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power Kim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mpower Kim (kor)

Kim Dong-yeon,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and finance minister, defended the government against the criticism that its policy is often out of tune and uncoordinated. In a post on his Facebook page, he complained that the media cites quotes from officials out of context and publishes misleading headlines.

It is laudable for the economic chief to try to communicate with the public. But despite his defense, government policies have been confusing. Kim last summer repeatedly said the government is not considering hiking the property tax after ruling party leader Choo Mi-ae called for it to do so as an effective means to rein in runaway prices in the overheated housing market. Setting its economic policy direction for this year, the Finance Ministry said it would study the possibility of raising the property tax. The government has yielded to the order from the Blue House and ruling party.

Demands from the liberal ruling power have led to half-baked policies. The sudden push in the minimum wages and housing market without considering the downsides have caused broad side effects. Yet we do not sense any footprint of the deputy prime minister in these measures. He cannot make his voice heard under the overweight of the president’s aides. The Blue House placed the Justice Ministry in charge of policy on cryptocurrency and later referred it to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fter the minister’s controversial comments about shutting down exchanges.

Moon now gets a monthly report from Kim, but it will be meaningless if the deputy prime minister merely takes orders from the president. The economy should be left to the economic policy chief. The president should empower Kim and give him full authority on economic affairs to allow him to coordinate different government offices and spearhead policies after thorough study and discussions.

JoongAng Ilbo, Jan. 30, Page 30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어제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위 엇박자 논란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요컨대 정부 내 정책 엇박자가 없다면서 화살을 언론에 돌렸다. “때로는 전체 맥락은 고려되지 않은 채 일부만 인용되거나, 오해 살만한 제목이 뽑히는 아쉬운 경우도 있다”면서다.
국민 관심사에 부총리가 소통에 나선 것은 좋은 일이다. 하지만 페이스북 글 하나로 정책 난맥상을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것이 문제다. 김 부총리의 설명과는 달리 정부 내 엇갈리는 정책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보유세가 대표적이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 여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보유세를 인상해야 한다”고 하자 “보유세 인상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올해 경제정책방향에서는 “보유세 인상을 검토한다”는 표현을 포함시켰다. 결국 청와대와 여당의 주문을 받아들인 것이다.
이런 과정을 거쳐 섫익은 정책은 꼬리를 물고 있다. 너무 급격한 최저임금 정책, 수요를 억눌러 가격을 잡겠다는 주택정책은 현장에서 적지 않은 부작용을 초래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도 이 정책들에 대해 김 부총리의 적극적인 역할은 보이지 않는다. “문재인 정부의 실세들에 밀려 투명인간 취급되는 게 아닌가”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청와대는 암호화폐 역시 법무부 장관이 나섰다가 파동이 커지자 금융위원회를 통해 처리하도록 했다.
문 대통령이 김 부총리로부터 월례보고를 받기로 했지만 청와대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계속해선 의미가 없다. 근본적 대책은 정책 전문가인 경제부총리에게 실질적으로 컨트롤타워를 맡기는 것이다. 이를 위해선 문 대통령이 김 부총리에게 “경제는 당신이 대통령이야”라고 할 정도로 힘을 실어줘야 한다. 그래야 김 부총리가 중심을 잡고 균형 잡힌 정책을 펼 수 있다. 대통령은 결과에 대해 책임만 확실히 물으면 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Fixing the loopholes (KOR)

A terrible idea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