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amwork at risk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eamwork at risk

30-year-old Sarah Murray is the head coach for the Korean women’s national ice hockey team for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The Canadian — who has been with the team for four years — trains the players in unusual ways. One of her peculiar techniques is a pantomime game. A player is given a message which she has to convey with facial expressions and gestures. Her teammates must figure out the message. It is a way of training players to communicate during the game, in which pucks move at a speed of 200 kilometers (124 miles) per hour.

Forming a joint women’s national hockey team with North Korea has generated a very heated controversy that suggests a crucial lack of empathy by the government. The authorities did not consider the special nature of sports — especially ice hockey. Their biggest mistake was to think that including the best players from South and North Korea would make the joint team better. Prime Minister Lee Nak-yeon said, “Some Korean players also think that they can win by adding talented North Korean players.”

Such thinking is understandable as three joint teams of the past were successful. At the World Table Tennis Championship in Chiba, Japan, in 1991, the Korean women’s double team beat an allegedly unbeatable Chinese team. In June of the same year, a unified soccer team also pulled off a great result at the FIFA World Youth Championship in Portugal. The Korean team beat Argentina and advanced to the quarterfinal. At the 2011 Qatar Peace and Sport Table Tennis Cup, the men’s team won the title, and women’s team finished in second place.

But it is a miscalculation to expect such a success in ice hockey, which is different from other sports. Among the three unified teams of the past, two were table tennis, which is basically an individual match. Double games also have two players alternate.

However, ice hockey requires teamwork perhaps more than any other sport. Six players are on the ice, and 22 players alternate as the sport is so exhausting. A player who commits a foul needs to leave the ice for a while. The roles and strategies need to change according to the situation. It would be nearly impossible for the North Korean members to learn all the strategies for each position in such a short period of time.

When asked about concerns about the unified team, former head coaches simply mentioned “teamwork.” Players need to cooperate and have solid teamwork to win. It requires absolute trust to pass to a teammate in a better position even when one is given a chance at a goal. It takes time to build trust with other players and polish the teamwork.

Teamwork was also important for the joint youth soccer team, and it was successful for a reason. In 1991, the unified team was agreed upon four months before the tournament, followed by joint training in South and North Korea, which began 40 days before the matches.

This time, the ice hockey team gets a maximum of two weeks. The single team will play against Sweden (fifth place in the world ranking), Switzerland (sixth) and Japan (ninth). They are all ranked far higher than Korea’s 22nd place. Korea is determined to defeat Japan, but without teamwork, it can hardly happen.

In “Strength to Love,” Martin Luther King Jr. wrote, “Nothing in all the world is more dangerous than sincere ignorance and conscientious stupidity.” If the joint team loses to Japan, how will the authorities deal with the criticism that they rushed to form a single team and ruined the result?

The joint team cannot be changed. For the best possible outcome, experts say two things are necessary. First, both South and North Korean athletes need to be convinced of the tough situation. Otherwise, they won’t have teamwork. As head coach Murray wishes, the joint team needs to meet as soon as possible to build their teamwork.

Nam Jeong-ho,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의 '언니 같은 감독' 세라 머리(30). 캐나다 출신의 그는 4년간 함께 뒹굴면서 희한한 훈련도 자주 시킨다. 그중 하나가 '팬터마임 게임'. 한 선수가 종이에 쓴 내용을 눈빛•몸짓으로 나타내면 동료들이 맞혀야 한다. 시속 200㎞의 퍽이 난무하는 격렬한 경기 와중에 순간의 제스처만으로 통하게 하려는 거다.

단일팀 논란을 보노라면 정부의 무심함에 기가 찬다. 당국은 넓게는 스포츠, 좁게는 아이스하키의 특별함을 헤아리지 않았다. 최대의 실수는 남북의 정예로 단일팀을 꾸리면 세질 거란 착각이다. "기량 좋은 북한 선수를 추가해서라도 승리하려는 마음이 우리 선수들 사이에 있다고 한다"는 이낙연 총리의 주장도 그래서 나왔을 것이다.

이런 인식은 세 번의 단일팀이 죄다 성공한 탓일 수 있다. 1991년 일본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여자 복식조는 무적이라던 중국을 꺾고 우승해 큰 감동을 낳았다. 같은 해 6월 포르투갈 청소년 축구대회도 그만하면 성공이었다. 남미의 강호 아르헨티나를 꺾고 8강까지 올랐다. 2011년 카타르에서 열린 피스앤스포츠컵 탁구대회에도 남자팀은 우승, 여자팀은 준우승했다.

그렇다고 이번에도 대박을 확신하면 큰 오산이다. 지금은 종목의 특성부터 완전히 다르다. 세 번의 단일팀 중 두 번이 탁구였다. 탁구는 기본적으로 개인경기다. 복식조차 한 번씩 잘 넘기면 된다.

하지만 아이스하키는 어느 종목보다 손발이 맞아야 한다. 팀당 6명이 뛰는 아이스하키는 워낙 체력 소모가 심해 22명이 돌아가며 투입된다. 격렬한 몸싸움으로 반칙 판정을 받은 선수는 한동안 퇴장해야 한다. 시시각각 상황에 맞게 역할과 전술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 이런 터라 투입될 북한 선수들이 짧은 시간에 각 위치에 맞는 전략을 익히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역대 대표팀 감독 몇몇에게 단일팀에 대한 가장 큰 걱정을 물었다. 그랬더니 "팀워크"라는 똑같은 답이 돌아왔다. 선수들이 돌처럼 뭉쳐 팀워크를 발휘해야 이길 수 있다. 자신에게 슈팅 기회가 왔음에도 팀 승리를 위해 더 나은 위치의 동료에게 패스하려면 절대적 신뢰가 필요하다. 이런 팀워크가 작동하려면 서로를 믿기 위한 최소한의 시간과 스킨십이 필요하다.

팀워크가 중요한 청소년 축구 단일팀이 성공한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91년에는 4개월 전 단일팀 결성이 합의됐고 남북을 오가는 합동훈련도 시합 40여 일 전부터 시작됐다.

하지만 이번엔 길어야 2주 남짓이다. 자칫하면 단일팀은 손발도 못 맞춘 채 스웨덴(세계랭킹 5위), 스위스(6위), 일본(9위)과 맞붙어야 한다. 죄다 한국(22위)보다 한 수 위다. 한국은 일본만이라도 꺾겠다는 각오지만 팀워크 없이는 이길 수 없다.

마틴 루서 킹 목사는 저서 『사랑할 힘』에서 이렇게 지적했다. "이 세상에 진지한 무지와 양심적인 어리석음보다 위험한 것은 없다"고. 일본에도 지면 당국은 "단일팀 구성에만 급급해 일을 망쳤다"는 비난을 어떻게 감당할 것인가.

물론 단일팀 합의를 이제 와 뒤집을 순 없는 노릇이다. 그나마 최선의 성과를 거두려면 두 가지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첫째, 남북 선수 모두가 이 상황을 진심으로 납득하도록 설득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팀워크가 생길 리 없다. 가뜩이나 감성이 예민한 여자 선수들이라 내분이라도 일어나면 그런 큰일이 없다. 둘째, 머리 감독의 바람대로 기왕 꾸릴 단일팀이라면 하루라도 빨리 만나야 한다. 그래야 최소한의 팀워크라도 다질 수 있지 않겠나.


남정호 중앙일보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