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Nara wa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Nara way (kor)

The 2015 Seoul-Tokyo settlement on Japan’s wartime sexual slavery of Korean women dominated discussions at the Korea-Japan journalists’ exchange program held in Tokyo and Nara Prefecture from Jan. 15 to 20. The Japanese could not understand why Koreans were hanging onto the closed deal and what they wanted out of Japan. Even pro-Korean scholar Tadashi Kimiya, a professor of Korean studies at the University of Tokyo’s Graduate School of Arts and Science, remarked that the government showed too much anti-Japanese sentiment and that the Japanese had been offended by the way the government readdressed the issue.

President Moon Jae-in launched a task force to probe the agreement reached by the former administration. The task force raised various questions, including how the behind-the-scenes deal between Seoul and Tokyo came to a sudden settlement. The government demanded a sincere apology and action toward the victims, but added it won’t press for a renegotiation.

A breakthrough in bilateral ties can be inspired by the city of Nara. Our group held a meeting with Nara Mayor Gen Nakagawa in a room named after the Korean ancient city of Gyeongju on the fifth floor of the city hall. The room was decorated with the landmarks of the capital of the ancient Shilla Dynasty (57 B.C.–A.D. 935) including photos of Bulguksa temple and Seokguram grotto, ancient maps, ceramics and other souvenirs.

“In 2020 when Tokyo holds the Summer Olympics, we will be celebrating the 50th year of sisterhood with Gyeongju,” he said. Tokyo and Seoul may have differences, but the thousand years of history of the two cities Nara and Gyeongju allow them to be more open and farsighted in their mutual relationship, he stressed.

Shogo Arai, Governor of Nara Prefecture, handed over a pamphlet in Korean that introduced the Asuka period and culture under the influence of Baekje. “Japan blossomed from international exchanges,” Arai said. “Nara is proud of its gains from overseas.”

The fad over K-pop and culture remains hot. Girlgroup Twice and boy group BTS are hugely popular among Japanese teenagers, said a veteran Japanese journalist. Those raving about Korean beauty products and style do not care where they come from, he noted. Regardless of the diplomatic standoff on the formal level, relations among local governments and civilians remain intact. “We live in a decentralized era when exchanges at city and citizen level can affect national level. What matters is how each individual sees a certain country,” Nakagawa said. The breakthrough in the Moon Jae-in government’s so-called two-track policy to separate history issues with economic and cultural affairs should be found at the local and civilian level.

JoongAng Ilbo, Jan. 30, Page 29

*The author is a politic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PARK YU-MI


지난 15~20일 일본 도쿄와 나라(奈良)에서 진행된 한·일 기자단 교류 프로그램에서 가장 큰 이슈는 한·일 위안부 합의였다. 현지에서 만난 일본인들은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으면서도 일본의 자발적인 후속 조치를 기대하는 한국 정부에 대해 “이해가 안 간다” “뭘 원하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한파인 기미야 다다시 도쿄대 한국학연구센터장조차 “한국 정부가 일본을 적대시하는 반일적인 색채를 너무 많이 띠었다”며 “문제 제기 방식에 대해 일본에서는 반감이 많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일 관계의 해법은 나라(奈良)에서 발견할 수 있었다. 지난 19일 나카가와 겐 나라시장과의 현지 간담회는 시청사 5층에 있는 ‘경주의 방(慶州の屋)’에서 진행됐다. 이 방에는 불국사와 석굴암 사진, 옛 지도와 그림·도자기 등 경주에서 전달받은 각종 기념품들로 장식되어 있다. 나카가와 시장은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이면 경주-나라시의 자매결연 50주년이 된다”며 “(정부 공식 창구인) 도쿄와 서울에서 얘기하면 어려운 문제가 많지만, 나라와 경주는 1000년의 역사가 있기에 큰 시각에서 장기적인 대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아라이 쇼고 나라현지사가 건넨 한글판 팸플릿에는 나라를 중심으로 하는 아스카 문화와 그 토대가 된 백제 문화를 소개하는 내용이 가득했다. 아라이 지사는 “일본은 국제 교류 덕분에 발전했다”며 “나라는 받은 것을 소중히 여기는 자부심이 있다”고 했다. 나라현은 현재 충남·전남도와도 활발히 교류하고 있다. ‘한류’로 대표되는 문화의 힘 역시 여전했다. 한 일본 중견 언론인은 “트와이스와 방탄소년단은 일본 고등학생들에게 인기가 많다”며 “한국 화장품이나 화장법을 SNS에 올리는 학생들은 그게 한국이든 어디든 상관이 없다”고 전했다. 인기 정치인인 고이즈미 신지로 자민당 의원은 최근 일본을 찾은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한국영화 ‘친구’를 7번이나 봤다. 트와이스엔 일본인 멤버들도 많이 있다”며 “양국 간 문화·예술 분야의 교류를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 관계는 껄끄럽지만, 지자체와 민간 영역의 한·일 교류는 자연스럽게 계속 이어지고 있다. 나카가와 시장은 “지금은 지방 도시끼리, 시민끼리 하는 교류가 국가를 움직이게 하는 시대다.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속에 있는 (상대국에 대한) 이미지 연결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원하는 ‘투 트랙’(역사 갈등과 경제·안보 협력 분리) 기조를 정착시킬 실마리는 거기 있었다.
박유미 정치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