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military parade nevertheles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military parade nevertheless (kor)

North Korea held a massive military parade to mark the 70th year of the founding of its armed forces on Feb. 8 this year — the eve of the opening of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With the event, the Kim Jong-un regime threw cold water on our government’s expectation for a peaceful Olympics. North Korea showed off most of its missiles, including the most advanced Hwasong 15 ICBM, this time. In a speech before the parade, however, Kim did not mention nuclear armaments.

The North kept its military parade intentionally low-profile, apparently so as not to cause unnecessary noise while North Korea has already gotten a non-military spotlight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rough its presence in Pyeongchang. It had been training over 13,000 troops and 200 military vehicles at an airport outside Pyongyang. Seoul and Washington advised Pyongyang to call off the military parade. “While we would prefer that this parade not occur on Feb. 8, it is our hope, and I know the hope of South Korea, that the North Koreans will join all the nations of the world in celebrating the athletes,” U.S. Under Secretary of State Steve Goldstein said a briefing on Jan. 31.

Pyongyang’s display of its latest ICBMs and nuclear warheads raised concern as it could be regarded as serious saber-rattling at a time when Washington is studying the option of a “bloody-nose” military strike. At the same time, Kim Jong-un’s decision to keep the parade relatively low-key and instead strengthen the profile of its delegation to the PyeongChang Games by including his younger sister, Kim Yo-jong, suggests that Kim may be serious about veering in a conciliatory direction.

Government intelligence experts believe that multiple layers of international sanctions have starting taking a toll on North Korea. They think the regime could shake under one or two more years of heightened sanctions. Washington maintains s hard-line stance. Stopping at the U.S. air base of Yokota in Japan on his way to Seoul, Vice President Mike Pence said the United States was “ready for any eventuality” with North Korea and that “all options are on the table.”

Our government must deal with the situation very carefully if it does not want to be exploited by North Korea. The government must use the Olympics to find solutions to the North Korean nuclear problem. But also, Kim Yo-jong must tell her brother how seriou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about denuclearization when she returns home.

JoongAng Ilbo, Feb. 9, Page 34


북한이 평창 겨울올림픽 전날인 어제 오전 평양에서 북한군 창군일을 기념한 열병식을 가졌다. 북한은 평창올림픽을 평화적으로 열자는 정부의 기대를 깨고 기어코 열병식을 실시한 것이다. 그러나 북한은 열병식이 있은 지 6시간이 지나도록 일절 보도를 하지 않고 있다. 북한 관영방송인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에도 한국전쟁 기록만 내보냈다. 과거 북한이 열병식을 중계했던 행태와는 전혀 달랐다. 이에 앞서 북한은 외신 초청도 취소했다. 평양에는 일부 외신기자들이 상주하고 있는데도 보도가 나오지 않는 것은 북한이 열병식 보도를 통제해서인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이처럼 열병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하지 않은 이유는 평창올림픽을 의식한 것으로 판단된다. 당초 북한은 평양 인근의 미림비행장에서 1만3000여명의 병력과 200여대의 차량을 동원해 열병식을 연습해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열병식이 올림픽에 영향을 줄 가능성을 우려했고 국민 여론은 열병식 취소를 요구했다. 미국도 북한이 올림픽에 앞선 열병식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스티븐 골드스타인 미 국무부 차관은 지난 1일 “열병식이 열리지 않는 것을 선호한다”며 “올림픽 선수들에 관한 것이어서 이를 훼방하는 어떠한 일도 일어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더구나 북한이 건군 70주년이란 명분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핵무기까지 등장시키면 그 자체가 새로운 도발이 될 것이라는 걱정도 나왔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열병식을 내부 행사로 돌리면서 혈육인 김여정을 올림픽에 참석시킨 데는 올림픽에 거는 기대가 크다는 점을 말한다. 북한이 본격화된 유엔 등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사면초가에 있어서다. 정보당국 관계자는 “대북제재가 상당한 효과가 있다”며 “제재 수위를 높이면 북한은 1∼2년 내에 체제 위기에 봉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어제 서울에 도착한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방한 직전 일본 요코다 미 공군기지에서 “미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맞서 모든 옵션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있다”며 “만일의 사태(eventuality)에 대해서도 준비가 돼 있다”고 북한에 경고했다. 미 재무부도 “몇 주안에 그 무엇보다도 강력한 대북제재를 공개하겠다”고 그제 밝혔다. 따라서 이젠 북한이 답할 차례다. 김 위원장의 의지를 갖고 온 김여정은 겨울올림픽만 볼 게 아니라 북한의 비핵화를 원하는 엄혹한 국제현실를 정확하게 파악해야 한다. 정부도 이번 기회를 놓치지 말고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