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ppointment responsibiliti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appointment responsibilities (kor)

Lee Ju-yeol has become the third Bank of Korea Governor to be given a second term. His is the first such case since the BOK chief chaired the monetary policy board in 1998. His extension is exceptional as liberal President Moon Jae-in has replaced most of the figures named by his predecessor Park Geun-hye.

During his last four years on the job, Lee has extended currency swaps with multiple nations including China despite a serious diplomatic row that continues to play out. He also kept in sync with the government’s growth-accommodative stance.

Aside from Janet Yellen in the United States, who was replaced after her first term, governors of most major central banks traditionally serve for a long time. The person in charge of a country’s monetary policy has a prestigious and powerful position. In Korea, the BOK chief’s annual salary of 340 million won ($313,942) is bigger than the president’s 225 million won.

Since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in 1998, all BOK chiefs served their four-year terms regardless of a shift in power from a liberal to conservative president or vice versa. The BOK has a new legacy now with Lee’s extension into a second term.

Lee has a hard four-year term ahead of him. Korea cannot stay idle while the United States raises its interest rates. He must navigate the economic waters well in order not to upset the economy through rate increases.

He must demonstrate exceptional expertise as a veteran policy maker. He must strengthen communication with the market to get its respect while maintaining integrity and dignity. The market must be able to understand the economy’s present and future performance through the words of the BOK chief.

He should be fully aware of the weakness of the BOK organization. He must strengthen research capabilities so that the government and market can rely on the central bank’s reports. We will watch with high expectations what precedents he will leave as the third reappointed BOK governor.

JoongAng Ilbo, March 3, Page 26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연임이 결정됐다. 과거에도 김유택·김성환 전 총재가 연임한 적이 있지만 한은 총재가 금융통화위원회 의장을 맡은 1998년 이후 연임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총재의 연임에는 한·중 통화스와프 등 주요국과의 통화스와프 체결 실적과 함께 기획재정부와의 원활한 정책 소통도 도움이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근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 총재가 연임했으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도 재닛 옐런 전 의장을 제외하면 대부분 연임하거나 장수하고 있다.
통화정책을 이끄는 한은 총재 자리는 명예와 실속이 보장되는 좋은 자리로 꼽힌다. 총재 연봉(3억4000만원)이 대통령(2억2479만원)보다 많다. 1998년 김대중 정부가 임명한 전철환 전 총재 이후 20년간 총재의 4년 임기는 철저히 보장됐다. 정권이 진보에서 보수로, 다시 보수에서 진보로 바뀌어도 총재는 임기를 끝까지 마쳤다. 전임 정권이 임명한 이 총재는 이에 더해 연임의 복(福)까지 누리게 됐다.
다음달 4년 임기를 새로 시작하는 이 총재 앞에 놓인 과제는 적지 않다.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리고 있는 만큼 우리도 금리를 올려야 한다. 금리를 올리되 경기가 급랭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야 한다. 연임된 이 총재가 통화신용정책 전문가다운 관록과 능력을 보여주기 바란다. 시장의 압력에 굴하지 않으면서 시장의 존중을 받는 중앙은행 총재가 되려면 시장과의 소통과 메시지 관리에 더 고민해야 한다. 총재의 한마디 한마디에서 한국 경제의 오늘과 내일을 읽을 수 있어야 한다. 한은 내부 출신인 이 총재는 조직의 문제점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정책 당국과 경제 주체들이 눈여겨보는 보고서가 나올 수 있도록 한은의 리서치 능력을 더 키워야 한다. 한은 독립 이후 첫 연임 총재가 한은과 우리 경제에 어떤 유산을 남길지 관심 있게 지켜보겠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