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Pyongyang’s cour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 Pyongyang’s court (kor)

Seoul and Pyongyang both indicated progress in discussions on inter-Korean summit talks after a special envoy me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on Monday. “It is hard to call it a consultation or agreement, but there were results that are not disappointing,” said the Blue House, adding that details will be revealed after the envoys returned home on Tuesday. The North Korean state mouthpiece Central News Agency said the two sides have heard the opinion of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about a summit and reached a “satisfactory” agreement.

There is speculation that the two sides have coordinated the timing of the summit to either take place on June 15, the date of the first postwar inter-Korean summit meeting between then leaders Kim Dae-jung of the South and Kim Jong-il of the North, or Aug. 15, the day both Koreas celebrate liberation from Japanese colonial rule.

An inter-Korean summit can radically improve bilateral ties and provide a breakthrough in the efforts towards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and bringing lasting peace to the region. The question is whether Pyongyang has the will and sincerity about dismantling it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The regime has tested nuclear devices and missiles 12 times since the liberal government took office last May. Pyongyang took the proactive initiative of proposing summit talks to leverage an improved inter-Korean relationship against mounting international and U.S. pressure and sanctions. If peace is what it aims for with summit talks, Pyongyang must prove itself by taking concrete action towards denuclearization.

From what we have seen so far, the nuclear issue is not one that is up for debate. The state-administered newspaper Rodong Sinmun touted nuclear arms as weapons for justice on Tuesday upon reporting on South Korean delegation’s meeting with its leader. It maintains that it cannot yield its nuclear power.

Denuclearization is a national agenda that cannot be compromised. We no longer have to hold the inter-Korean summit for ceremonial and sentimental purposes. Our people are no longer moved by the “one race” slogan. The nuclear threat is more real than these emotional embraces and figurative talks about peace. Seoul must stick to the international commitment that it can hold dialogue but cannot compromise on the easing of sanctions unless Pyongyang acts toward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The third inter-Korean summit can serve as a pivotal moment, but should not undermine international sanctions. No one will oppose a summit between the two Korean leaders to discuss lasting peace. But if no progress is made towards nuclear dismantlement during the talks, they will have been meaningless.

JoongAng Ilbo, March 7, Page 30


3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가 가시권에 들어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 귀환과 관련, 청와대는 어제 “협의라고 할지 합의라고 할지 모르겠지만 실망스럽지 않은 결과가 있었다”고 발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수뇌 상봉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뜻을 전해 듣고 의견을 교환했으며 만족한 합의를 봤다’고 전했다.
시간 문제로 보이는 정상회담을 놓고 6ㆍ15(2차 남북 정상회담 일시) 혹은 8ㆍ15 등 구체적 시기가 거론되는 상황이다. 남북 관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촉진할 수 있다면 정상회담을 환영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한반도 긴장 완화와 궁극적인 북한 비핵화를 위해선 남북 관계 개선이 필수적이고, 정상회담은 파괴력 있는 돌파구가 될 수 있다.
관건은 북한 핵이다. 북한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만 12번의 핵과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 그랬던 북한이 조기 정상회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건 미국 및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을 대남 관계 개선으로 돌파하려고 계산하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고 북한이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길 진정 원한다면 비핵화에 대한 전향적 조치를 먼저 취해야 한다.
안타깝지만 지금까지의 북한은 ‘핵은 흥정 대상이 아니다’란 일관된 입장에서 조금도 벗어나지 않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특사단의 김정은 면담 다음날인 어제도 ‘핵 무력은 정의의 보검’이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은 정의의 핵을 핵을 더욱 억세게 틀어쥘 것’이라고 보도했다. 핵 보유국 지위를 인정받고 지금의 체제를 유지하려면 핵 포기는 있을 수 없다는 모습이다.
한반도 비핵화 원칙은 양보할 수 없는 국가적 과제다. 만남 자체가 의미였던 과거 두 차례의 정상회담과 달리 무조건적인 ‘우리 민족끼리’가 통하는 시대가 아니다. 지금은 북한 핵무기가 미국 본토를 위협하는 긴박하고 심각한 위기 상황이다. 대화하더라도 제재 완화는 있을 수 없다는 게 미국 등 국제사회의 다짐이자 약속이다.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가 전제되지 않는 한 북한에 대한 어떤 당근 제공도 없어야 한다.
그런 점에서 3차 정상회담은 북핵 폐기의 모멘텀이 될 수도 있지만 반대로 북핵 봉쇄를 위한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에 균열을 내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11년 만에 남북 정상이 만나 한반도에 평화와 화해의 온기가 퍼진다면 그보다 좋은 일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정상회담을 했는데도 비핵화 문제에 아무런 진전은 없고 대북 포위망에 구멍이 생긴다면 동맹 균열과 남남 갈등이란 후폭풍만 부를 게 뻔하다.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핵 야욕이 드러나면서 휴지 조각이 됐던 지난 두 차례의 정상회담 전례를 교훈 삼아야 한다. 북한이 핵을 지닌 채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를 무너뜨리려는 의도가 엿보인다면 남북 정상이 포옹하며 감격하는 감성적 만남이란 아무런 의미가 없다. 무엇보다 정상회담은 북한으로 하여금 핵과 미사일을 제거하는 의지와 일정을 밝히도록 하는 북한 핵 회담이 돼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