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kward time’ for corporation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wkward time’ for corporations (kor)

The Olympics have long been the stage for not only top athletes but also corporations. The 1995 Summer Games in Atlanta was called the “Coca-Cola Olympics” as its logo was as omnipresent as the Olympics symbol. But Korea Inc. is distinctively low-key at Pyeongchang. The ongoing crackdown on corruption in top family-run chaebols has made it an “especially awkward time” for the country’s leading corporate names like Samsung to be plastering Olympic venues with their logos, according to a New York Times article.

The PyeongChang Olympics had hoped to generate as much as 21 trillion won ($20 billion) in corporate and consumer spending and 44 trillion won indirectly through promoting corporate brand value.

But companies are taking pains to keep themselves out of sight even after having had chipped in more than 1 trillion won to bring home the first Winter Olympics amid the ongoing chaebol reform. Although it is the leading sponsor of the Olympics, Samsung Electronics is not so eager at the Olympics while political and public criticism about the second court ruling that freed the heir Lee Jae-yong who had been jailed remains high.

Deliberating the same bribery case connected to the ousted President Park Geun-hye, the lower court delivered a jail term to Lotte Group chairman Shin Dong-bin and placed him immediately behind bars. Shin has chaired the local ski association since 2014 and was expected to encourage athletes throughout the Olympics. KT chairman Hwang Chang-gyu had his home and office raided while he was opening the promotion center for the company’s 5G technology. The clampdown on big corporate names has dampened corporate spirit in the Olympics.

Foreign names are instead benefiting from the absence of local peers. Intel stole the spotlight of the opening games with its fleet of 1218 drones and Jack Ma, executive chairman of Alibaba, drew media attention for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through a showy promotion center in Pyeongchang. While there is still some time left, the morale of the Korea Inc. must be revived to display their skills and potential through hard-won Olympics momentum on their home turf.

JoongAng Ilbo, Feb. 19, Page 30


평창 겨울올림픽이 중반을 넘어서며 순항하고 있지만 국내 기업들이 보이지 않고 있다. 올림픽을 통해 기업 브랜드를 널리 알려야 할 기업들이 왜 평창에서는 몸을 숨기고 조용하기만 한 걸까. 미국 뉴욕타임스도 “평창 올림픽에서 개최국 기업들의 모습을 볼 수 없는 기이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할 정도다.
역대 올림픽 개최국들은 국가적 위상과 개최국 기업의 브랜드 가치를 극대화하는 기회로 삼았다.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은 ‘코카콜라 올림픽’이란 야유가 쏟아질 정도였다. 당초 평창올림픽도 투자와 소비 지출 등 직접효과만 21조원, 기업 브랜드 가치 상승 등 간접효과는 44조원에 이를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국내 기업들은 위축된 분위기다. 평창올림픽 유치에 크게 기여했고, 1조원이 넘는 돈까지 대고도 전 세계에 브랜드 노출은커녕 꼭꼭 숨기로 작정한 것처럼 보인다. 올림픽위원회와 톱 파트너 계약을 맺은 삼성전자는 올림픽 TV 광고나 프로모션을 하지 않는 등 소극적인 모습이다. 이런 낮은 자세는 이재용 부회장의 대법원 상고심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지난 13일 롯데 신동빈 회장이 징역 2년6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것도 충격을 던졌다. 신 회장은 2014년부터 스키협회장을 맡아왔으며, 이번 겨울올림픽 기간 내내 평창에 머물 예정이었다. 또 5G 기술을 선보인 KT의 황창규 회장은 평창에서 홍보관을 개관하는 날, 압수수색을 당했다. 이런 반기업 정서에 기업들이 몸을 사리고 있는 것이다.
안타까운 점은 이런 사이에 외국 기업들이 평창을 휘저으며 재미를 보고 있다는 사실이다. 인텔은 드론 1218대를 띄워 평창의 밤하늘을 수놓았고, 마윈 알리바바 회장은 인공지능(AI) 홍보관을 세워놓고 전 세계에 기술력을 과시했다. 외신들까지 “평창에 한국 기업이 없다”고 앞다투어 보도하고 있다. 지금부터라도 반기업 정서를 가라앉히고, 국내 기업들은 남은 기간 동안 올림픽 마케팅의 기회를 최대한 살려내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