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kes can’t win peac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Nukes can’t win peace

Anything can happen on the volatile Korean Peninsula. What appeared to be a dangerous flashpoint just a few weeks ago — with incessant missile and nuclear tests by North Korea and a violent exchange of threats between Pyongyang and Washington — has dramatically seen a conciliatory mood arise through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and the diplomacy inspired by the Games.

Kim Yo-jong, the younger sister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was all smiles and charm in Seoul and Pyeongchang despite all the media attention she attracted after crossing the border — the first member of the Kim dynasty to do so. She watched the joint Korean ice hockey team play against Switzerland and a performance by a North Korean art troupe alongside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The world’s attention is now on the two Koreas after Kim delivered her brother’s written invitation to Moon to attend a summit in Pyongyang, which the South Korean leader politely suggested would be possible when conditions are right.

U.S. Vice President Mike Pence scrupulously kept his gaze and his person as far away from Kim and Kim Yong-nam, Pyongyang’s nominal head of state, as he could finagle. Seoul, Pyongyang and Washington have all laid down their cards. The peninsula once again enters a testing time at the crossroads of peace and war.

Moon is finally in the driver’s seat in determining Korean Peninsula issues. While handing over her brother’s letter, Kim encouraged her host to become “the hero of opening a new chapter towards unification.” But there are too many stumbling blocks before Moon. He told his North Korean guests, “Let’s work towards making the conditions.” But it is Pyongyang that holds the key to determining Korea’s fate, as it was the actor that made the proposal to hold a summit.

Washington is the major factor in deciding the third inter-Korean summit. Seoul’s relationship with Washington was good at the time when the first inter-Korean summit was held in 2000. Washington struck a landmark deal with Pyongyang that year. In 2007, the six-party talks also led to an agreement on a denuclearization scheme before the second inter-Korean summit. But it is different this time. The leaders of Pyongyang and Washington still keep up their name-calling rhetorical volleys. Washington won’t take the heat off Pyongyang unless it takes decisive steps towards denuclearization.

Kim Jong-un must confront reality. North Korea defied international warnings and carried out three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tests and conducted its sixth nuclear test last year. It declared it has perfected a nuclear missile that can strike any part of the U.S. mainland. But that invited tougher international sanctions. With its sole and primary ally China joining the U.S.-led sanctions, Kim’s leadership could be seriously weakened around Sept. 9, when the country celebrates the 70th year of its founding.

Kim provoked U.S. President Donald Trump by saying the nuclear button was on his table in a New Year’s address. But as long as sanctions are in place, the country will run out of foreign currency and other supplies. The North Korean economy, whose reliance on external trade has reached 50 percent, could crumble. Instead of acting as a deterrent, nuclear armaments can backfire.

Unlike his predecessor Barack Obama, Trump is not a person of patience and understanding. He has no intention of tolerating the North Korean threat. He may take a decisive action before the mid-term election in November. The talk of a so-called “bloody nose” military strike is being publicly discussed in Washington. The White House reportedly abandoned Victor Cha — nominated as Trump’s first ambassador to Seoul — because he disagreed with the hawkish option. The U.S. Senate Committee on Armed Services also discussed a military option on North Korea on Jan. 30.

Scholars invited to the hearing advised against the option as any military strike — however limited — is highly risky and could lead to full-scale war, which goes against international laws as well as the U.S. Constitution. But it is obvious that Washington is seriously looking at the military option. This may have persuaded Kim to try a charm offensive.

Pyongyang must make a good judgment. Kim promised his people better living standards. But North Korea is getting more isolated and impoverished to the extent of risking collapse of the regime thanks to its nuclear pursuit. Just because it has a few nuclear weapons, North Korea could not dare to fight the mighty U.S. forces. If it keeps up its nuclear threats, South Korea, Japan and Taiwan would be forced to arm themselves with nuclear weapons. If South Korea adopts nuclear arms, North Korea will immediately lose its edge. North Korea does not stand a chance against South Korea with an economy 40 times bigger and backed by a high-tech military and the world’s superpow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bent on keeping up the momentum for dialogue. It has persuaded Washington to suspend joint military drills and earned exceptions to the international sanctions during the Olympics period. The United States has played along during the Olympics period, but is not happy about any easing of its maximum pressure campaign. South Korea’s younger generation won’t agree to an all-engaging détente towards Pyongyang, having witnessed the deadly military attacks and nuclear development in recent years. The government will be making a very big mistake if it makes concessions through the momentum of summit talks without tangible progress in denuclearization.

Before leaving South Korea, Pence spoke for Washington. He said that the United States won’t tolerate a “propaganda charade” and hoped the cozy mood between the two Koreas would sober up once the Olympics torch light goes off. If Pyongyang is really serious about summit talks with Seoul, it must make sincere move towards denuclearization. Otherwise the truce ends with the Olympics. Nuclear armaments cannot buy peace.

Lee Ha-kyung, the chief editor of the JoongAng Ilbo



73년째 두 동강 나 전쟁과 평화의 경계에 서 있는 한반도에서는 상상할 수 있는 그 어떤 일도 벌어진다. 북한이 쉴 새 없이 핵을 터뜨리고 미사일을 쏘아 올리면서 화약 냄새가 진동하더니 어느새 서울과 평창에서 화해의 축가가 들려오고 있다.

한국전쟁 이후 처음으로 내려온 ‘백두혈통’ 김여정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을 응원했다. 전 세계의 관심은 김정은이 제안하고 문 대통령이 받아들인 남북 정상회담으로 향하고 있다.

미국의 펜스 부통령은 ‘외교 결례’라는 비판을 감수해 가면서까지 의도적으로 북한 김여정과 김영남을 무시했다. 남과 북, 미국이 각자의 카드를 던진 셈이다. 한반도의 운명은 다시 한번 전쟁과 평화의 시험대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마침내 한반도 문제의 운전석에 탑승했다. 김여정은 오빠 김정은의 친서를 전달한 뒤 “통일의 새 장을 여는 주역이 되시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통일의 주역’이 되려면 해결해야 할 난제가 많다. 문 대통령은 “여건을 만들어 가자”고 했지만 실질적 열쇠는 “이른 시일 내에” 성사시키자는 북이 쥐고 있다.

문제는 한·미, 북·미 관계다. 2000년 1차 정상회담을 앞두고는 한·미 관계가 좋았고, 북·미 제네바 합의가 이뤄졌다. 2007년 2차 정상회담 전에는 6자회담을 통한 북핵 2·13 합의가 이뤄졌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어렵다. 정상회담으로 가기 위해서는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분명한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

김정은은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북한은 지난해 국제사회의 비난 속에서 세 차례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고, 6차 핵실험을 강행했다.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게 됐다면서 핵 무력 완성을 선언했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정의의 보검'이라는 핵이 고도화하면서 초강경 제재가 이뤄졌다. 미국이 주도하고 '혈맹' 중국이 적극 가세한 제재가 유지되면 정권 창건 70주년을 맞는 올해 9월 9일 무렵에는 김정은 체제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게 될 것이다.

김정은은 올해 신년사에서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며 트럼프를 자극했다. 하지만 제재가 풀리지 않으면 달러와 물자는 들어오지 않는다. 어느새 대외의존도가 50%까지로 높아진 북한 경제는 모래성처럼 무너진다. 핵이 '보검'이 아니라 점점 애물단지가 돼 가고 있다.

미국도 완전히 달라졌다. 트럼프는 오바마가 아니다. 북한을 방치할 생각이 없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김정은을 확실하게 다뤄야 할 필요가 있다. 미국에선 북한에 대한 제한적 선제타격을 의미하는 코피(bloody nose) 전략까지 등장했다. 여기에 반대한 한국계 빅터 차는 주한 미국대사 내정을 취소당했다. 이 무렵 상원은 군사위원회 청문회를 열어 북핵에 대응할 군사적 옵션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전쟁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고, 국제법과 미국 헌법 위배라면서 예방적 군사력 사용을 반대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가 대북 선제타격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음을 보여주는 정황이다. 김정은이 서둘러 평화 공세에 나선 것과 결코 무관치 않다.

그렇다면 북한은 현명한 판단을 내려야 할 것이다. 김정은은 인민들에게 “허리띠를 졸라매지 않도록 해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어렵게 핵 무력의 완성을 선언한 뒤에 오히려 고립과 빈곤, 체제 붕괴의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북한은 핵무기 몇 개로 압도적 군사 강국 미국을 상대로 싸울 능력이 없다. 북한의 핵 위협이 계속되면 한국·일본·대만도 핵무장 압력을 받게 될 것이다. 만에 하나 한국이 핵무장을 하는 최악의 상황이 오면 북한의 핵 보유 이점은 즉시 사라진다. 경제력이 40분의 1에 불과하고 재래식 전력도 열세인 북한으로선 최악의 결과다.

지금 문재인 정부는 대화의 불씨를 살려보려고 필사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올림픽 기간 중 한·미 군사훈련을 연기했고, 유엔과 미국을 설득해 대북제재 예외 조치를 이끌어냈다. 전쟁을 막기 위한 충정이다. 하지만 제재에 사활을 걸고 있는 미국은 불만이다. 이 정부의 가장 강력한 지지 기반인 2030세대조차도 시큰둥하다. 천안함·연평도 도발과 목함지뢰, 핵 개발을 보면서 북한에 대한 인식이 부정적으로 바뀌었기 때문이다. 이런데도 비핵화에 입을 꾹 다물고 정상회담을 제재 완화 카드로 이용하겠다면 문재인 정부를 사면초가에 몰아넣는 어리석은 선택이다.

펜스는 한국을 떠나기 전에 “올림픽 성화가 꺼지면 대북 관계의 해빙도 함께 꺼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게 미국의 본심이다. 미국은 “빛 샐 틈 없는” 강력한 제재 카드를 준비하고 있다. 북한이 정상회담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올림픽 성화가 꺼지기 전에 비핵화에 대해 성의 있는 입장을 내놔야 한다. 그것이 한반도에서 전쟁을 막고, 남과 북이 함께 사는 길이다. 핵으로는 평화를 얻을 수 없다.


이하경 주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