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posing protectionism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pposing protectionism (kor)

U.S. President Donald Trump announced that the United States would impose universal tariffs of 25 percent on all steel and 10 percent of all aluminum imports. For these sweeping tariffs on imports, he invoked the hardly-used Section 232 of the 1962 Trade Expansion Act, designed to protect local industries instead of country-specific duties that are as high as 53 percent on Korea and other big steel exporters.

The 25 percent tariff is much better than a 53 percent levy, but Korean steel exports, the seventh biggest export item to the United States, could nevertheless be hurt. Korea’s steel exports to the United States surged 94.5 percent on-year to $25 million last year.

Earlier this year, Washington also slapped safeguard measures that push up the maximum import tariffs on residential washers and solar panels to 50 percent. The country has begun to act out protectionist trade policies in line with Trump’s “America First” campaign slogan.
Last year’s trade data showed that mainstay shipments to the United States all fell sharply. Exports of automobiles fell 6.4 percent, smartphones and wireless equipment 17.4 percent and automobile parts 16.1 percent.

Surplus in trade with the United States, based on customs clearance, sank 22.7 percent to $17.97 billion. Washington’s trade offensive is worsening, despite shriveling exports and a surplus in U.S trade. We must maintain free global trade practices and take strong action against excessive protectionist measures. Suits with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WTO) often take a long time and offer little financial relief.

But the accused state earns the stigma of being unfair. Without timely action, Korea could be seen as an easy target in international trade. Seoul therefore should take belated WTO action against China for its economic retaliations over the installment of a U.S. antimissile system so that it no longer takes Korea for granted.

The United States indicated that it could re-enter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TPP), which Washington formerly created with Tokyo. Offering to join the TPP could help Korea in negotiations to revise the bilateral free trade agreement.

JoongAng Ilbo, March 3, Page 26


트럼프발(發) 보호무역주의에 세계 통상질서가 요동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엊그제 외국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미 상무부가 지난달 무역확장법 232조에 근거해 작성한 보고서 권고안에는 한국을 포함한 12개국에서 수입되는 철강에 53%의 고관세를 부과하는 내용까지 포함돼 있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국가에 일괄적으로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최종 선택했다.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우리 수출품 가운데 대미 수출 상위 7위인 철강 제품의 대미 수출은 타격을 받게 됐다. 지난해 한국 철강 제품의 대미 수출액은 전년보다 94.5% 늘어난 19억 2500만 달러였다.
올해 초 외국산 세탁기와 태양광 패널에 대해 최대 50%의 관세를 매기는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한 데 이어 철강 등 수입품에 관세 폭탄까지 터뜨리는 미국의 보호무역 조치가 하나씩 현실이 되고 있다. 지난해 대미 수출액 1~3위인 자동차(-6.4%)·무선통신기기(-17.4%)·자동차부품(-16.1%) 모두 대미 수출이 급감했다. 지난해 대미 무역흑자(통관 기준)도 전년보다 22.7% 감소한 179억7000만 달러였다. 대미 수출과 무역 흑자는 크게 줄고 있는데 미국의 통상 압박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자유무역의 원칙을 충실하게 지키면서 도를 넘어선 보호무역 조치는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등 필요한 대응조치를 해나가야 한다. WTO 제소가 시간이 걸리고 승소해도 실익이 크지 않다고 하지만 자유무역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 불량국가라는 이미지를 상대국에 줄 수 있다. WTO 제소를 제때 하지 않으면 만만한 통상국가라는 잘못된 이미지를 줄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사드 배치에 따른 보복 조치를 여전히 유지하고 있는 중국을 WTO에 제소하는 방안도 늦었지만 검토해야 한다. 일본이 주도하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미국이 재가입할 의사를 밝혔다. 지금이라도 TPP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표명하는 게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수정협상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