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ins of keyboard warrior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sins of keyboard warriors (kor)

Some people have made the Olympics an opportunity to be excessively vicious to athletes. After online attacks on a Canadian athlete drew media attention last week, a Korean athlete has now become a target. On Feb. 17, Seo Yi-ra finished the 1,000-meter short-track final with a bronze medal around his neck, but his social media accounts became a battlefield of insults and curses.

Towards the end of the race, Seo and a Hungarian skater got tangled and fell. Seo managed to get to his feet and come in third. However, some people took to social media to criticize him for blocking his teammate Lim Hyo-jun from passing him.

Despite these reactions from fans, the athletes felt that the race was fair. Seo said that it was good sportsmanship to do his best and skate until the end of the race. President Moon Jae-in watched the race and sent him a congratulatory message, praising him for getting back up and finishing.

It is not the first time that strong words have flooded athletes’ social media during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At the ladies’ 500-meter final on Feb. 13, Choi Min-jeong received a penalty and Canada’s Kim Boutin won the bronze medal. Afterwards, people sought out Boutin’s Instagram account and flooded her posts with insults in both Korean and English.

She ended up making her account private, and Canadian police and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launched an investigation to protect their athletes. At a press conference following the 1,500-meter final on Saturday, Boutin said that she did not think all Koreans were like that.

The curling team members are focused on playing hard every day, and, before entering the athletes’ village, they collect their mobile phones and give them to their coach. This is their way of not getting distracted from online chatter.

Mixed doubles coach Jang Ban-seok said, “Many people leave them encouragement, but there are also really terrible comments. An athlete could be mentally affected by them.”

Lee Ki-jeong of the mixed double team said, “Forty out of 50 comments on articles about other athletes are groundless criticisms. I hope fans could cheer for athletes without being too emotional.”

Everyone has the freedom of speech in a democratic society, but vicious comments and anger only encourages extreme division and social discord. Emotional comments by “keyboard warriors” affects the athletes.

People need to realize that their careless posts and comments can hurt others.

JoongAng Ilbo, Feb. 19, Page 29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YU SUNG-KUK


일부 네티즌의 '악성 댓글'이 위험 수위를 넘어섰다. 캐나다 선수에 이어 이번에는 우리 선수를 조준했다. 지난 17일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에서 3위를 기록해 동메달을 딴 서이라 선수의 소셜미디어 계정은 욕설이 난무하는 '전쟁터'가 됐다.
남자 1000m 결승전 막판 서이라는 헝가리 선수와 엉켜 넘어졌다. 서이라는 가까스로 다시 일어나 달린 끝에 3위로 골인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서이라가 길을 막은 탓에 동료인 임효준이 인코스 추월을 시도할 수 없었다며 서이라에게 욕설과 비난을 퍼부었다.
그러나 정작 선수들은 아무 일도 없었다는 반응이다. 서이라는 "결승 라인까지 최선을 다하는 게 선수의 도리라고 생각해 끝까지 열심히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경기를 지켜본 문재인 대통령도 축전을 보내 "다시 일어나 끝내 달려 이뤄낸 결과"라고 칭찬했다.
평창올림픽 기간 '악성 댓글' 폭격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3일 쇼트트랙 여자 500m 경기에서 최민정이 실격을 당한 뒤 캐나다의 킴 부탱이 동메달을 차지하자, 네티즌들은 부탱의 소셜미디어에 몰려가 욕설을 퍼부었다. 급기야 부탱은 소셜미디어를 비공개로 전환했고, 캐나다 경찰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은 선수 보호를 위해 조사에 나섰다. 킴 부탱은 (최민정이 금메달을 딴) 여자 1500m 결승에서 동메달을 딴 뒤 기자회견에서 "모든 한국인이 다 그렇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매일 선전을 펼치고 있는 컬링대표팀 선수들은 선수촌에 들어가기 앞서 스스로 휴대전화를 걷은 뒤 감독에게 맡겼다. 네티즌의 '악플'에 시달리지 않기 위해 짜낸 고육책이다. 장반석 믹스더블 감독은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는 댓글도 있지만 도를 넘는 '악플' 도 많다. 선수들이 이런 악플을 보면 정신적으로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믹스더블 대표팀 이기정 선수는 "다른 선수들의 기사 밑에 달린 댓글을 보면 50개 가운데 40개는 아무런 근거도 없는 악플이다. 감정을 자제하고 차분하게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민주주의 사회에선 누구나 '표현의 자유'가 있다. 그러나 왜곡된 팬심과 굴절된 분노에서 나온 악성 댓글은 여론의 양극화와 사회적인 갈등만 부추길 뿐이다. 일부 '키보드 전사'의 감정적인 악플은 선수들의 경기력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댓글 실명제 등의 제도적 장치 마련에 앞서 네티즌 스스로 무심코 단 감정적인 악플이 칼보다 날카롭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여성국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