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o sides of the same bitcoi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wo sides of the same bitcoin (kor)

Officials denied rumors about the government releasing another set of cryptocurrency regulations on Wednesday, but the correction didn’t stop investors from starting an online campaign encouraging others to vote against the governing party in upcoming legislative elections.

The latest development underscores the country’s undying interest in cryptocurrencies and the government’s distrust in the market. While some investors might be disgruntled by the meddling, authorities must nonetheless enforce some order in a trade still ripe with speculators in their 20s and 30s, a group that includes college students and young conscripts.

At the same time, the market cannot be seen entirely through a regulatory context. Despite government skepticism about these so-called fake currencies, tech companies have been rushing to engage in the trade.

This week, Naver announced it was entering the cryptocurrency business through its Japanese subsidiary Line. Kakao, which runs the country’s most widely used chat app, has invested in fintech start-up Dunamu, which runs its own cryptocurrency exchange. In September, the holding company of leading game publisher Nexon bought Korbit, Korea’s second-largest cryptocurrency exchange.

The investments by these three tech giants are not coincidental. They’re betting on a future with cryptocurrencies. Therefore, the market must be seen for its huge potential, not just its risks.

The fever has died down somewhat after the government required investors to use accounts with real names. Before, cryptocurrency traders were able to use anonymous accounts.

A blockchain association with 66 exchanges and research centers could ease confusion and set some order. The association plans to explore other areas of application for cryptocurrencies and develop indexes for measuring actual trade volume and fees.

A lack of detailed information has led to blind investment and losses. However, when various studies are made available to the public, the habitat for cryptocurrencies can evolve in a healthy manner.

JoongAng Ilbo, Feb. 2, Page 30


지난달 31일 정부가 암호화폐 대책을 발표한다는 소식이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가 정부가 공식 부인하면서 가짜 뉴스로 판명됐다. 그러자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총선 때 보자'를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 1위로 올리는 온라인 시위를 벌였다. 정부 규제에 대한 투자자들의 불만이 만만치 않음을 보여준다. 하지만 대학생과 군인을 포함해 20~30대 사이에 열병처럼 번진 암호화폐 투자 광풍을 방치하면 더 큰 후유증이 예상되는 만큼 시장 건전화를 위한 일정 수준의 규제는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
그렇다고 규제의 틀 안에서만 보는 것도 문제다. 국내 대표적인 정보기술(IT) 기업들의 최근 행보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네이버가 일본 자회사 라인을 통해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시장에 진출하기로 했다. 카카오는 이미 자회사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에 대규모 지분을 투자했고 게임업체 넥슨의 지주회사는 지난해 거래소 코빗을 인수했다. 인터넷과 게임산업을 이끄는 'IT 3인방'의 선택이라는 점에서 예사롭지 않다. IT 대표선수들은 암호화폐 시장의 미래에 베팅하고 있다.
발전 가능성과 투기 광풍이라는 암호화폐의 명암을 균형 있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 투기 열풍은 실명제를 비롯한 거래소와 금융회사의 책임성 강화라는 정부의 조치로 다소 진정되는 분위기다. 하지만 암호화폐에 대한 제대로 된 분석과 정보의 부재가 '묻지마 투자'를 부른 측면이 있다. 이런 점에서 암호화폐 거래소와 연구기관 등 66개 회원사가 모인 블록체인협회의 시도는 주목할 만하다. 협회는 암호화폐의 응용 가능성과 발전성을 평가하고 실질적인 거래량과 수수료를 반영하는 지수도 개발할 계획이다. 다양한 암호화폐의 장단점이 분석되고 이런 정보가 유통되면 암호화폐 시장과 관련 생태계를 건전하게 발전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