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브리핑] '가장 대중적이고 절박한 문학…' (‘The most common and desperation-filled writing of all…”)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앵커브리핑] '가장 대중적이고 절박한 문학…' (‘The most common and desperation-filled writing of all…”)

테스트



뉴스룸 앵커브리핑을 시작합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가장 대중적이고 절박한 문학'.

“The most common and desperation-filled writing of all…”


작가가 아니더라도 대부분의 젊은이들이 한번씩은 거쳐야 하는 과정이 있습니다.

Although they may not be writers, there is one customary writing experience that all young people have to go through:

*customary: 관습적인


취업을 위한 자기소개서죠.

Their resume or letter of self-introduction for job applications.


눈앞에 펼쳐진 백지 위에 짧게는 스무 해 혹은 서른 해 가까이 차곡차곡 나름대로 쌓아온 스펙과 인생을 정리해 내보이는 작업입니다.

In front of a blank white sheet of paper, one has to organize their lives and “specs” in order of what they have accomplished.


나는 잘났고

나는 둥글둥글하고

나는 예의 바르다는 사실을

최대한 은밀하게 말해야 한다. 오늘밤에는

- 오은 < 이력서 >

I am accomplished.

I am good-natured.

I am polite.

And I have to put down these facts as subtly as I can, tonight.

Oh Eun,

*subtle: 미묘한


젊은 시인의 말처럼, 그 얇은 백지 안에는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며 추리고 추린 한 장의 인생이 담겨 있습니다.

As the young poet said, on that one piece of paper lies the life of a person who has extracted, summarized, and sorted out their skills to the best of their abilities.

*extract: 추출하다
*summarize: 요약하다


본디 제품의 사용설명서 라는 의미를 줄여 만든 '스펙' 이라는 그 단어처럼 세상이 원하는 규격화된 기준을 채워야 함은 물론이고…자신이 타인보다 많은 역경을 극복해왔으며 타인과는 다른 특별한 능력을 갖추고 있음을 내보여야 하는 치열한 백지 한 장의 경쟁.

People need to be armed with “specs” in order to standardize their qualifications according to the expectations of society and they also have to prove that they have more potential than their competitors to make their one-page resume stand out from thousands of others.

*stand out: 두드러지다


그 두터운 중압감을 무거운 마음을 세상은 헤아리고나 있는 것일까…

Does society know of the young people’s depressed minds bearing so many burdens?

*depressed: 우울한


오늘 발표된 공공기관 채용비리 최종조사결과는 사실 더 이상 새로울 것도 없는 내용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s into illegal hiring practices in public institutions are hardly surprising anymore.


자신의 이력이 아니라 가족과 지인의 이력을 통해 누군가의 자리를 대신 비집고 들어간 사람들의 사례는 이미 세상에 넘쳐나고 있었으니까요.

There are already an overwhelming number of cases of those who were hired through the influence of their families and connections instead for their potential.


그러나… 저희 JTBC 보도에 따르면 부정이 적발된 이후에도 "이미 합격한 사람을 어찌할 것이냐"는 논리에 따라 그동안 관련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다 하니…

However, according to our JTBC reports, although this corruption was out in the open, nobody took any measures to fix the problem, using the reasoning of “What are you going to do with those who were already hired?” in their defense.

*disclosure: 폭로


얇은 백지 한 장.

The thin, blank sheet of paper.


그러나 안간힘을 다해 그 한 장을 채워내려 했던 젊음들은 무엇이 정의로운 법칙인가를 세상에 묻고 있었습니다.

But the young people who have poured their hearts out onto that sheet of paper were asking for justice in this world.


이력서 쓰기가 특기가 된 이력 위로

그나마의 스펙은 스팸으로 쌓이고,

눈 붉은 불면의 밤은 무겁고도 더디다

- 서숙희 < 원룸시대 >

While resume writing became a specialty

The scarce number of specs I have accumulate as spams

The sleepless nights with red eyes are heavy and slow

Seo Sook-hee,

*specialty: 특기
*scarce: 부족한


지금으로부터 꼭 3년 전인 2015년의 겨울에 앵커브리핑에서 인용했던 문구를 다시 꺼내듭니다.

I use this phrase from a poem that I used in the anchor briefing 3 years ago.


세 번의 해가 지나간 오늘.

After 3 years have passed,


잠 못 이루던 그 젊은이는 갈 곳을 찾았을까…

Today, has the sleep- deprived youth find his place in this world?

*deprived: 궁핍한


아니면 오늘밤도 가장 대중적이고 절박한 문학…자기소개서를 앞에 두고 눈 붉은 불면의 밤을 보내고 있을까…

Or tonight, would he still be working on the most common and desperation-filled piece of writing … and spend sleepless nights with his resume in front of him.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at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


Broadcast on January 29, 2018

Translated for January 31, 2018

Translated and edited by Lee Jae-lim and Brolley Genste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