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ruthless U.S. trade offensiv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ruthless U.S. trade offensive (kor)

U.S. economists have raised their voices against the reckless, harmful trade protectionism under President Donald Trump. In an opinion piece on the New York Times, Harvard University’s Greg Mankiw said that the series of anti-foreign and import policy was against basic economic theory and logic.

Free trade was a major theme in Adam Smith’s 18th-century economics bible “An Inquiry into Nature and Causes of the Wealth of Nations.” As people find employment doing what they do best and rely on others doing what they do best, nations also should specialize in producing their specialties and freely trade to meet consumer needs, he said.

Prof. Mankiw cited a 19th-century theory on comparative advantage by David Ricardo to explain how trade is mutually beneficial. For instance, tennis champion Roger Federer may mow his lawn faster than anyone else given his athletic prowess, but it would be to his advantage and others to use his power on the court rather than on mowing. Trade restrictions interfere with markets and hurt growth, he warned.

The U.S. mainstream media joined the chorus of criticism against Trump’s nationalist trade policy. The Washington Post observed with disdain how Washington can pick a trade war with one of its major allies at a time when it is struggling to cope with nuclear-armed North Korea. The Wall Street Journal also warned of a backlash from harsh sanctions on steel imports as there are much more workers and jobs involved in steel-consuming industries than the steel-making industry in the United States. Steep tariffs can benefit U.S. employment temporarily, but will eventually hurt consumption, it argued.

So, how ready i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for a battle against Washington’s ruthless trade offensive? The trade negotiating division in the trade ministry cannot even install an assistant ministerial post in charge with designing its commerce strategy against this new trade environment. We can hardly expect “bold and confident” trade policies President Moon has demanded from the ministry when the government cannot even appoint a head for the negotiating division.

JoongAng Ilbo, Feb. 23, Page 30


경제학 교과서로 유명한 그레고리 맨큐 하버드대 교수가 최근 뉴욕타임스 칼럼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 조치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맨큐는 경제학의 아버지 애덤 스미스까지 거슬러 올라가 자유무역의 혜택을 설파했다. 개인이든 국가든 가장 잘 만드는 물건을 만들고 이를 자유롭게 교환하면 모두가 혜택을 누린다는 게 무역의 기본 이론이다. 데이비드 리카도의 비교우위론은 지난달 호주오픈 준결승에서 한국의 정현과 맞붙었던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의 예를 들었다. 페더러의 신체 능력으로 미뤄볼 때 그는 누구보다도 빨리 잔디를 깎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잔디 깎기에는 사람을 고용하고 페더러는 테니스를 치라는 게 리카도의 가르침이자 상식이다. 맨큐는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학의 기초조차 무시하고 마구 폭주한다고 비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워싱턴포스트(WP)도 사설을 통해 트럼프의 통상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WP는 북핵 위기 속에서 한국에 무역전쟁을 거는 것은 '무례하다'고 비난했다. WSJ은 “미국 철강 노동자는 14만 명이지만 철강을 소비하는 다른 산업 분야 노동자는 이보다 16배 많다”며 통상 마찰이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걱정했다.
관세로 무역장벽을 쌓으면 일시적으로 미국 내 고용을 늘릴 수 있겠지만 결국에는 미국 소비자들에게 부담이 전가된다는 것이다.
이처럼 미국 내부의 합리적 지식인들과 언론들이 비판을 쏟아낼 정도로 트럼프의 보호무역 조치가 폭주하는데, 우리는 긴장감 있게 대처하고 있을까. 통상교섭본부는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이라는 1급 자리를 신설하는 방안을 3개월째 확정짓지 못하고 있다. 부처 간 이견을 해소하지 못해서다. 통상 현안의 최전선에서 싸워야 하는 통상교섭본부가 이런 수준이라면 문재인 대통령이 그토록 강조했던 '당당하고 결연한 대응'을 시작이나 제대로 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