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guest or party poop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elcome guest or party pooper? (kor)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confirmed he is coming to the opening ceremony of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despite earlier speculation that he would skip the event in protest of the Seoul government’s criticism of the 2015 settlement of Japan’s wartime sexual slavery of Korean women.

We cannot be entirely comfortable about Abe’s arrival, as he told reporters he would be going to Korea to make it clear that his government cannot accept Seoul’s call for a more sincere apology and its refusal to regard the settlement of the comfort women as a final solution.

Abe said he also wants to express concerns about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s engagement of Pyongyang in spite of clear North Korean nuclear threats.

Abe could be like a not entirely welcome guest crashing a party instead of a participant in true celebrations. Some suspect Abe was pressured by Washington to attend the opening ceremony.

Still, Abe will raise the profile of the event in the absence of leaders from other global powers — the United States, China and Russia.

Since the two are engaged in truly controversial subjects, the leaders should talk frankly and try to come to a common understanding. We cannot leave bilateral ties icy for long. The relationship could worsen if Seoul proceeds with its plan to liquidate a foundation created under the 2015 agreement.

Moon must use the momentum of Abe’s visit to find a breakthrough in bilateral relations. Differences can be ironed out if both parties talk sincerely. If they cannot find a compromise, chilly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may go on for a lengthy period. Moon must persuade Abe of his policy of separating issues of the past from those of the future.

The trilateral alliance among Seoul, Washington and Tokyo is essential against Pyongyang’s mounting nuclear threats.

JoongAng Ilbo, Jan. 25, Page 30


안 오겠다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평창 올림픽 개막식에 참가하기로 방향을 튼 것은 여러모로 다행한 일이다.
아베 총리의 방한이 마냥 환영할 사안이 아닌 것은 분명하다. 그 자신이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의 새 조치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음을 직접 전달할 생각"이라며 항의할 뜻을 분명히 밝힌 까닭이다. 우리 정부의 대북제재 완화 움직임과 관련해서도 "(반대 입장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전하고 싶다"고 했다. 올림픽 개막을 축하하며 화기애애해야 할 한·일 정상 간 만남이 자칫 어색해질 수도 있다. 한쪽에서는 미국에 등 떠밀린 아베 총리가 억지로 참석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그럼에도 한반도 주요 4강 중 미·중·러 정상들이 개막식 불참을 통보해온 상황이어서 아베 총리의 참석은 여간 반갑지 않다.
기왕에 아베 총리가 와서 민감한 두 현안을 꺼낼 게 틀림없다면 이참에 문 대통령과 솔직하게 터놓고 얘기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얼어붙은 한일관계를 이대로 놔둘 수는 없다는 게 양 국민의 똑같은 생각이다. 하지만 최근에도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세워진 화해·치유재단을 청산하겠다는 정부 방침이 보도되는 등 양국 관계는 더 악화할 상황에 놓여있다.
그러니 이번 아베의 방한을 한일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상대에 대한 감정이 아무리 격해도 서로 얼굴을 마주하고 이야기하다 보면 화가 누그러지면서 타협점을 찾는 경우가 많다. 이번에 관계 개선의 불씨를 살리지 못하면 상당 기간 두 나라 사이가 나아질 계기를 찾기 어렵다. 문 대통령은 과거사 문제와 다른 미래지향적 현안은 나눠서 다루는 '투트랙 접근'을 일본 측에서도 받아들이도록 아베 총리를 잘 설득해야 할 것이다. 북한 핵 위협을 앞두고 한·미 동맹과 함께 일본과의 외교·안보적 협력도 어느 때보다 중요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