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브리핑] '단지 그대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Only because you are a woma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앵커브리핑] '단지 그대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Only because you are a woman…”)

테스트



1988년 2월.

It was February 1988.


경북 영양군에 살던 한 주부는 한밤중 귀갓길에 두 명의 치한을 만났습니다.

A woman living in Yeongyang County, North Gyeongsang Province, was attacked by two men on her way home.


그는 성추행범의 혀를 깨물어 더 큰 봉변을 간신히 피할 수 있었습니다.

She bit her molester’s tongue and managed to prevent further assault.

*molester: 치한

*assault: 공격


그러나 그는 가해자인 남성의 혀를 손상시켰다는 이유로 구속 기소됐습니다.

However, the victim was later imprisoned for injuring the man.


가해자 측 변호사는 피해자인 주부가 사건 당일 마신 술의 양과 시댁식구와의 불화 등을 거론하면서 그를 부도덕한 여성으로 몰아세웠고 검사는 폭행 당시 정황을 묘사하는 진술이 계속 바뀐다면서 법정에서 호통을 쳐댔습니다.

The assailant’s lawyer emphasized points such as the amount of alcohol that the woman had drunk that day and discord with her in-laws, turning the victim into an immoral woman while the prosecutor berated the victim at the trial for frequently altering her testimony.

*berate: 질책하다

*testimony: 진술


"정당방위로서 인정될 수 없는 지나친 행위"

“It is immoderate to accept the victim’s behavior as an act of self-defense.”

*immoderate: 과도한


징역 6월 집행유예 1년.

She was sentenced to 6 months of prison and a year of probation.


성폭력 피해자인 그 주부에게 내려진 1심 판결은 그러했습니다.

That was the verdict of the first trial for the victim of sexual assault.

*verdict: 판결


성폭력 피해자가 졸지에 폭행 가해자가 돼서 징역형을 받은 웃지 못 할 반전…

Overnight, the victim became an assailant of violence and was about to be sentenced...


그러나 세상은 오래된 관습에 젖어있었던 법원의 낡은 판결을 그냥 두지 않았습니다.

However the world did not allow the court's ruling, which was soaked with old habits of traditions


이 사건은 성폭력을 당한 여성이 취할 수 있는 정당한 자기방어는 어디까지인가에 대한 논쟁을 일으켜서 여성단체는 변호인단을 구성했고, 항소심 법원 앞에서는 여성 100여명이 피해자의 무죄를 외쳤습니다.

The case triggered a debate about the extent of self-defense that someone being sexually assaulted can take, while women’s rights advocacy groups organized a counsel of lawyers to defend the victim. A group of 100 women gathered in front of the court on the day of the appeal trial.

*appeal: 항소


사법부는 결국 2심에서 그에게 무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In the end, the court ruled the victim innocent at the second trial.


"단지 그대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Only Because You Are A Woman.”


영화의 제목을 기억하시는 분도 있으시겠지요.

Some of you might remember the title of this movie.


그 사건은 그렇게 연극으로도 영화로도 만들어져서 화제를 모았습니다.

The case was also made into a play and a movie.


+++

재판장님, 만일 또다시 이런 사건이 제게 닥친다면 순순히 당하겠습니다.

그리고 아무에게도 얘기하지 않겠습니다.

여자들에게 말하겠습니다.

반항하는 것은 안된다고, 얘기하는 것도 안된다고,

재판을 받는 것은 절대로 안 된다고 말입니다.

Your honor, if anything like this happens to me ever again, I will allow it to happen.

And I won’t tell anyone.

I will instead tell the women

Not to defy, not to tell

And never stand in front of the court for a trial.

*defy: 반항하다

+++


실화라고 말하기엔 너무나도 암울했던 과거.

It is too gloomy to say that it is based on a true story.


그러나 과거의 일이라 말하기엔 너무나도 생생한 현재.

But what is happening now is too real to say that it is something from the past.


그 비뚤어진 세상의 관습을 고발했던 그 영화의 원작과 각본을 쓴 인물은 바로…이윤택.

The person who wrote the much-talked-about film script shining a light on society's wrongdoings and customs was shockingly none other than Lee Youn-taek, who was known as a renowned playwright and producer.


"극단 내에서 18년 가까이 진행된, 관습적으로 일어난 아주 나쁜 행태"

“They were horrible misdeeds that have been habitually performed for almost 18 years within the theater company.”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성폭력을 오랜 기간 지속해왔던 그는 추행을 일컬어 '관습'이라 말했습니다.

He continuously repeated that his indescribable sexual violence were part of a “custom.”


이제는 기억마저 희미해진 그 영화의 제목처럼 단지 그대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그 모든 추한 관습을 감수해야 하는 세상이라면 힘을 가진 자가 말하는 관습이란 얼마나 무지막지한 것인가…

The saying sounds old like a faded memory of an old movie — If this is a world where have to endure these pathetic "practices" just because you are a woman, imagine how outrageous these "practices" would have been when a person with power conducts it.


그리고 그가 원작과 각본에 참여했다는 그 영화.

And the movie which he helped to write and to produce,


< 단지 그대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 의 처음은 이렇게 시작됩니다.

“Only Because You Are A Woman,” starts with the following phrase:


"피해자로 고통받고 있는 이 땅의 여성들에게 이 영화를 바칩니다"

“I dedicate this movie to all the women living in this country suffering as victims.”

*dedicate: 바치다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at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


Broadcast on Feb. 19, 2018

Translated for Feb. 21, 2018

Translated and edited by Lee Jae-lim and Brolley Genste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