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Korea’s moral hazar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M Korea’s moral hazard (kor)

Regardless of sluggish sales, GM Korea’s employees have enjoyed all kinds of dreamlike perks: a free gift card for up to 50 liters (13 gallons) of gas, a so-called morale support allowance, year-end party expenses, a welfare benefit worth 300,000 won ($278) during Chuseok and Lunar New Year’s holidays, a subsidy of 800,000 won for kindergarten tuition, full coverage of middle and high school fees and up to 12 semesters of university tuition covered.

The benefits are not just financial. Family members of retired and long-term unionized employees get privilege scores in recruitment, reducing chances for other young people who are struggling to find jobs. Even when industrial sites are idle from reduced work hours and holiday periods, employees are guaranteed 70 percent of their average pay. This is why workers at the Gunsan factory in North Jeolla got their comfortable monthly paychecks even when the plant ran at 20 percent of full capacity.

We cannot find fault with collective bargaining terms settled between a union and management. But GM Korea’s situation is different. The company is laden with over 2 trillion won in losses and faces massive restructuring with one factory already closed. It demands a public bailout in order to sustain its business.

Even with the company’s fate at stake, the union stays carefree. It condemned GM for its decision to shut down the Gunsan factory, while indicating that it will take further action and demand government actions. But it does not show any will to share the cost. Tax funds cannot go into the company when workers are engrossed with their own interests.

Deputy Prime Minister and Finance Minister Kim Dong-yeon said the government will consider aid upon seeing responsible actions from all stakeholders — the shareholders, creditors and the union — on top of a long-term turnaround outline from GM. The union cannot be an exception. Taxpayers will be closely watching to see whether authorities keep to their set of conditions for offering relief.

JoongAng Ilbo, Feb. 24, Page 26


50L 상당 주유권에 사기진작비·송년회비, 명절에는 30만원 상당의 복지포인트, 유치원 80만원, 중·고교 학비 전액, 최대 12학기까지 대학 입학금·등록금 전액 등 자녀 학자금 지원…. 중앙일보가 확보한 한국GM의 단체협약 내용을 보면 천국이 따로 없다.
단체협약에 따라 노조원이 누리는 혜택은 이뿐만이 아니다.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정년퇴직자·장기근속 노조원 가족을 우선 채용하는 조항까지 있다. 취업난으로 고통받는 청년의 일자리를 뺏는 '고용 세습'이라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 조업단축이나 휴업 등으로 공장이 멈춰도 평균임금의 70%까지 받을 수 있다. 덕분에 군산공장 노동자들도 가동률이 20% 수준이었음에도 상당한 월급을 받을 수 있었다.
노사 간의 자율적인 합의로 만든 단체협약에 의해 조합원들이 풍족한 복지를 누리는 것 자체는 제3자가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 하지만 이제는 다르다. 한국GM은 2조원 적자가 쌓여 공장 한 곳이 폐쇄되고 큰 폭의 구조조정을 앞두고 있으며 지속가능한 회생을 위해선 국민 세금이 투입돼야 할 상황이다.
회사는 바람 앞의 등불인데, 노조의 도덕적 해이는 갈수록 태산이다. 한국GM 노조는 지난 20일 기자회견에서 GM 본사를 공격하고 정부의 대응을 촉구했지만 스스로 허리띠를 졸라매겠다는 자구 의지는 보여주지 않았다. 제 기득권을 하나도 내놓지 않겠다는 노조를 위해 세금을 쓸 수는 없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그제 기자 간담회에서 회사 정상화를 위한 대주주의 책임 있는 역할, 주주·채권자·노조 이해관계자의 고통 분담,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 등 한국GM 사태에 대한 3대 원칙을 발표했다. 한국GM 노조는 당연히 여기에 예외가 될 수는 없는 당사자다. 우리는 관계부처 장관들이 머리를 맞대고 뽑아낸 이 3대 원칙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지켜볼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