.S. for a temporary lift of the ban. While Kim Jong-un’s sister Kim Yo-jong is not restricted by the UN Security Council, she is on the U.S. sanctions list. That requires prior arrangement with the United States.

It is more than travel restrictions for individuals. As the provision of accommodation and transportation for the North Korean delegation during the Games does not involve direct assistance, it will be excused upon discussion. Because the United States does not allow the direct and indirect export of its products or services to North Korea, it needs to be checked if the service provided to the North Korean delegation includes anything from the United States. There are obstacles to overcome in order to maintain the Korea-U.S. alliance and cooperation while encouraging the reconciliatory mood of the PyeongChang Olympics.

North Korea may argue that they are attending the sports events of the Olympics without asking for cash or the reopening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It believes they are wrongfully accused for violating sanctions. What about North Korea accepting peace talks for denuclearization to help clear the suspicion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at Pyongyang is using the Olympics as propaganda to get recognition for its nuclear armaments?

Furthermore, what if Kim Jong-un led the delegation? The sanctions controversy would subside and PyeongChang will be a festival of peace.

JoongAng Ilbo, Jan. 23,Page 30

*The author is the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UNG HYO-SIK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의 이틀간의 방남은 한국은 물론 CNN을 비롯한 외국 언론에도 큰 관심을 받았다.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 없이 미소만 짓거나 아침식사 때 젓가락질하는 모습까지 카메라에 담겼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6일 캐나다 밴쿠버 한반도 안보회의에서 “북한 매력 공세(charm offensive)에 눈멀어선 안 된다”고 한 경고가 무색할 정도다. 평창 겨울올림픽 대표단 단장으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 온다면 매력 공세의 강도는 훨씬 더 셀 거다.
북한은 현 단장의 방문을 하루 연기한 이유로 북한의 올림픽 참가에 대해 “제재 위반 여부니 뭐니 하는 경망스러운 언행”을 문제삼았지만 대북 제재가 훼손될 수 있다는 미국의 우려는 실재한다. 대표단 명단이 확정된 후 본격적으로 시작될 한·미 양국의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관련 제재점검 협의가 중요한 이유다.
트럼프 행정부 내 대화파인 틸러슨 장관도 “북한이 핵미사일에 계속 집착하면서 대화에 나선 의도는 일부 국가의 선의를 이용해 제재를 해제해 주길 바라고, 어떤 형태로든 재정 지원을 얻으려고 시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국가라고 완곡히 표현했지만 한국을 지칭한 것이다.
국무부 관계자는 “북한 평창올림픽 대표단 가운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나 미국 여행금지 대상 인사가 있으면 안보리 제재위원회와 우리와 협의해 일시 제재 면제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여정 부부장의 경우 유엔 안보리의 제재 대상은 아니지만, 미국 제재 명단에 포함돼 있기 때문에 미국과 사전 협의가 필수적이다.
비단 개인에 대한 여행 금지 제재뿐이 아니다. 올림픽 기간에 북한 대표단에 대한 숙식 및 교통 편의 제공도 직접적인 금품 제공은 아니어서 양해를 받을 가능성이 크지만 일단 협의해야 할 항목이다. 미국은 자국의 재화 또는 서비스를 북한에 직간접 수출 또는 재수출할 수 없도록 하고 있어 대표단에 제공되는 서비스 등에 미국산이 없는지도 사전 점검이 필요하다. 평창올림픽의 남북 화해 분위기를 살리면서 한·미 동맹의 북핵 공조도 깨지 않기 위해 넘어야 할 문턱이 많다는 뜻이다.
북한으로선 스포츠 행사인 올림픽 참가이지 현금을 요구하거나 개성공단을 재개하자는 것도 아닌데 제재 위반을 운운하느냐고 발끈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북한 스스로 평창을 핵 무력을 인정받는 선전장으로 활용하려 한다는 국제사회의 의심을 불식시키기 위해 비핵화 평화회담을 수용하면 어떨까. 더 나아가 김정은 위원장이 통 크게 대표단을 이끌고 방남하면 어떨까. 그러면 제제 논란은 사라지고 평창은 바야흐로 평화의 제전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이게 평창의 꿈만으로 그칠까.
정효식 워싱턴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