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s landi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oon’s landing (kor)

President Moon Jae-in’s approval rating slipped below 60 percent in just two weeks after staying above 70 percent ever since taking office in May of last year.

The Blue House was chagrined by the sudden dip in public evaluation, especially to see that people in their 20s and 30s, who had been the driving force to put Moon in office, were part of the trend.

The young hardened against the hugely popular president for his administration’s tough stance on cryptocurrency trade and for sacrificing the national women’s ice hockey team to form a joint team with North Korea during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without seeking the players’ approval.

Moon brought senior aides and government officials to the Blue House and demanded “radical” action to create jobs for the young. Youth unemployment hit 9.9 percent in December, a level unseen since 2000.

Moreover, the president cannot afford to lose the confidence of young voters who have turned cynical regarding his promise to deliver fair and communicative governance and be different from past presidents. Still, Moon’s score is not that bad, keeping at 59.8 percent in his second year, though it has sunk from a starting point of 84.1 percent.

But what concerns the Blue House is that the downward spiral took place in just the last two weeks. Also, the fall has taken place among all age groups, in all areas and among people of all ideological preferences.

Moon’s approval rating has been in line with the ratio of people favoring the impeachment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The rating slipped below 70 percent from the third week of January, indicating some people who supported Park’s removal began to lose confidence in Moon. The dip was most conspicuous among voters with no party preference, falling as much as 13.8 percentage points to 36.7 percent.

The cause is not difficult to find. The administration has been stumbling on the domestic and foreign fronts. It was forceful on public-related policies, hiking the minimum wage, stomping all over the cryptocurrency market and banning English classes in preschool establishments without conferring with experts or public opinion.

It upset the public by forcing the formation of a joint ice hockey team just ahead of the Games and overly pampering the North Korean delegation to the point that it drew sneers that the PyeongChang Olympics are turning into the Pyongyang Olympics.

Yet it said nothing about Pyongyang’s plan of holding a massive military parade on the eve of the Olympics. The administration must check itself before it’s too late.

JoongAng Ilbo, Jan. 26, Page 30


전 지역•세대•계층의 하락 의미 새겨야
협치와 탕평 약속한 취임사 기억하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처음으로 50%대로 떨어진 데 청와대가 놀라긴 한 모양이다. 특히 암호화폐 규제와 평창 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문제로 핵심지지층인 20, 30대 젊은층이 반란 수준의 이탈 현상을 보이고 있는 데는 당황한 표정이 역력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열린 청년일자리 점검회의를 직접 주재한 것도 분노한 젊은층 달래기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청년실업률이 2000년 이후 최고인 9.9%까지 치솟은 것도 심각한 일이지만, 대통령 취임 일성이었던 ‘공정’과 ‘소통’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과거 권위주의 정권의 일방통행이 답습되는 데 실망한 2030들을 내버려둬서는 안 된다는 위기의식의 발로인 것이다.
하지만 2030의 표심만 고심하기엔 이번 여론조사가 주는 함의가 더욱 크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지지율이 취임 때 84.1%로 출발해 7개월이 지나도록 70%대의 고공행진을 한 것과 비교하면 추락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사실 집권 2년차에 59.8%의 지지율이란 여전히 높은 것이다. 하지만 2주째 오차범위를 넘는 큰 폭 하락이 이어진 것은 물론, 충청권을 제외한 모든 지역과 모든 연령대, 모든 정당 지지층, 모든 이념성향을 막론하고 지지율이 떨어진(리얼미터 1월4주차 조사) 것은 수치로만 해석할 수 없는 의미가 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줄곧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찬성 여론과 비슷한 70% 수준의 유지하다 1월 3주차(67.1%)부터 깨지기 시작한 것은 탄핵 지지층에서 문 대통령에게 등을 돌리는 사람들이 나오기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의 지지율이 36.7%로 가장 큰 하락폭(13.8%포인트)을 보였다는 것이 이를 방증한다.
이 같은 하락의 원인은 분명하다. 최근의 각종 정책 혼선과 믿음이 가지 않는 서투른 대처 탓이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후유증, 가상화폐 규제와 어린이집 영어교육 금지 등 연이은 정책 혼선, 여기에 더해 남북 단일팀 구성 논란과 현송월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장에 대한 과잉의전 등 대북 저자세, ‘평양 올림픽 논란’, 올림픽 개막 전날 대규모 열병식을 강행하겠다는 북한에 무력한 안보 불안감, 부동산 보유세와 재건축 부담금 논란 등 열거하자면 입이 아플 정도다.
이런 문제들은 젊은층뿐 아니라 전 세대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어차피 보수나 무당층의 지지를 유지하기는 어렵고 2030이나 진보층 등 핵심지지층은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생각해서는 곤란하다. 그렇게 가다가는 대선 때 득표율인 41.4% 수준까지 떨어지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개혁은 말할 것도 없고 여소야대 정국에서 원활한 국정운영 동력마저 잃고 야당에 이리저리 끌려 다니다 퇴임을 맞게 될지도 모른다.
지금이라도 과감하게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 공약사항이라 하더라도 버릴 건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 그걸 이해 못할 국민들이 아니다. 그러기 위해 문 대통령에게 협치와 탕평을 약속했던 대통령 취임사를 다시 한번 일독하기를 권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