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s only path to salva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o’s only path to salvation (kor)


While keeping silent amid a slew of sexual harassment and misconduct accounts from younger female and male literary figures, veteran poet Ko Un flatly denied the allegations to a foreign media outlet.

In a statement published by The Guardian through his U.K. publisher Bloodaxe Books, Ko said, “I flatly deny charges of habitual misconduct that some individuals have brought up against me.”

He went on to say, “I must affirm that I have done nothing which will bring shame on my wife or myself. All I can say at the moment is that I believe that my writing will continue with my honor as a person and a poet maintained.”

The versatile writer of more than 150 volumes of poetry, who had been fielded as the best candidate from South Korea for the Nobel prize in Literature, had his poems removed from school textbooks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decided to nix the project to build a library commemorating his works.

Instead of regretting his misdeeds, he pleaded to foreign critics and the media for sympathy.

He must not think he can turn the negative publicity through the help of progressive figures in the cultural and social fields under a liberal government. Moon Sung-keun, a longtime actor faithful to liberal presidents Roh Moo-hyun and Moon Jae-in, indirectly defended several perpetrators on his Twitter.

But Korean society is not so naïve as to buy the propaganda scheme. Regardless of some of these defenses, Ko’s erratic sexual misbehavior has long been infamous in the literary scene.

The poet Ryu Keun, who was first to name Ko, said the veteran poet had “bad habits with his hands and body” since the 1960s and 1970s.
Veteran literary critic Kim Byung-ik also testified to the bizarre drinking habits of the 84-year-old poet. The details of his repulsive ways in the presence of female writers have been exposed by the poet Choi Young-min in a poem titled “The Beast,” where Ko is referred as “En.”
Burying his head in the sand does not make the facts go away.

If he wants to save his lifetime literary achievement and his dignity, he must sincerely repent. The progressive front also must not try to muddle the Me Too movement with some ideological campaign.

JoongAng Ilbo, March 6, Page 30


상습적인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뒤 국내 언론의 인터뷰에 일절 응하지 않고 있는 고은(84) 시인이 영국 언론을 통해 그간의 혐의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고은은 자신의 작품을 번역 출판해온 영국 블러드액스 출판사를 통해 가디언에 보낸 성명서에서 “몇몇 개인이 제기한 상습적인 비행에 대한 비난은 단호히 거부한다”며 “나와 내 아내에게 부끄러운 일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성추행 파문으로 노벨 문학상 수상의 꿈이 날아가고 교과서에 실린 작품이 지워지는 등 문학적 성과가 침몰할 위기를 맞자, 반성하고 사과하는 대신 폭로된 성추문을 모두 거짓이라고 주장하며 반격에 나선 셈이다. 최근 방송인 김어준이 일련의 미투 운동을 어설픈 공작론으로 폄훼하는 등 소위 진보진영이 지원군으로 나서자 버티면 없던 일로 묻힐 거라 오판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진보진영에서 정치적 목소리를 높여온 배우 문성근은 고은의 반박이 담긴 기사 등 가해자로 지목된 여러 당사자들을 옹호하는 글을 발빠르게 자신의 트위터에 재인용하며 간접적으로 지원에 나섰다.
하지만 지금의 한국은 그의 성추문을 잘 모르는 영국 언론을 동원한 언론 플레이가 통할 만큼 호락호락한 사회가 아니다. 또 본인이나 그를 지지하는 일부 진보진영 인사들의 주장과 달리 고은의 술자리 성추행은 지난 수십 년 동안 문학동네에선 공공연한 비밀이었다. 고은의 실명을 처음 공개한 류근 시인은 “60~70년부터 공공연했던 손버릇, 몸버릇”이라고 했고, 원로 문학평론가 김병익씨도 “옛날부터 술좌석에서 낮잡스러웠고 그건 새로운 얘기도 아니다”고 했다. 그리고 최영미 시인의 폭로 덕에 이젠 일반 대중도 다 알게 됐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봐야 가려지지 않는다. 이제라도 반성해야 한다. 그리고 진보진영 역시 어설픈 이념의 잣대로 내 편 구하기에 몰두하는 대신 객관적인 눈으로 지금의 사태를 봐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