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y deserve bett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y deserve better (kor)

Thousands of replies were posted on the JoongAng Ilbo article titled, “Working at a Dumpling Restaurant and Making the National Team: the Candlelight Generation and the Joint Team Controversy.” Most criticized the decision to form a joint women’s ice hockey team of South and North Koreas for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without convincing the players in advance. Some were angry because the 22-member roster would include three North Korean players, and as a result, four South Koreans would not be able to play.

But some also criticized the South Korean team members. “Stop whining as South Korea would not be able to compete in the Olympics if South Korea wasn’t hosting.” “South Korea is ranked 22nd and is appearing in the Olympics as a favor for the host country. Germany is ranked at 8th place but cannot participate in the Olympics.”

In 2010, the automatic qualification of the host country was abolished. This time, South Korea regained the automatic qualification as the host, but it didn’t come easily. In December 2014, the International Ice Hockey Federation (IIHF) asked the Korea Ice Hockey Association to meet certain conditions, such as reasonable performance, a competent foreign head coach and inclusion of naturalized foreign athletes. The IIHF made these demands for reasons.

The South Korean women’s ice hockey team was a “punching bag” until seven years ago. Between 1999 and 2011, the South Korean national team participated in four Asian Games and lost all of the 15 matches. The team scored four goals while opponents made 242. The sport garnered little attention, but the players did not give up the Olympic dream and worked hard.

Shin So-jeong, the goalie, went to Canada to study. Forward Han Su-jin gave up her dream of becoming a pianist, working at a dumpling restaurant in Japan and playing the sport. The IIHF recognized the passion of the South Korean athletes and efforts of the association, and allowed the automatic qualification in 2014. In April 2017, the South Korean women’s ice hockey team defeated Great Britain, the Netherlands, Australia, Slovenia and North Korea and was promoted from the IIHF Women’s World Championship Division 2 to Division 1.

Germany not qualifying has nothing to do with South Korea. Eight nations participate in Olympic ice hockey, and the first to fifth ranked countries automatically qualify, while two teams are determined in the preliminary rounds. Germany was taken out by Japan.

The joint team began training on Jan. 25. In the first match against Switzerland on Feb. 10, four South Korean players will be in the spectators’ seats without wearing uniforms. Lee Min-ji, who did not make the final 22-member roster, wrote on her social media, “Every minute and second in the game is important to the athletes. I don’t know how sacrificing a few minutes is not considered a lost opportunity.”

JoongAng Ilbo, Jan. 25, Page 29

*The author is a sports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PARK RIN


'만둣집 알바로 국대 됐는데, 단일팀에 들끓는 촛불 세대' 기사에 수천 건의 댓글이 달렸다. 대부분은 선수들과 교감도 없이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구성을 강행한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이었다. 22명의 출전엔트리에 북한 선수 3명을 포함하도록 해 결과적으로 한국 선수 4명이 뛰지 못하게 된 데 분노하는 이들도 많았다.
그런데 일부는 비난의 화살을 한국 선수에게 날리고 있었다. '한국은 개최국 자동출전권 아니었으면 올림픽 무대를 밟지 못했을 텐데 그만 좀 징징대라' '특혜받은 세계 22위 한국 탓에 세계 8위 독일이 올림픽에 나서지 못했다' 등의 주장이었다.
올림픽 아이스하키의 개최국 자동출전권은 2010년 폐지됐다. 한국이 자동출전권을 받은 건 맞지만 그냥 얻은 게 아니다.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은 2013년 12월 대한아이스하키협회에 ^합당한 경기력 ^수준급 외국인 감독 ^귀화 선수 영입 등을 요구했다. IIHF가 이런 요구를 한 데는 이유가 있다.
한국 여자아이스하키는 7년 전까지도 '동네북' 신세였다. 1999~2011년 네 차례의 아시안게임에서 15전 전패를 기록했다. 4골을 넣는 동안 242골을 먹었다. 무관심 속에서도 선수들은 올림픽 출전의 꿈을 접지 않고 피와 땀, 그리고 눈물을 흘렸다.
골리 신소정은 아이스하키를 잘하고 싶어 캐나다로 자비 유학을 떠났다. 포워드 한수진은 피아니스트 꿈을 접고 일본에 건너가 만둣집 아르바이트를 하며 퍽을 때렸다. IIHF는 한국 선수들의 이런 열정과 협회의 노력을 인정해 2014년 자동출전권을 줬다.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는 지난해 4월 세계선수권 디비전2(4부리그)에서 영국·호주·네덜란드·슬로베니아·북한을 연파하고 디비전1(3부리그)로 승격했다.
독일이 탈락한 게 한국 탓이라는 것도 어불성설이다. 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는 8개국이 참가한다. 1~5위는 자동출전이고, 나머지 두 팀은 최종예선에서 정한다. 독일은 같은 조 일본에 밀려 탈락했다.
남북단일팀은 25일부터 합동훈련에 들어간다. 그런데 다음 달 10일 첫 경기인 스위스전에선 한국 선수 4명이 유니폼도 입지 못한 채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 대표팀 최종엔트리 23명에 들지 못한 이민지는 소셜미디어에 '선수에게는 경기에 나가는 1분 1초가 소중한데 단 몇 분이라도 희생하는 게 어떻게 기회 박탈이 아니라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올림픽을 위해 수년간 희생한 데 이어 단일팀을 위해 또 한 번 희생한 선수들에게 돌을 던지는 그들은 도대체 누구인가.

박린 스포츠부 기자 [rpark7@joongang.co.kr]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